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 테스터가 되기 위한 이유

  카페와 미니홈피 개념의 둥지에서 블로그라는 둥지로 옮겨와 지금에 이르기까지 티스토리는 늘 제 곁에 있었습니다. 우연의 기회로 입성하게 되었지만 현재 제 생활의 일부가 되어 저와 매 순간을 함께하고 있지요. 아마 앞으로도 티스토리에 오랫동안 머물게 될 것 같습니다. ㅎㅎ
  그런 지금의 시점에서 제가 시도하고 싶은것이 '첫화면 꾸미기'입니다. 블로거로서 제 블로그에 방문해주시는 분들께 포스트를 골고루, 많이 보여주고싶은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지금의 제 블로그는 처음 들어오면 최근 포스트만 보이지요. 여러개의 포스트를 노출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것을 알지만 html 언어를 알아야 한다는 점이 부담으로 작용하는 데다가 제일 만만한 핑계이자 사실인 바쁘다는 이유로 시도를 못하고 있습니다. 언젠간 적용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기에, 늘 끙끙 앓던 문제였기에 이번 베타 테스터 모집은 반갑기그지없습니다.
  꼭 베타 테스터가 되어 저와 같이 html 언어를 몰라도 첫화면을 멋지게 꾸밀 수 있음을, 시간이 부족한 사람도 손쉽게 첫화면을 멋지게 꾸밀 수 있음을 알리고 싶네요.
  제 오프라인 지인들 중에 티스토리가 어려워서, 무슨말인지 몰라서 접근하기 힘들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티스토리의 첫화면 꾸미기는 그런 사람들까지 혹- 할 수 있는 멋진 기능이라 생각합니다. 얼른 적용해보고 자신있게 지인들도 티스토리의 세계로 초대하고 싶습니다. ^^;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좋았던 기능 / 가장 불편했던 기능

  좋았던 기능은..
- 갯수와 용량에 제한받지 않는 사진 첨부 기능은 블로깅의 질을 높여줍니다.
- 예약 글 발행 기능은 몇일간 블로그를 할 수 없는 상황이 닥쳤을 때 매우 유용하더군요.
댓글알리미 기능 또한 맘에 듭니다. 네이버와 다음과 같은 포털과 호환이 되지 않는 점은 아쉽지만 텍큐와 호환되는것만으로도 소통에 큰 도움이 됩니다.
- 모든 소스가 오픈되어 있어서 그게 그저 좋습니다. 내가 조금만 관심을 가지면 내 블로그는 마음껏 뜯어고칠 수 있다는 것은 티스토리의 가장 큰 매력이죠. ^-^; 

 
불편했던 기능은..

- 사진 꾸미기 기능이 간단하게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사진 위에 덧입혀야 하는 기능은 모두 포토샵이나 그림판 같은 곳에서 해결을 해야하니까 살짝 불편하더라구요. 포털 블로그의 개념과는 좀 다를 수도 있지만.. 보통 포털 블로그는 안그렇잖아요. 그쪽에 익숙해져있어서 그런지 가끔 불편할 때가 있습니다.
- 하나의 아이디로 여러개의 블로그 개설이 가능한데 각 블로그마다 필명을 바꿀 수 없어서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뭐지? 내가 잘못하고 있나? 하고 찾아봤더니 티스토리 블로그가 그렇더라구요. 그래서 다른 필명으로 블로그를 개설하려면 다시 초대장을 받아서 개설해야 하지요. 필명을 각기 적용하지 못하게 해 둔 이유가 따로 있는지 궁금하네요.


 티스토리를 사용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카페와 미니홈피를 하면서는 꿈꾸지 못했었던 '나눔'을 실천할 수 있었던 일이 가장 뿌듯하고 기억에 남습니다. 나눔 덕분에 좋은 이웃님들을 많이 만났구요. 더 나아가 사랑의 책나눔이라는 블로거로서 보람된 일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이 언론에 소개되고, 인터넷 미디어 대전에서 상도 받으면서 힘을 받아 다음을 기약할 계기가 되었구요. 지금도 현재진행형이지요.
  제가 '나눔'을 배우지 못했다면... 작년 티스토리 베스트 블로거에 선정될 일도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래저래 저에게 제가 베푼 것보다 많은 것을 되돌려준 나눔... 제가 블로그 하는동안엔 늘 나눔과 할께할 것 같습니다. ^^




 본인이 사용하는 사용 환경 (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버젼)

  OS - Microsoft Windows XP Home Edition Version 2002 Service Pack 3
  브라우저 - IE8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