얼마 전에 오복이 통장에 넣어주려고 저금통 털었습니다. ㅋㅋ 찾아보니 작년에 저금통에 동전 넣는 오복이 포스팅을 한 적이 있네요. 바로 그 저금통을 털었어요.

2016/05/20 - 넣어? 말어? 돈개념 생기고 있는 만 27개월 오복이

4시에 어린이집에서 하원시키는데 은행 영업시간이 4시까지라 오복이랑 은행가기가 힘들더라고요. 숫자에 관심 많은 아이라 통장에 우리가 센 돈이 찍혀 나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말입니다. 그래서 저금통 털고 몇날 며칠을 대기하다 지난주 부모참여 현장학습하고 일찍 하원시켜서 갈려고 했었어요. 근데 다녀오고 너무 힘들어서 낮잠자고 일어났더니 4시가 지나있는 마법. ㅋㅋㅋㅋㅋ 적당한 날 받기 힘들어 그냥 저 혼자 은행 다녀왔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요즘 은행은 동전 계수기가 잘 되어 있어서 동전을 섞어 가져가도 괜찮더라고요. 500원, 100원, 50원, 10원 순으로 세어서 얼마인지 알려주고 10원은 옛날 동전이랑 지금 동전 구분하는 것이 똑똑했어요. ㅋㅋ 포장도 알아서 해 주고. ㅋㅋ 총 얼마인지 알고 가서 동전 계수기가 분류해서 합한 금액과 비교를 했는데 잘 맞았습니다.


보통은 기계가 잘 해주지만 일전에 다른 은행에서 오류라고 해야하나, 문제가 되었던 적이 두 번이나 있어(그래서 그 기계 있는 은행 피해서 왔죵. ㅋㅋ) 총 금액을 알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동전 계수기가 동전을 덜 세서 직원을 불렀던 안 좋은 기억이 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교환한 동전은 오복이 주택청약종합통장에 넣어줬어요. 우리아이행복 주택청약종합저축(舊 우리아가사랑유후 주택청약종합저축)통장을 가지고 있는데 우리아이행복 금융바우처 1만원 지원받아서 만들었답니다. 언젠가 좋은 일에 쓰이겠죠. 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