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생활하면서 혼자 살다보니 아무래도 젤 걱정되는 것은... '오늘 뭐먹지?' 하는 끼니 걱정입니다.

밥이요?
밥만 되는 밥통인지라 보온의 기능이 떨어져 미리 밥을 해놓는 다는 것 자체가 어렵습니다. 바로 해서 바로 먹어야 맛있는 밥을 먹을 수 있거든요. 하루 이상 밥을 보관하면... 맛도 모양도, 냄새도... 그닥 좋지 않습니다.
빵빵한 압력밥솥을 사고싶지만 자취생에게 너무 사치스럽습니다.
사진은 시간이 지나 남은 밥인데 색도 모양도 살짝... orz
반찬은 또 어떻구요.
한번 먹을 분량의 재료 구입이 어렵습니다. 그렇다 보니 큰 맘먹고 반찬을 해도 한번에 다 못먹고 결국은 상해서 버리게 됩니다.

두부 반모, 콩나물 300원치, 파 한개, 양파 반개만 팔았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_-;;
콩나물 한봉지 사면... 저 삼시 세끼 콩나물만 먹어도 그거 다 못먹습니다.
사실... 꾸준히 6시에만 퇴근하면 밥이랑 반찬 투정 안하고 꼬박꼬박 해먹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콩나물 한봉지 사서 삼시 세끼 먹어도 남는다면 이틀에 걸려서라도 먹을 수 있을 겁니다.

지금으로서는 아침도 먹을 수 있을 것 같고... 여차하면 점심 도시락도 쌀 기세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퇴근 시간은 언제나 들쭉날쭉. 이 이유가 상당히 큽니다.
밥과 반찬거리가 집에 있다 하더라도 6시 칼퇴근 하지 못하면 밥이 완성되는 시간이 9시 10시입니다. 배는 고프고, 밥 먹는 시간이 늦어지니 결국 포기하고 빵이나 면류로 대충 때우게 됩니다.

어흑.
이것이 자취생의 현주소입니다. 저만 그런 것 아니죠? 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티런 2010.05.17 14: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자취할때 밥이랑 간장 김이었다능...ㅎㅎ
    그래도 윤뽀님은 잘 챙겨드셧으면 하는 바램이^^~

  • 사라뽀 2010.05.17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은 해서 냉동실로~!!! ^^ 그게 가장 현명한 것 같더라구요~!
    전 작년부터 엄마랑 동거하는데요, 대가족에서 2인 가족생활을 하려니, 조절이 잘 안 되더라구요, 그래서 초반에 음식 많이 버려서 혼났어요. ㅠ.ㅠ
    얼만큼하는가도 문제이지만, 뭣보다도 '저를 위한 음식'은 귀찮아지는게 문제인듯!!!
    5인가족을 먹여살렸던 실력이지만, 열심히 썩히고 있답니다~!!

    하지만 귀찮아도!!!
    꼭 챙겨드셨으면 좋겠어요~~!!
    쌈빡한 '반찬집'을 하나 알아두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 윤뽀 2010.05.17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냉동실에 넣은 밥의 활용을 못하겠어요
      그건 계속 냉동실에서 썩어나는듯 합니다 ㅠㅠ
      그러니까...
      냉장고가 크지 않아요
      근데 그 뭐냐 음식물 쓰레기...
      한번에 내다버릴만큼의 양이 발생하지 않아서 밖에서 보관하면 냄새나고 해서 냉동실에 얼리거든요
      그렇다보니 냉동실에 중간에 먹다 남은걸 다시 보관하는게 찝찝하더라구요 -.-;

  • 朱雀 2010.05.17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격하게 공감합니다. ㅠ_ㅠ

  • 사이팔사 2010.05.17 16: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좀 챙겨드심이.....^^
    너무 잘 안드시면 건강에 안좋습니다.....

  • x하루살이x 2010.05.17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배 동감 합니다............ㅠㅠ
    어제 저녁은...야식이 땡기는데 라면 끓이기도 귀찮아...
    생라면 뜯었다는.................ㅠㅠ

  • 아디오스(adios) 2010.05.17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 사실 저도 집 근처에 아는 자취생 있으면 같이 반찬 만들어서 나눠먹고 또 같이 반찬 구매하고 그랬으면 싶더라구요.. 혼자 먹기엔 만들면 양도 많고 ..TT
    자취생의 먹거리는 항상 부실해요 TT

    • 윤뽀 2010.05.17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처에 아는 자취생이 있는건 학교 다니면서 자취하는 경우가 아닐까 싶어요
      저처럼 직장땜에 집에서 나와살면 것도 좀 드문 경우죠 ㅠㅠ

  • HKlee002 2010.05.17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공감합니다. 저도 자취생인데요.
    파 사다가 파가 물이되서 버린 적도 많구요.
    양파와 감자는 싹을 피우고요.
    두부도 된장찌게 할려고 사왔더니 반모는 못먹고 버리고 T T

    학교공부바빠지면 밥도 해놓고 제대로 못먹어서
    콘 후레이크만 죽어라 먹은 적도 있죠.
    갑자기 윤뽀님 글 읽으니 대박 슬퍼지네요 T T

    • 윤뽀 2010.05.17 2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대박 공감합니다
      파 물된거 ;;;; 양파 싹은 뭐 말할것도 없구요
      마늘 냉장고에 있는거 썩은거 보셨어요? ㅋㅋㅋㅋㅋ
      저 어제 봤어요 -.-;;;
      마늘도 원래 안사는데 지난달에 엄마 올라오셨다가 사놓고 가신거... ;
      아 눈물납니다

  • 참좋은미시 2010.05.17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있게 되면 해먹는 경우보다는 사서 먹죠
    저도 집에 혼자 있을때는 라면, 빵으로 때우는 경우가 많죠
    같이 먹는 사람이 있어야 음식도 만들고 싶어지는것 같아요..^^

    • 윤뽀 2010.05.17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 의미에서 남친이라도 있는게 좀 다행이에요
      채근하면 해먹게되거든요 ㅋㅋㅋㅋㅋㅋㅋ
      가끔 리뷰 때문에 음식할 일 있음 같이 먹을 수도 있구요

  • RUKXER 2010.05.17 23: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자취 생활을 끝내고 본가로 들어 온 이유 중에 꽤 큰비중을 차지합니다 ㅠㅜ 에구... 제가 자취할 땐 편의점 빵이 식사였지요 ㄷㄷㄷㄷ 라면조차도 귀찮아서 ㅋ

  • 마가진 2010.05.17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그래서 요즘 먹거리를 사면 통조림이나 3분카레같은거.. 오래 보관되는 것을 사지요.ㅡㅜ;
    신선한 야채는 사면 꾸역꾸역 맘잡고 먹어야하거나 아님 반이상 버려야하지요.
    그래도 무리를 해서라도 고루고루 섭취할 수 있는 건강한 식사하세요.^^;

  • 영심이 2010.05.18 2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에는 자주 안오셔도 돼요.... ㅠㅠ
    ㅠㅠ

  • 유리구두♡ 2010.05.18 2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너무 부실해요 ㅠ.ㅠ
    근데 정말 자취생들을 위해 두부반모, 양파 1~2개 등등 요런 판매가 이루어지면 좋겠어요!

  • 2010.05.19 0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도 집에 들어가기 전에 먹고 들어가요..~^^
    아님 라면.. ㅠㅠ

  • 디자인이소 2010.05.19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자취하시는구나~
    그래도 잘 챙겨 드셔야 하는데.. 에궁~

  • 날아라혜갱이 2010.05.19 19: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라면은 몰라도 빵을 워낙 좋아해서;;; 쌀 3kg을 5월에 사서 1년이 지나도록 다 못먹어서 결국 버려써요;;;;;
    대구에는 자주 내려오세요??

  • Genesispark 2010.05.19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남자치고는 한요리? 한칼질 한다는 이야기도 많이들었는데 일이 바뻐지거나 하니 요리 ? 그게 뭐지 하고 굶고 살기 다반사.. 결국은 간식인데.. 이것마저 일정치않아서 ... 살이 쑥쑥 빠지내요.

    그래서 저는 살찌우는 운동을 하기로 오늘 결심했습니다.

  • mistyblue 2010.05.20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렇습니다.. -_-

  • 슈기 2010.05.20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역시 자취는 힘든거구나.. 한번 더 느끼고 가요;;
    그래도 끼니 잘 챙겨드셔야해욤.....+ㅁ+

  • 디나미데 2010.05.21 1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는 게 그리고, 밥이 젤로 중요합니다. 직장생활도 하신다니 `쿠쿠`를 하나 장만하셔야겠습니다.
    돈을 들여 사고 나서 절대 후회하지 않는 물건들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밥통입니다.
    큰 거 사지 마시고, 작은거 구입하면 부담이 적을 겁니다.

  • 최강최고 2010.05.24 0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해서 먹번먹을 양만큼만 봉지에다가 넣어서 냉동실로 묶어서 먹을때마다 렌지로 데워서 먹음괜찮아요 나름~~!! 글고 반찬은 괜찮은데 .. 국이좀 우울해서.. 걍 시장서 사먹어요 아줌마랑 쇼부 잘봐야되요 젤 ~ 저렴한 가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