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친구한테 편지를 받았어요. 유치원에서 생일파티할 때 간단한 손편지를 받긴 했는데 그것과는 달라요. 훨씬 적극적인 느낌 폴폴! ㅋㅋ 오복인 큰 감흥 없이 무덤덤하게 엄마 가방에 넣어달라고 했지만 전 뭉클(왜? ㅋㅋㅋ)해서요. 흔적 남겨봅니다.


제가 어렸을 때 편지 주고받던 것도 생각나고 오복이 다 컸다 싶기도 하고 복잡 미묘해요. ㅋㅋ 받았으니 답장을 주고싶은데 오복이는... 아무 생각이 없습니다! ㅋㅋㅋ 가끔 저한테 자발적으로 편지 써 주곤 했었는데 아직 친구 관계는 어렵나봅니다. ^^;; 천천히 하면 되죠. 뭐.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