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0년 2월 27일
오전 7시 3분 수원 출발 7시 46분 천안아산 도착하는
무궁화 1571열차 일반실 6호차 49, 50석에서 카메라를 두고 내렸습니다.

환승 열차를 기다리면서 그 사실을 알게되었고,
고객센터로 연결하고 싶었으나 승차권에는 전화번호가 기재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뒷면엔 보험회사 광고로 도배되어있었구요.)

041-114를 통해 고객센터 연결을 시도했습니다.
분실물 신고는 ARS 선택 번호에 없었고, 승차권 예약인 1번을 통해 상담원과 연결될 수 있었습니다.

상담원에게 승차권을 기준으로 열차와 역 정보, 카메라 회사, 모델명, 색상, 케이스 유무를 말씀드렸고 그쪽에선 연락을 해 보고 다시 전화 주겠다고 하셨습니다.

약 30분이 지나 다시 온 전화.

"찾아봤는데 없다고 하네요. 그렇게 알고 계세요."

아, 크나큰 상실감.

열차에서 내리고 1-20분 이내에 분실 신고를 했음에도 찾을 수 없다는것이 너무 어이없었지만...
그 전에 제대로 단속못한 내 탓도 있었기에 누구도 원망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뒤따르는 생각은...
올해 정말 재수없구나.
자전거 도난에, 자살 소동에 휘말리질 않나, 고된 회사업무에, 주변에선 사기를 당하고... 기타 크고 작은 사건들도 모자라 이제는 카메라 분실까지...

26년 살면서 이렇게 격정적이던 때가 있었나 싶을 정도로 정신이 없습니다.

크게 한번 다친적도, 앓은적도 없이 크게 추락하거나 하락한 적도 없이
무난의 표본으로 살아왔었던 내가. 나라는 자신한테 여지것 이런일이 일어난 적이 없었는데.
뭘 그리 크게 잘못해서 자꾸 이런일이 생기나... 억울하고 분통이 터지네요.

매우 혼란스럽구요.
자꾸 곤란한 일들이 생기니까 얼마전 재미로 봤었던 인생 굴곡 그래프의 형상을 그대로 따라가는 것 같아서 한도 끝도 없이 우울해집니다. (20대 중반에 쭈욱 내려가더라구요.)



생각이 많은 것을 지배하기에... 좋게 좋게 생각하려고 해도...
이런 연타 공격은 힘을 쫙 빼게 하네요.
위로와 격려 속에 기분이 나아질려 하다가도 다시 곤두박질치니...
더 이상 이런 글을 올린다는 것 자체도 참 미안스럽다고나할까... 그렇습니다.

지금은 부산 내려가는 KTX 안, 무선인터넷 이용중 입니다. 무사히... 수원복귀할 수는 있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Deborah 2010.02.28 0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ㅜ 힘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2.28 1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윤뽄님..자전거에 이어서 디카까지요?? 정말 속상하시겠어요.
    연초에...액땜하려나 보다...하고 생각하시는게..그나마 맘이 편할꺼에요.

    저도..몇일전 큰 사건이 하나 있었는데...
    걍 그려러니 하고 넘어갔네요.~~

    그래도..즐거운 휴일보내세요.~~

    • 윤뽀 2010.03.01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속상하고 난감하고 그래요 ;;
      자꾸 마이너스 만들고 있습니다...

      준코님께 큰 사건이라..
      허허 하고 넘어가셨나봐요
      대인배셔요 ^^;;
      전 자꾸 마음이 쓰입니다
      잊을만하면 떠올라요 ㅋㅋ

      낼부터 또 바쁘게 살다보면 잊겠지요..

  • 담빛 2010.02.28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 뀨우 2010.02.28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윤뽀님 ㄷㄷㄷㄷ 어찌 이런 일이! 자전거 때도 그랬지만
    정말 속상하시겠습니다 ;ㅁ; 정초에 액땜한다고 생각하세요....ㅠ.ㅠ
    안 그래도 속상하실텐데 너무 마음 쓰시면 건강까지 해친다능.....토닥토닥
    힘내세요 우리 윤뽀님!

    • 윤뽀 2010.03.01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헉 뀨우님... 정확하게 짚으셨어요.. ㅋㅋ
      신경써서 그런가 장염땜에 오늘 하루 난리도 아니었네요 ;;
      돗자리 펴세요~

  • 보보 2010.02.28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속상하시겠어요

  • Jmi 2010.02.28 2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걱.
    저도 물건을 자주 일어버리는데... 꼭 찾기를 빌어요.
    달님보고 소원 빌어야겠네요.

    • 윤뽀 2010.03.01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엔간해선 물건 잃어버리는 일이 없는데 요즘 왜이러나 모르겠어요 ;
      굿이라도 해야하나 -.-
      앞이 꽉 막힌 느낌입니다

      앞으론 좀 나아지겠지요 ^^

  • 유쾌한 인문학 2010.03.01 0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흠.. 이런 안타까운 일이..ㅠㅠ

    그냥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요!!!

    • 윤뽀 2010.03.01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은 디카 가격이 전체적으로 많이 떨어졌는데 샀을땐 무리해서 샀을 만큼 제겐 고가였단말이죠 ;
      그런만큼 피눈물 납니다 ;;;

  • 아디오스(adios) 2010.03.01 0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액땜하셨다 생각하세요... 저도 너무 아픈날.. 억지로 행사일이 있어 사진찍어주러 가다가 디카 통째로 어디다 뒀다 잃어버렸었습니다.... TT

    • 윤뽀 2010.03.01 2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효. 부산 가는것도 전날 밤 거의 11시 다되어서 급 결정하고 표 끊었거든요. 새벽같이 출발했고.
      맘이 급해서였을까요.
      저도 그런 상황에서 분실했네요.
      아, 눈물납니다. ㅠㅠ

  • ageratum 2010.03.01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연초에 액땜했다고 생각하세요..^^:
    점점 시간이 갈 수도록 대박날 겁니다..^^

    • 윤뽀 2010.03.01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진심 그래야합니다 ㅎㅎ
      그나저나,
      28일까지 이벤트 하는거 참여했었어냐 했는데 주말에 인터넷 사용을 원할히 못해서 찾아가질 못했네요 ㅠㅠ 이런 ㅠㅠ

  • 머 걍 2010.03.01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좋은 일이 생기려고 그러는 걸까요?
    혹시 최신형 자전거나 최신형 디카 당첨????

  • 맑은물한동이 2010.03.01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떻게요~ 저도 작년에 디카 잃어버리고 8개월만에 겨우 새로 장만했는데...
    올해 계속 좋지 않은 일이 많으셔서 많이 힘드시겠네요.
    아마 올해 무지 나쁜핸데 액땜하느라 그러는것 아닐까요?
    나쁜일들이 많았으니 이제부터는 좋은일만 많~으실겁니다. ^^

    • 윤뽀 2010.03.01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맑은물한동이님도 디카 잃어버린 경험이 있으시군요.. ㅠㅠ
      누가 찾아줄 생각을 했음 좋겠는데 그런 행복한 상상을 하는건 너무 비현실적인걸까요 ;;
      쩝, 앞으로 좋은 일이 있을거란 그런 기대를 안고 살아야죠
      별수 있나요 ^^;

  • 마가진 2010.03.01 2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든 일 뒤에 찾아오는 기쁜 일은 더욱 기쁠 것이라 생각하시고
    좋게 생각하세요.^^;;

    • 윤뽀 2010.03.01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게 나쁜일이 넘 크게 다가와서 좋은일도 좋다고 생각되지 않을 것 같아요 -_-;
      이번의 경우 특히 더 그렇네요 ㅋㅋㅋㅋㅋ
      그냥 뭐랄까...
      살면서 이런 일도 있겠구나
      또.. 이것보다 더 힘든 일도 있을 수 있겠구나..
      삶이 그리 만만한게 아니구나
      내 생각대로 돌아가지는 않는구나
      이런걸 자꾸자꾸 알아가고 있습니다 ㅋㅋ

  • ytzsche 2010.03.02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쩜 윤뽀님께 다른 큰 선물이 오려고 그럴지도. 인생만사 새옹지마, 자전거를 잃어버려서 사고를 피한 건지도. 카메라를 잃어버려서 초상권 소송에 휘말리지 않은건지도. 남친이 있으셔서 훈남을 못 만나시는 건지도.ㅎㅎㅎㅎ 마지막껀 좀 아닌가요^^;;

  • 햄톨대장군 2010.03.02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앞으론 좋은일만 있을꺼에요!
    넘 속상해하지마세요..(이런말해도 별 그닥 위로는 안되겠지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02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카메라는 그렇게 잃어버리셨군요.... 잃어버리셨을 때 일단 플랫폼에 서 있는 직원에게 말씀하시지 그러셨어요. 그러면 무전이라든가 해서 더 일찍 연락을 줬을텐데 말이죠...하지만 워낙 시기가 시기인지라 분실물이 있다 한 순간 누군가 챙겨갔을지도 모르겠네요. 제가 타고 다니는 평일 한낮의 동해행 기차 같이 한산하지는 않을테니;;;;
    액땜을 아주 제대로 하고 계시네요...;ㅁ;
    이제는 진짜진짜 좋은 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ㅁ;

  • 서늘함 2010.03.02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속상하셨겠어요 ㅜㅜ 소중한 카메라를 ㅜㅜ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3.04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전거에 이어서 카메라까지...
    너무 속상하시겠어요...

  • 피아노쌤 2010.03.05 15: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좋은 일은 한꺼번에 온다잖아요~~
    그래도 이젠 더이상 나쁠일이 뭐가 있겠어요!!
    힘내세요!! 좋은 일만 있길 바랄게요~~~~ 빠샤!!!

  • 봉후라 2010.04.27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메~~~아까븐거....
    정말 속상하셨었겠어요......ㅠ

  • 익명 2010.04.27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