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에서 왕창 쇼핑할렴 돈키호테나 아메빌 100엔샵 가시죠? 전 아메빌 100엔샵에 갔어요. 사실 여행경비 포스팅할 때 늘 이야기하지만 쇼핑을 즐기지 않아 면세한도보다 적은 쇼핑을 할 것이라 예상했어요. 텍스리펀을 받아 본 적도 없어요. 당연히 여권을 호텔 금고에 넣어놨죠.


근데 신랑이 이것저것 주워담더니(여행 전 물었을 때보다 많아진 리스트. ㄷㄷ) 5천엔보다 더 나올 테세더군요. 하지만 여권이 없으니 어쩔 수 없는 것. 포기하고 일반 계산대에 줄을 섰습니다. (아메빌 100엔샵은 면세 줄이 따로 있었어요.)


일본인이 아닌 것 같은데 장바구니에 담긴 건 많고. 줄은 일반 계산대에 서 있으니 직원이 면세할거냐고 '친절하게도' 한국어로 물어보더라고요. ㅋㅋ "면세?" 이렇게 물어서 반사적으로 "노면세"라고 대답했어요. "노면세?" 이러면서 다른데로 가더라고요. 그리고 곧이어 찾아오는 민망함.


이건 뭐 일본어도 아니고 한국어도 아니고, 그렇다고 영어도 아닌 말을 뱉었더라고요. ㅋㅋㅋ 아, 부끄러움은 왜 나의 몫인가. ㅋㅋㅋ 택스프리라고만 물어봤어도 그에 맞춰 대답했을텐데 너무 웃겼어요. ㅋㅋㅋㅋㅋㅋ 그 직원도 이 엉성한 말을 알아들었단게 더 허탈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일어, 한국어, 영어 다 잘 못하는 사람이 해외 나가서 고생한다 그죠? ㅋ 해외여행가는건 너무 좋은데 항상 언어가 문제에요. 여행영어 정도 배워볼까 심히 고민이 되었던 에피소드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키키 2018.05.29 09: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에서 겨우 할 줄 아는 말이라고는 영어랑 급하게 보고 떠났던 시원스쿨 일본어 영상에서 배운 간단한 회화 정도였는데 ㅋㅋㅋ진짜 어느 것 하나라도 제대로 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던 여행이였음
    그래서 돌아오자 마자 중지한? 게을리 한 영어공부를 시작했고, 일본어는 새로운 마음으로 처음 공부를 제대로 해봤음
    여행가기 전 도움받았던 시원스쿨 일본어로 하는데 와 일본어 넘나 재밌음
    일본어 사용해보고 싶어서라도 일본여행 또 가고픔

  • 2018.09.05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나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