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8월달이 되면 지금의 회사에 다닌지 만 3년이 꽉 찹니다. 햇수로 따지면 5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멋모르고 4학년 1학기 방학때 취업 전선에 뛰어들어 이직 없이 여기까지 왔으니 나름으로는 선방했다...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얼마전, 회사에 퇴직 의사를 밝혔답니다.

이유야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하나 하나 말하기엔 너무나 긴 포스트가 될 것 같아요. 간단하게 이야기 하면 외적으론 열악한 근무 환경, 조직력 약화.
내적으론 멘토부재, 자신감 상실, 한계 봉착입니다.

이유가 많다 보니 이 사정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할 지 모르겠네요.
사회생활, 만만한건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사회생활은 매우 이상적인 것이다? 이렇게 말하면 고개를 끄덕이실런지...

저 대책도 없습니다. 이직을 하겠다고 결정한 것도 아니고, 쉬면서의 계획도 막연하기만 합니다. 제가 봐도 이건 완전 배짱입니다. 지금이 때가 어느 땐데 아무 생각도 없이 퇴사 결정부터 내리다니.. ㅋㅋ

블로그로 생활비만 나와도 걱정을 덜겠습니다만 한달에 3~5만원 추천수익, 광고수익 얻어가지곤 택도 없는데 말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건 써놓고도 웃기네요.

뭐라는건지.. -.-



일단은... 그만두고싶다고 이야기는 했는데...
붙잡네요.

내가 지금의 회사에 남아있어서 나한테도, 회사한테도 서로 도움이 안될 것 같은데 그래도 다니라고 하네요. 붙잡을 것이라곤 생각도 못해서 당황스럽기까지 합니다.

어쩌라구!!!!!!
괜히 심퉁이 납니다.

맘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네요.
아아...



웬만하면 그냥 다니라고... 생각해보고 월요일에 다시 이야기 해 보자고 하는데 마음이 무겁습니다.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무한의 갈등이 일어나네요.

그냥 단순 슬럼프? 정신 차려야 하는 걸까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7 0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절대 사전준비 없이 사표를 쓰지는 마세요.
    지금 하는 일이 어떤 일인지는 모르지만 이직도 계획이 있어야 합니다.
    가끔 슬럼프에 빠지면 생각없이 일 저지르는 젊은이들 많이 봤는데
    대부분 후회합니다.
    잘 생각해서 처리하세요.^^

    • 윤뽀 2010.06.27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이직'을 할지 안할지도 마음에 결정이 안서네요
      이 일을 계속 할 수 있을까 하는 불안감? 자신감?의 부재인것 같습니다
      하하 -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7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에서 윤뽀님을 붙잡을 때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거 같습니다.
    윤뽀님이 퇴직하신후와 퇴직하시기전 어떤게 더 좋은 결과를 낳을지 다시 한번 생각해보면 어떨까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퇴직을 안하신다면 퇴직을 결심하게된 윤뽀님의 불만사항을 회사 사장님께 한번 얘기해보는 것도좋을거 같네요 ㅎ
    월요일 좋은 결과가 있으시길 바랄게요 ^ ^ ㅎ

    • 윤뽀 2010.06.27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회사에선 당장 사람이 급하니까 붙잡는거 아닐까? 하고 생각하고 있어요
      제가 맘을 어느정도 굳혀서 이런 이야기가 술술 나오는 것 같은데 적어도 제가 뭐 능력이 뛰어나고 회사에 큰 보탬이 되어서 붙잡지는 않을꺼거든요 ^^;;

  • *저녁노을* 2010.06.27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큰 꿈을 이루기 위한 것이라 여겨지지만...
    요즘 취업하기 참 힘들다고 하잖아요.
    다른 일 찾고 난 뒤 그만 두셔도 괜찮을 듯...

    기운내세요. 아자 아자^^

  • 아이엠피터 2010.06.27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을 그만두고 난 후에의 일도 많이 생각을 해보시고,
    도저히 못참으시겠으면 한번쯤 지르세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이니까요

    • 윤뽀 2010.06.27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죠? 지금 안해보면 못할것같기도 해요
      제가 뭐 회사 수십번 옮겨다닌 것도 아니고
      이제 처음일 뿐인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7 1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사정을 정확히 알수 없으니 섯불리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단순히 슬럼프시라면 좀더 참아보시고요...
    비젼과 환경 문제라면, 다른 직장 잡아 놓고 관두시길 권하고 싶어요..
    하지만 몸과 마음이 너무 지쳐 힘드시다면,
    모든걸 잊고 한번 푹 쉬는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이런 이걸 조언이라구...;;;

    어쨋든 자신의 일은 스스로 책임지는것이니,
    생각 많이 하셔서 결정하시리라 믿어요.^^

    • 윤뽀 2010.06.27 17: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언이죠 ^^
      끄적끄적하면서 좀 더 나은 방향에 대해 생각해봐야겠습니다
      내일이 다가오니 점점 더 골치가 아프네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7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들 현실적으로 말씀하시는데.. 전... 전....
    저라면 그만둘 것 같아요..
    마음이 떠나면 일이 제대로 될 리가 없고, 그런 상태로 회사에서 월급만 받아봤자,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만 받을 것 같습니다... ^^;; 하지만 또 다른 어떤 일을 한 것인가에 대한, 확실한 자기다짐이 있어야 할 것 같아요. 확신만 있다면 그만두는 게 최선입니다만.. 비슷한 일을 구할 거라면, 그냥 더 다녀보면서 생각을 하시는 게 나을 것 같아요.^^

    • 윤뽀 2010.06.27 1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에 얽매여있으면 다른 가능성은 전혀 시험해보지 못할 것 같아요
      아, 정말 다 던져버리고싶군요 ㅋㅋㅋ
      이전에도 이런 고민이 없었던 건 아니지만
      지금은 이미 말도 던져놨고
      코앞에 닥친 현실이네요 ㅋㅋ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7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회사를 구해놓고 나와야 한다는 말은 공감하지만....회사를 그만둘 때..붙잡는건 신입이건 아니건 어느 회사의 윗사람들은 다 그러는것같아..내말은....그런 행동에는 흔들리지 말라구..나도처음회사 고작8개월 다녔는데 잡더라....그 이유는..새로 뽑는데 걸리는 시간과 비용, 가르치는 데 필요한 시간 .비용이...훨씬 더 많이 들기 때문이래...그러니....윗분들의 붙잡는건 신경 쓰지마..
    퇴직금 줄 형편이 되는진 모르겠지만..4달치의 월급은 나오겠네...그리고 아직 우리 젊잖아.아무리 자리가 없어도. 잡코리아에 올리면 금방 연락오더라..^^

    • 윤뽀 2010.06.28 21: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런것 같아
      내가 생각해도 날 붙잡을 이유는 니가 말한 그것밖에 없는 것 같아
      퇴직금이 뭐 네달치 월급이야 ㅋㅋ 것보다 안될껄 3달될라나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0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새로운 직장을 찾으시는데 힘을 실어 주고 싶습니다.
    회사도 당장의 어려움 때문에 잡아둘려고 하는 생각이 클것이고
    추후에 안정이되면 퇴사의사를 밝혔던 직원을 곱게 보지는 않을거 같습니다.
    어떤 결정이시든 윤뽀님 힘내시길 바랍니다.

  • RUKXER 2010.06.28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 지금 쯤 다시 얘기를 해보셨는지도 모르겠네요.
    에고, 좋은 결정을 내리셨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저도 다른 분들과 마찬가지로 대안 없이 그냥 나오시는 건 자제하시길 권해드리고 싶어요;;;

  • 영심이 2010.06.28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직장이고...또 꽤오래 계셨네요...
    근무환경도 근무환경이지만, 슬럼프가 오고도 남았겠어요..
    저도 그만둬야 겠다고 맘 먹은 직장에서 페이를 올린다 해도 다니고 싶지 않더라구요.
    그런데 금방 닥칠 현실에 후회만 하지 않는다면 윤뽀님 결정이 옳은거겠죠 ^^

  • 마가진 2010.06.28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다 싶을 때, 더더군다나 3년이나 있었던 곳에서 그렇게 생각된다면 이직도 괜찮지요.
    하지만 무계획으로 그만두는 것은 말리고 싶네요.
    많은 생각보다는 많은 대화를 해보시길 권해요.^^

    • 윤뽀 2010.06.28 2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대화를 할 상황이 안되서 이렇게 블로그에 털어놓고 있습니다 ㅎㅎ
      많은 말씀들을 해 주셔서 대화한것의 효과는 누리고 있다고 봐요

  • 라오니스 2010.06.28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하고 비슷한 고민을 하고 계시군요... 윤뽀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스빈다.
    사표를 낸것이 윤뽀님이 쉽게 결정한 것으로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이 기회에 조금 쉬면서.. 다른 일을 찾아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됩니다.
    힘내세요.. 화이팅.. ^^

  • 뗏목지기™ 2010.06.28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요한 기로에 놓이셨군요.
    지금쯤이면 결론이 나셨을라나요?
    어떤 결정을 내리든, 앞으로 모든 일이 잘 풀리시길 빌어봅니다. ^^

  • HKlee002 2010.06.28 2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 힘내세요.
    쉽게 결정하신 것도 아닐텐데, 일이 잘 풀리셨으면 좋겠네요^^

  • Genesispark 2010.06.28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이렇게 되었군요. 앞으로의 계획이 중요할것같내요.
    후반기 경기도 나쁘지는않은것같고 ....좋은소식기다리겠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9 0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결론이 내려졌을것 같아요.
    그 결론이 후회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하시길 바래요~^^

  • 뀨우 2010.06.30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윤뽀님 토닥토닥~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30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일단 푹 쉬면서 완충하세요^^..
    사실 직장 벌거아닙니다..^^ 다닐때는 안 다니면 세상 무너질 것 같아도..ㅎㅎㅎ;;
    저는 자영업이라서.. 그만두고 싶어도..-,.-;;

  • 아자아자하 2010.06.30 2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얼른 취업이라도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아직 학교가 2년반이나 남았다는 ㅠㅠ

    약 3년이라는 시간을 해외에서 보내 ㅠㅠ

    윤뽀님 조금 더 준비되시면 그때 결정하셔도 아직 괜찮을듯~! 좋은 결정하세요~!~! ^________^

    • 윤뽀 2010.06.30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년이나 해외에 계셨다면 그 시간도 무시못할 보람된 시간이었을 것 같은데요 ^^
      아자아자님의 앞날이 창창하길 바라겠습니다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