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연초에 오복이 컨디션이 썩 좋질 않네요. 오복인 목이 잘 붓고, 그러면 침 삼킬 때 목이 아프다고 하다가 그날 오후, 그 다음날 되면 꼭 열이 나더라고요. 얼마 전엔 그 증상으로 병원 갔다가 약 먹고도 열이 안 떨어지면 독감검사를 하자고해서 걱정을 한 무더기 안겨줬어요.


다행이 독감검사는 안하고 무사히 지나갔는데 갑자기 다리가 아프다고 하더라고요. 감기몸살 때문인가 했어요. 근육통이요. 근데 희한하게 계단 오르내릴때만 아파하고요. 한발씩 계단을 밟는게 아니라 양 발로 한 계단을 온전히 밟고 또 한 계단을 오르더라고요. 좀 더 자세히 보니 왼 발을 먼저 내딛을 때 불편해하고 있었어요. 이게 뭔 일인가 싶어서 정형외과 고고고. (집 근처 정형외과가 엄청 많은데 소아정형외과가 없어 아쉽. ㅠㅠ)


엑스레이도 찍고 초음파도 봤는데 왼쪽 골반 쪽이 조금 부어있다고 하고 특별한 문제는 없어 보인대요. 경과를 지켜보고 안 되면 MRI를 찍어봐야 한다고 합니다. MRI면 지금 병원에서 안 될 것 같은데 일이 자꾸 커지네요? ㄷㄷ 근데 경과를 지켜보는 동안 운동을 제한한대요. 움직이지 말래요. ?????? 제가 안고, 업고 다니고 밖엔 유모차 태워 다니래요. 유치원이나 태권도학원 같은 운동도 금지. 네?????? 한겨울에 안고, 업고 집에 왔더니 땀이. ㅋㅋㅋㅋ


7살 아이한테 움직이지 말란게 말이 되나요. ㅠㅠ 저는요!!! 팔이 후덜덜합니다. 집에선 바퀴달린 의자에 태워서 모시고 다니고, 쓸 일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던 유모차, 안 버리고 뒀더니 이럴 때 써먹네요. 다음날 레이저 물리치료도 한 번 했는데 세상 답답합니다. 냉큼 마무리가 되어야할텐데 대략난감입니다! 유치원 방학이라 눈썰매며, 돈의문박물관 등등 계획만 해보고 무료하게 있네요. 에휴.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