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대학시절 연구 동아리 모임이 있어서 대전엘 다녀왔습니다. 오랜만에 졸업하고 얼굴보기 힘들었던 선, 후배들과 재학생들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지금 생활하고 있는 수원 이곳이 본래 집과도, 학교와도 동떨어진 곳이라 사람이 많이 그리웠었는데 (남자친구가 있어도 채워지지않는 구멍이 있더라구요) 고향에 간 것 처럼 푸근하고 마음이 그렇게 편할 수가 없더라구요. 촌구석에 틀어박힌 이름도 없는 대학이라면서 툴툴거렸었는데 그래도 그 안에서 만났던 사람만은 소중했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고. 흠흠.

오랜만에 만났으니까 서로 뭐하면서 지내느냐. 일은 할만하냐. 이런 질문들을 자연스럽게 하게 되었습니다. 전자과 졸업생들 전공 살리면 (제가 아는 한) 90% 밥먹듯이 야근하는 직업을 가지게 됩니다. 대기업은 몰라도 중소기업은 박봉이에요. 야근 수당? 개발하는곳에선 그런거 주는 회사 극극극소수에요. 공장이면 몰라도. 복지 좋은 회사 찾기 정말 힘듭니다. 아직 주 5일제 아닌 곳 매우 많고 연/월차 꿈도 못꾸는 회사도 많아요. 변화 주기도 빠르다 보니 정년이 긴것도 아닙니다. 대부분 그러한 상황이니 "죽겠어" 이 말이 입에 붙더라구요.
그날의 모임도 그러했습니다. 재학생들더러 해준다는 이야기가 "너희 영어공부 빡시게 해라. 그게 살길이다 영어해서 엔간하면 다른거 해라" 이런 식이었으니까요. "나 요즘 뭐하면 이거 안하고 살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라고 뱉어내고 저 스스로도 놀랐습니다. 내가 고작 이런 말 하려고 내려온 것이 아닌데. (당시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거든요)

제가 가진 직업에 국한되는 것은 아니지만 회사생활 하다보면 주기적으로 뭔가 찾아온다고들 합니다. 처음 입사하고 3, 6, 9(게임하자는것도 아니고-_-)개월 단위로 고민덩어리가요. '이 회사가 내 적성에 맞나?', '내가 이거 할려고 회사 들어왔나?', '에이 못해먹겠네' 하는 둥의. 그것을 이겨내면 1~2년 그래도 가는데 그렇지 않으면 옮기고 옮기고, 다른길로 접어들고 그러겠죠. 좀 있다 한 3년 쯔음에 대리달고 6년 쯔음에 과장달고 하면 또 '밑에 직원을 어떻게 통솔해야 할까?', '왜 내 마음대로 안되지?', '에이 저 인간 드러워서 같이 일 못해먹겠네' 하는 식의 고민이 찾아오겠죠.

주절주절 이야기 했으나 결론은 저. 요즘 신나게 고민하고 있습니다.

주기별로 따박따박 고민 겪어왔는데 어영부영 넘어가다 이번에 제대로 왔습니다. 3년차 열심히 달려가는 와중에 말입니다. 모임에서 제가 뱉은 말 덕분에 더 확실히 깨우쳤구요.

사수 퇴사하시고 그걸 시작으로 줄줄이 퇴사해서 회사 휘청 했는데 채워진건 경력자가 아닌 인턴사원. 결국 내 위가 없는 상황에서 밑에 직원만 는 꼴. (밑에 직원도 아니지 뭐. 다 사원인데 -_-) 난 아직도 내가 부족하다 느끼는데 어느새 내가 감당해야 할 덩어리만 커져버린겁니다. 내 할일 내가 알아서 하고 싶은데 그래도 내가 놓치는 걸 누군가는 코치해줘야하는데 부비적거릴 팀원이, 욕얻어먹어도 좋은 팀장이 없다는것이 저한텐 크나큰 스트레스입니다. 프로젝트는 많고 남들은 팀단위로 하는걸 우린 혼자서 해야하니까 물어볼 사람도 없고 업무 과부하 걸리고 갑회사가 타박하지 사장님 연구소장님 압박주지 외롭고 조급증에 뭐 하나 제대로 끝나는게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일하는건 너무 힘들다. 이건 내 길이 아닌가보다. 그런 생각만 자꾸 자꾸 드네요. 머리가 지끈거리는 기분도 처음으로 느끼게 되었고. 입술은 맨날 터져서 양치질 하는것도, 음식 먹을때 한입먹고 물로 헹궈내는것도 못해먹겠습니다. 에잇.

이제까지 알아주는 깡따구로 버텨왔고 회사생활도 그렇게 지내왔는데 요즘 흔들흔들 하네요. 이런게 사회인건가요. ㅋㅋㅋ

오늘 어떤 일로 버벅거리고 있었는데 사장님께서 부르시더라구요. 사장님 입장에선 쉬워보이는 일인데 사장님이 제게 가지는 기대치가 있는데 답보상태니 답답한 마음에 소릴 빽 지르셨는데 그만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참아볼려고 했는데 차오른 눈물은 언제나 흘러넘치더라구요. 그리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는데 허참. 그런 모습은 처음이어서 사장님도 많이 놀라셨는지 우린 한동안 말이 없었습니다.

한참 시간이 흐르고서야 사장님께서 이런 저런 말씀을 해주시더라구요. 회사생활 하면서 찾아오는 주기적인 고비를 본인도 겪었었다면서. 본인도 사원인 때가 있었으니까. 잘 모르고 힘든 때라는걸 본인은 너무 오래전에 겪어서 잊고있었다고 소리지른건 미안하다 하시더라구요. 그 외에도 일적으로 직업에 관해서도 말씀을 주셨는데. 자식 낳으면 문과보내라고 이 일은 진짜 힘들다고 그런 말씀도 하시고 ㅋㅋ 다른 이야기도 있는데 자세한 내용은 패스. 그러그러하게 위로를 해 주면서 일도 잘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다독다독 해 주셨습니다. 그런 모습에 좀 놀랐어요. (잠시 남자친구 생각이 났었더라는 -_- 이렇게 달래주면 참 좋을텐데 하는) 일단락은 되었지만 모임 사건 이후로 제겐 또 큰 사건이 되어버린 것이지요.

하아.



라는 포스팅이 비공개 글로 있네요. 벌써 작년 일입니다. 2009년이요. 네.

지금 상황이요?

그렇게 고민하던 회사 그만두고, 한달 탱자탱자 놀고, 지금은 한달 단기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전 직장과는 전혀 상관없는 직종에서요.

어느것이 맞는건지 모르겠습니다.


그저 끊임없는 시도를 해 보고 싶네요... :-)


지난주, 비내리던 강남역 3번출구, 강남->수원가는 광역버스 안에서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