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여자지만 명품에 큰 관심도 없고 무지합니다. 루이비똥 가방을 갖다주고 진짜와 가짜 구분하라 그래도 구분 못할껄요? ㅋㅋ 가짜를 주면서 진짜라 그래도 믿을 1인이랍니다... 뭐 명품도 명품이지만 브랜드에 좀 약하다고나할까요? 전반적으로 그렇습니다.


부모님이 브랜드보다는 적정 가격선에서 질좋은 물건을 선택하셨고 그걸 보고 배웠기에 당연한 결과인지도 모릅니다. 게다가 주변 사람들이 명품이나 준명품급 물건들을 가지고 있어도 "어머 얘, 넌 이런것도 하나 없니?" 하고 타박주지도 않았었고, 저 스스로도 그렇게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었습니다. 물론 가격을 보고는 입이 쩍 벌어지며 '저거 하나 살 바엔 다른거 10개는 사지' 하고 마음을 먹곤 했죠.

쭉 그래왔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최근에 '아, 명품 백 가지고싶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회생활? 그게 뭔지. 사람들이 의식되기 시작한겁니다. 회사 사람들, 달라진 주변 사람들, 타 회사 사람들, 결혼하는 친구들......

그러니까 이런거죠.
     "이번에 와이프 생일 선물로 xxx 백을 하나 사줬어"
     "남자친구가 크리스마스 선물로 *** 백을 해줬어"
     "어머 oo씨 가방 새로 샀네?"
     "내가 이번에 결혼하는데 예물로 --- 백을 했잖아 ㅋㅋ"


등등등

그 틈에 둘러싸인 저는 자연스럽게 '하나쯤은 있어야 하나?' 하게 된것이죠. 지금 생각해도 참 현실적인 이유입니다.


가격이 가격인지라 일전에 들었던 소액 펀드를 하나 해지할까? 하고 있었습니다. 나름 심각하지요. (그돈으로 아이팟 터치 살까 백살까 이러고 있습니다만 -_-)










그런 와중에 최근 이런 사건이 있었습니다.
사장님, 감사님과 차를 타고 나가는 상황이었는데
사장님께서
"이야 니 가방 그거 비싸보인다.
라고 하시더라구요. 사실 그 가격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산 아주 초저가 가방이었는데요.
그래서 대답했죠.
"아니에요. 이거 완전 싸구려 가방이에요. ㅋㅋ
그 대화를 듣고 계시던 감사님께서 한말씀 하셨습니다.
"가방 그거 저렴한 것 쓰면 어떻습니까, 사람이 명품이면 되지.

감사님 말씀을 듣는 순간 멍... 해지더라구요.

사실 그게 맞는말 아닌가요? 명품 백보다 더 빛나는 내가 되면 되는데... 그럼 그까짓 명품은 자연스럽게 뒤따라오기 마련일텐데...

"에이, 그게 아니에요. 그래도 사람들은 명품 백을 더 좋아한다구요." 라고 우길만한 그럭저럭의 명분이 안서더라구요. 그게 정답이라고 마음 깊숙한 곳에서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에 이제껏 그렇게 살아온 것인데 제 스스로 자격지심에 이건 사회탓이라고, 그렇게 정당화하며 별다른 이유없이 통장들고 마음을 저울질해가며 백을 품안에 안고싶어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아직 저 자신이 명품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앞으로도 흔들리겠지요. 그렇지만... 제 스스로 명품 백을(가방아니라 그 무엇이든!!) 걸쳤을때 어울리는 사람이 될려고는 노력하려 합니다. 명품백에 부끄러워지는 내가 아닌, 그 값어치는 하는 내가 될려구요. 언젠가 제게도 그 가방을 멜 날이 올꺼라 확신하면서요.

방법이야 여러가지가 있겠죠. 마음가짐, 일에 대한 능력, 사람들과의 관계, 등등등...


여러분은 명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가 생각하는거... 현명한거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뀨우 2010.01.18 1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우 덧글이 너무 많아서 한참 내려왔어요! ㅋㅋㅋㅋ
    저 역시 명품에는 무지한 피플...; 제 주위에 명품에 민감한 사람이 몇몇 있긴 한데...
    솔직히 명품이라고 해도 사람을 가리는 건지; 어울리지 않아요.
    진짜 자기들 입으로 명품이라고 말을 해야 아...그거 명품이었냐 헐 근데 엄청 촌스러 싸 보여 그러고;
    그런 건 그냥 '고가품'일 뿐이지 명품이란 느낌은 들지 않더군요.
    윤뽀님의 말에 격하게 공감합니다. 본인이 명품이 아닌데 그깟 고가품 몇 개 들고다닌다고 해서
    그 사람의 가치가 올라갈까요.....맞는 예인지는 모르겠지만....
    TV 보면 명품에 환장하는 ㄷㅈ녀들 나올 때면...온 몸에 루이비통이고 프라다고 구찌고 휘감았지만
    말 한 마디 한 마디 하는 거 보면 그냥 참...전체적으로 저렴해보인다. 이런 생각 들 때 있거든요.
    비슷한 맥락이 아닐까요? 하지만 우리 윤뽀님은 명품인! 명인!(뭐야 이건 이상해)이잖아요.
    사장님이 제대로 알아보신 거라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윤뽀 2010.01.20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달고 달다 지쳐 엄두가 안나네요 ^^
      뀨우님 덧글 감사합니다
      글을 쓰고 보니 고가품, 사치품, 명품. 단어의 의미와 해석이 여러가지로 나오더라구요..
      덧글들 보면서 머리가 어지러웠습니다 ㅎㅎ
      쨋든 나름의 결론은 내렸고
      뀨우님도 알아주실꺼라 생각해요 ㅎㅎ

  • beat™ 2010.01.18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연히 뽀님이 명품인겁니다... 그런 마인드.. 그리고 부모님께 그것을 배운 부모님도 명품이라 생각합니다. 명품의 가치는 가격에 있는게 아니고 정말 자기가 오래쓸물건 제값주고 사는게 명품이죠 근데 우리나라 명품에 대한 인식은 그저 폼내려고 삽니다. 명품백들고 길거리 활보하는 된장녀들보면 씁쓸합니다.

  • 2010.01.18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연지애비 2010.01.19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 작은이 2010.01.19 0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가방이라... 우리나라에선 그냥 조금만 고가여도 명품이 되네요. 진짜 명품 가방은 공인된 장인들이 수공으로 만든 걸 말하죠. 구매 고객이 직접 주문하구요. 자동차의 경우도 마이바흐나 벤틀리 같은 경우 아무리 돈이 많은 사람도 자격이 안 되면 구매를 못 합니다. 이런 게 명품이죠. 개나 소나 돈만 있으면 덥석 집어 살 수 있는 건 그냥 고가품이지 명품이 아닙니다.
    제가 돈이 있다면 사고 싶은 명품은 진짜 버버리입니다. 워낙 잘 만들어서 할머니가 손녀딸에게 물려줄 수도 있다더군요. 가격은 물론 엄~청납니다. 이런 게 명품이죠.
    요즘 개나 소나 들고다니는 백들은 명품이라고 하지만 아무리 곱게 써도 할머니가 손녀딸에게 물려주지는 못합니다. 왜냐하면 이름만 명품이지 공장에서 찍어내 브랜드 붙인 것이니까요.
    그런 걸 들을 바에야 국산 튼튼한 저렴 가방 들겠습니다. 명동 가방가게에서 3만원 주고 산 거, 지금 5년째 애용하는데도 좋기만 합니다.
    아참, 그리고 루이비똥 핸드백은 동양인 체형과 피부색에 어울리지 않는다더군요......

  • 명품아닌 사람 2010.01.19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이 아닌 사람들이 명품을 찾는 이유도 이해는 가시나요?

    사람이 명품이 되기엔 인생에 있어서 왠간한 일이 터지지 않는한 자신의 모습 그대로 살아갑니다.
    문제점이 있어도 고치기가 쉽지 않죠.

    하지만, 돈으로 구할 수 있는 가치는 돈이 모아지는 한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돈이 있어도 잘 얻을 수 없는 인격과 돈만 있으면 쉽게 얻을 수 있는 명품.
    그래서 명품 아닌 사람들이 명품을 사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 사람들을 이상하다거나 비난을 받야할 대상은 아닌 것 같습니다.
    왜냐면, 인격이 명품이 되어가면서 재산도 불어난 사람은 반드시 명품을 선택하게 되어있습니다.

    그래도,
    명품 아닌 지인이 명품 선물을 가지고 자랑하는 건, 부러워 하고 기뻐해 줄 순 있지만,
    어머 얘 너는 이런것도 하나도 없니라는 표현은 완전... 열받네요.

  • 그렉 2010.01.20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품이아니라 더럽게 비싼것임...명품명품거리다 죽을 사회

  • 그냥 2010.01.20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몇자 적고 갈게요.
    제 개인적인 생각을 말씀 드리자면, 중산층 자녀들이나 스스로 알바해서 그만큼 벌어서 쓰는 사람들이 명품가방 사는건 전 이해할수 있고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갖고 싶은건 갖고 살아야죠. 성취감도 만족감도 들고 말이에요
    그런데 문제는 된장녀들이죠. 남자친구 등꼴 빼먹고, 생활비도 없으면서 카드 긁고 사채 쓰고
    이런 사람들이 참 문제라고 생각해요.

  • 사팔 짝eye백수녀 2010.01.20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퇴짜만 맞는 인생살이.....뭘입어도 안어울리고..명품가방메도...하나도 안어울리고..
    ..........

  • 셀키네스 2010.01.21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읽고 갑니다^^

  • 두말이 2010.01.22 16: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덧글이 이렇게 많아요 ㅎㅎ
    악플도 있구나!!!

  • 엔젤로그 2010.01.23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뷰 한번 훑어 보다가.... 우연히 보게된 베스트글이... 윤뽀님꺼였네요.^^

    역시 우수 블로거라서 베스트 한번 뜨니깐 댓글이랑 접속자수가.. 우와~~~~



    똑같은 칼이..... 주방장이 들고 있으면 훌륭한 요리 도구가 되지만.... 강도가 들고 있으면 살인 무기가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캬~~ 멋지죠^^?


    지금 여기 글에 조금 도움 될 거같아서요... 사람 됨됨이가 되지 않았으면 명품을 들고 있어도 흉직하고... 옳바른 사람이면 시장의 가방을 들고 있어도 최고의 명품이 되지 않을까요.???

  • 봉후라 2010.04.27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고네요.....사람이 명품인게 중요한거죠.....
    가방 그따위꺼....

  • 어설픈여우 2010.06.04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말하자면,
    머리로, 이성적으로는 그래야 한다고, 사람이 명품이면 된다고 하지만
    그래도 가끔 유혹에 넘어가서 지르고 싶어질때도 있어요.

    나 스스로가 명품이 되도록 더 노력 해야겠지요?

    • 윤뽀 2010.09.09 1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럴때 있어요 ㅎㅎ
      사는 것 자체는 여건 되면 얼마든지 할 수 있는건데...
      없는데 욕심으로 억지로 하지 않도록 해야죠
      히히

  • 샘쟁이 2010.07.12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사실 남들 다 갖고 있는 명품 가방을 단 한개도 보유하지 못한 1인;;
    전 늘 욕심이 날 때마다 난 저 가방을 사는 대신 여행을 한번 더 갈테야! 라고 마음을 다스립니다. ^^

  • 자 운 영 2010.08.25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명품 무지 좋아해요ㅎㅎ
    허나 정말 말씀 하신 것 처럼
    사람도 명품이 되기란 참 쉽지 않죠 ㅎ

    • 윤뽀 2010.09.09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좋아해요 ㅎㅎ
      제겐 로망이죠
      근데 지금은 그것이 최 우선이 아니라는것을 알기에..
      마음을 다스리는 중입니다
      하하하

  • 순수어둠 2010.09.09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 제 자신 스스로가 명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

  • foedda 2010.09.15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로고 명품바람이 불면
    사람들 반응이 어떨지 기대되네요ㅎㅎ

  • 뷰티&다이어트 2011.05.19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
    사람이 명품이 되어야지 .....
    저도 명품같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만 하는 사람인지라
    언젠가는 되겠지요 ^^~~~

  • 뷰티&다이어트 2011.05.19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
    사람이 명품이 되어야지 .....
    저도 명품같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만 하는 사람인지라
    언젠가는 되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