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포스팅이 있습니다.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2010/03/20 - [블로그 첫화면 꾸미기 #01] 꾸미기 전과 후, 적용하고보니 확연한 차이가 있네.


원래는... 첫화면 꾸미는 방법에 대한 포스팅을 해야하지만 당장 눈에 보이는 버그가 몇가지 있어 우선적으로 버그리포팅을 좀 하겠습니다. ^^;

제가 첫화면 꾸미기 기능을 적용한 것은 금요일에서 토요일 넘어가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사이에 발견했던 버그를 나열해보겠습니다.


1. 첫화면 꾸미기 사용이 풀리는 경우.
이웃 블로거이신 이채님도 현재 이 기능을 테스트 하고 계십니다. 저보다 빨리 적용하시고, 리뷰 작성도 먼저 하셨지만 전 이채님이 첫화면 꾸미기 적용 후라는 것을 포스트를 보기 전까진 전혀 몰랐습니다.
댓글 내용을 보면 아시겠지만... 적용이 풀리는 버그가 있었던 것 같더라구요. 제가 확인하고 나서 1시간정도 더 지나고 해결된 것으로 보이지만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확인한 바로는 아직 원인이 더 있을 것이라고 하니 아직 안정화가 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만약 이 글을 보는 분 중에 제 블로그 메인이 최근글 1개만 노출되고 있다 하면 제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2. 이미지가 있는 글만 가져오기 check 자체가 안되는 경우.

보통 포스트를 작성할 때에는 보는 사람이 지루하거나 딱딱하다고 느끼지 않게 하기위해, 보는 사람이 글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이미지를 삽입하게 됩니다.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특별한 리뷰 포스팅이 아닌 일상 포스팅이라도 이미지 하나쯤은 의식적으로 올리려 하고 있습니다.

근데, 책의 경우엔 이미지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주로 책 정보만 복사해넣고 바로 서평을 쓰기 때문인데요.

이런 경우 첫화면 꾸미기에 포스트를 노출하게 되면 글만 있는 빽빽한 화면을 생성하게 되거나, 아래 캡쳐 화면과 같이 그림이 있다 없다하는 듬성듬성한 화면을 생성하게 됩니다.

전자나 후자나 그렇게 달가운 경우는 아니죠.

그래서 티스토리에서는 '이미지가 있는 글만 가져오기'라는 훌륭한 체크박스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어찌된일인지 그 기능을 사용할 수가 없네요. 체크 자체를 할 수 없는 상황.

해서 제 블로그 첫화면은 지금 듬성듬성한 합니다. ㅎㅎ


3. 썸네일 노출 순위 미지정.
이 경우는 버그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습니다만, 개선안으로 건의를 하고 싶네요.
아래 캡쳐 화면을 보시면 제가 조금 전에 발행한 블로그 첫화면 꾸미기 #01의 내용이 가장 크게 노출이 되고 있음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미지가 포스트 내용과 어울리지 않지요. 또 본디 작은 사이즈의 이미지인데 확되되는 바람에 이미지가 깨져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첫화면 꾸미기 전과 후의 블로그 화면을 캡쳐해 놓았음에도 제가 의도하지 않았던 이미지가 확대되어 노출되고 있습니다. 그 이미지가 포스트의 가장 처음 등장하는 이미지라면 순서를 바꿀까? 하겠는데, 실제로는 아래와 같은 화살표 이미지가 먼저 출력되고 있거든요. 
썸네일 노출의 우선 순위는 어떻게 정하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썸네일 최적화 사이즈에 근접한 이미지 노출 / 썸네일 노출 이미지 선택 기능 / 썸네일 노출 범위 선택 기능 등으로 개선되거나 추가된다면 위와 같은 상황은 벌어지지 않겠죠?



세가지 정도로 이야기 하고 다음에 눈에 보이는 문제점이나 개선안이 생기면 모아 포스팅 하겠습니다.
테스터 기간이 끝날동안(1차 미션이 22일 화요일까지 입니다. 2차 미션도 있구요.) 관련 포스팅이 여러개 올라올 예정입니다.

티스토리 블로거분들껜 사용하는데 도움이, 타 블로거분들껜 티스토리로 넘어오는 계기가(?) 되었음 좋겠네요.

※ FAQ와 업데이트 내용 보기 ☞ http://notice.tistory.com/1484


System : Microsoft Windows XP Professional Version 2002 Service Pack 2
Browser : Internet Explorer 8
※ 집, 회사, 넷북 3대의 환경 중 '집'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