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등장한 뉴 아이템. 바로 마스크 스트랩이죠. ㅋ 남녀노소 구분 없이 많이들 하고 계시는 것 같아요. 저희 가족도 여러 개 가지고 있어요. 코로나19와 상관없는 물건을 사도 사은품으로 딸려오곤 해서 개수가 계속 늘어나는 중입니다. ㅋㅋ

 

 

오복이 안경 맞출 때 안경점에서 안경 줄에다가 고리를 달아서 만들었다며 마스크 스트랩을 하나 주셨는데요. 오복이가 해 보더니 싫다는거예요. 그래서 면으로 되어있고, 오복이가 좋아하는 색으로 구입을 했어요. 불편하다고 거부했어요. ㅋㅋ 그래, 마스크 벗을 일도 없는데 그냥 없이 다녀라 하고 걍 뒀죠.

 

 

그러다가 11월 초 마스크 제조업체 필슨에서 판매하는 신비금비 마스크 스트랩을 얻게 됐는데 오, 이거 좋다면서 쓰는 거예요. 그 후로 매일에서 우유사고 받은 카트라이더 마스크 스트랩도 맘에 든다고 번갈아가며 쓰고 있어요. 오늘은 뭘 할까 이러면서. ㅋㅋㅋ 8월부터 시도하는 것마다 싫다고 하더니 몇 달 만에 스스로 찾아 하고 있어요. 꾸준히. 제가 신경 안 써도!

 

 

나름 분석을 해 봤죠. ㅋ 우선 오복이가 선호하는 마스크 스트랩은 미끈거리는 소재거든요. 기존의 것과 완전 달랐기 때문에 소재 탓이 젤 큰 것 같아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라서 그럴 수도 있어요. 최애 캐릭터는 아니지만 기분이? ㅋㅋ 또 8월엔 유치원을 거의 못 갔는데 후반엔 그래도 며칠이라도 가면서 친구들을 보며 해보고 싶단 생각이 들었을 것 같아요. 아이들은 따라쟁이니까요. ㅋㅋ 마지막으론 누군가의 칭찬. 오복이가 남아지만 노랑, 분홍 같은 유색 마스크도 씌우거든요. 근데 저 말고 다른 누군가가 마스크 예쁘다고 칭찬해주면 그다음부터 유색 찾아 쓰곤 해요. ㅋㅋ 마스크 스트랩에 대해 누가 이야기한 걸 본 적은 없지만 유치원 다니며 보고 듣지 않았을까 짐작하고 있습니다. ㅋㅋㅋ

 

 

요즘은 패션 아이템으로도 이용되는 마스크 스트랩! 꼭 있어야 한다 이런 건 아니지만 있어 나쁠 건 없어보여요? 혹시 마스크 스트랩을 불편해하는 아이가 있다면 이런저런 시도해보셨음 해서 포스팅 남겨둡니다. 저도 일이 이렇게 풀릴 줄은 몰랐어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