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미션-죽어야 하는 남자들]은 내가 뽑은 야쿠마루 가쿠 작품 중 베스트 5에 들어간다. [돌이킬 수 없는 약속], [신의 아이], [형사의 눈빛], [침묵을 삼킨 소년], [기다렸던 복수의 밤], [허몽], [어둠 아래]를 읽었으니 베스트 5는 너무한가? 그럼 베스트 3정도?


스토리텔링이 잘 되어있는데 일부 거북한 설정이 있지만 술술 읽히고 배경이 풍부해서 그럴듯하게 보인다. 소설로서의 설정이라고 생각하면 용서가 되는 스토리다. 페이지터너! 밤늦게까지 이틀 정도 투자해서 후딱 봐버렸다.


위암 말기 판정을 받고 폭주해버린 연쇄살인범 사카키 신이치와 같은 병을 앓는 형사 아오이 료! 위암 말기라 막판엔 둘 다 죽을 것이 뻔하지만 두 사람의 상반된 생각들, 목숨을 걸고 행하는 것들의 대립이 꽤 볼만하다. 그리고 야마구치 스미노는 굉장히 현실감 있었다. 비극적인 인물인데 최선의 마무리였다고 생각한다. 스미노가 있어서 이 책이 빛났다.

꽤 성공한 자산가인 사카키 신이치가 죽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내 안의 충동을 폭발시키는데 이것이 왜 때문에 생겼는지 후반에 가서 풀리는데 기함을 토할 수밖에 없다. '성범죄자가 되는 건, 유년시절 성과 관련된 콤플렉스 때문일까?'하는 의문에 답을 준다. 사회생활을 하는 인간이기에 성교육은 평생교육으로 반복적, 구체적으로 이루어져야한다. 만약 그랬다면 신이치의 부모나 스미노의 언니는 다른 행동을 하지 않았을까. 피해자도 죽고, 살인범도 죽고, 살인범을 사랑했던 사람도 죽고, 살인범을 쫓던 형사도 죽고. 너무 많은 사람이 죽고 메시지를 남겼다. 잘 읽었다.


데스미션 - 10점
야쿠마루 가쿠 지음, 민경욱 옮김/크로스로드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