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단계, 네트워크마케팅 제의 처음 받아봤습니다. 푸하하하. 지금 생각하니 완전 웃기네요. 사연을 들어봐주세요.

지난해 12월, 분명 서로 호의적이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는걸로 알고있는데 어떤 분으로부터 연락이 왔었습니다. 일이 있어서 서울에 올라와 있는데 한번 만나서 커피나 한잔 하자고요. 찝찝한 마음에 갈 일이 있으면 연락을 하겠다고 하고 계속 미적지근한 관계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자세한 관계는 마지막에 이야기 하겠습니다.)

안부를 묻는 문자를 자주 보내시고 크리스마스며 연말 연시를 챙기며 살갑게 다가오시고, 전화까지 하시며 계속 한번 만나자는 이야기를 하셔서 자꾸 거절하는 것이 예의도 아닌 것 같고, 부담스럽기도 해서 그래 뭐 한번 만나보지 하는 심정으로 약속 일자를 정했었습니다.

그래요. 만납시다. 했을 때 저 편한 시간이 아닌 당신 편한 시간으로 시간을 아에 통보하더군요. 1시 30분에 어디에서 봐요. 라고. 이게 뭐지? 하는 심정이었지만, 그간 연락하면서 회사를 그만뒀다는 사실까지 이야기가 나왔던터라 뭐 알겠다고 하고 만났습니다.

지하철역에서 내려 어디서 보면 되느냐고 묻자 쌩뚱 롯x리아로 오라고 하더군요. 도착하니 혼자가 아니었습니다. 와이프래요. 두 분이서 식사를 하고 계셨습니다. 한끼도 안먹고 점심 조금 지난 시간에 만나서 배가 고프긴 했지만 난생 첨 보는 사람이랑 같이 햄버거 뜯고 싶진 않아서 커피 한잔 시켰습니다.

앉고보니 제가 왜 이자리에 있는지 모르겠더군요. 그래서 보자고 한 이유가 뭐냐고 단도직입적으로 여쭸습니다. 그랬더니 와이프라고 하는 분이 급히 정리하고 자리를 뜨셨습니다. 그리고 본격적으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자기는 사람을 이렇게 마주보면서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며, 제 꿈을 물어보시더니 본인의 꿈을 이야기하며 멀리 오셨는데 좋은 정보를 드리려고 한답니다. 근데 그 이야기는 자기가 하는 것 보다 누가 이야기 해 줄텐데 한번 들어보랍니다. 기분이 별로라서 누가 오냐고 까칠하게 응대했더니 아니 사무실로 가 보자고 합니다. 이 이야기 할 때 시계를 자꾸 들여다 보시더군요.

그냥 감이 딱 오더군요. 이건 뭔가 아닌데?

사무실까지 가는건 좀 아닌것 같다. 할 이야기 있음 여기서 해라. 라고 했더니 A4용지 꺼내서 이렇고 저렇고 막 이야기를 풀어갑니다. 네, 다단계 이야기였습니다. 네트워크마케팅 학과까지 생겼는데 그걸 나쁘게 볼 이유가 없다고 하시며 제가 이걸 시작하면 전격적으로 지원을 해 주겠다는 이야기도 합니다. 본인은 이걸로 먹고살만큼 벌고 있다며.

그런 이야기를 하는데 순간 제가 너무 한심하게 보였습니다. 잘 다니고 있던 회사 스스로 그만두고, 집에 있으니까 별에 별 일이 다 생기는구나. 내가 그렇게 만만하게 보였나. 내가 지금 뭐하는 짓이지? 여기에 대체 왜 앉아있는 걸까.

그 사이에 그분은 본인할 말 다 하시고, 자료검토해보고 확신이 들 때까진 아무한테도, 남친이고 누구고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며 빠른시일내로 결정을 해서 제대로 이야기를 한번 해 보자고 당부, 또 당부하셨습니다.

많은 생각이 들었던 터라 역시 단도직입적으로 여쭤봤습니다. 저한테 별로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을텐데 왜 그런 좋은 아이템을 저한테 소개시켜 주냐구요. 답변은 "원래 까칠한 사람이 객관적으로 볼 줄 아는 눈을 가졌어요."

네. 제가 한까칠 하긴 합니다. 그래서 인사하고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나왔습니다.

지인에게 물어보니 전형적인 다단계 유도라면서, 해서 좋을 것 하나도 없다고 조언을 해 주시더군요.

,
,
,

그간 다단계는 오래전 연락이 닿지 않던 친구나 학교 선배들이 급 친한척 하면서 만나자고 접근해서 데리고 가는 걸로 알고 있었는데 전 이 분을 그날 처음 만났습니다. 그래서 좀 어이가 없습니다.

제가 이 분과 껄끄러운 관계를 가지고 있었던 이유는, 아는 분을 통해 이 분 책을 서평하겠다고 한 적이 있었습니다. 네 작가입니다. 근데 책의 완성도 문제에 있어서 까칠한 서평을 솔직하게 적었고 그걸로 이  분이 포스팅을 삭제해 달라는 둥, 다른 분 블로그에서 저를 까는 둥, 만나서 이야기하자는 둥, 내가 찾아가겠다는 둥, 제 블로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댓글을 IP는 그대로인데 이름바꿔가며 다는 둥, 비꼬는 방명록을 남기는 둥 그런 일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내가 당신 찾아오라고 개인정보 알려준 줄 아느냐고 펄쩍 뛰고 소개를 해 준 아는 분께 이야기 해서 어찌어찌 해결되었지만 결코 서로에게 좋은 감정은 아니었겠죠.

그리고 이 분과 만나야겠단 결정을 하게 된 계기는 계속해서 연락을 해 오면서 경계가 풀어지기도 했지만, 그 당시와 지금 연락해오는 것이 무슨 변화 때문인지, 혹시 그때의 감정을 풀자고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일말의 기대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런 이야기는 제가 말 꺼내기 전까지 일언반구도 없으시더군요.

다단계가 아니라 사실 그 어떤 좋은 아이템이고, 사업이고 처음 보는 사람이 쌩뚱 만나자마자 그렇게 다가오면 경계심 가지기 마련입니다. 접근하는 방법이 틀렸어요. 차라리 이 전 이야기를 하면서 이랬고 저랬었다. 라고 시작해서 친밀감을 더 다지고 더 시간을 두고 공을 들였음 글쎄요. 다단계가 아니었다면 생각해 볼 수도 있는 문제였겠죠. 훗.

제가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그 분이 절 만나고 첫머리에 그런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얼마전에도 블로거 한분을 만났다고. 누구냐고 물었더니 닉네임은 모르고 이름만 안답니다. 뭐 하는 블로거인지도 모르고 그냥 유명 블로거랍니다. 그 블로거 제가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같은 식으로 만나게 된 것이 아닐까 걱정됩니다. 또 저를 만났다고 제 이름 팔고다니지 않을까 싶어서 가만히 있을 수는 없겠더군요.

저한테 다단계 제의를 한 분은 블로그에 별 관심도 없습니다. 아마 저를 만나자 만나자 했지만 제 블로그는 쳐다도 안보셨을 꺼에요. 단지 서평 때문에 주소와 이름, 연락처를 받아놓은 것이 있으니 그걸 기반으로 연락을 취했겠죠. 본인은 컴퓨터 인터넷 하는거 별로 안좋아한다고 제 앞에서 직접 말씀하셨으니 맞을겁니다. 블로그 이야기는 그 첫머리에 블로거 누구 만났다는 이야기 할 때 뿐이었으니까요.


정리합니다.

1. 윤뽀 이름 파는 작가 있으면 절대 믿지 마십시오.
2. 아는 사람이고 낯선 사람이고 손에 이끌려 어디 가자 하면 절대 따라가지 마십시오.
3. 돈은 절대 쉽게 벌리지 않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오러 2011.02.07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휴 잘 보내셨죠?
    참 저 사람.. 꼴불견이네요. 다단계를 제의한 것 이전 부터 행태가요..

  • 마가진 2011.02.07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형적인 방법이군요. 잘 처신하셨네요. ^^;

  • HS다비드 2011.02.07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 다단계에 대해서는 한번도 권유를 받아본 적은 없는데...

    도를 믿느냐는 것은 거의 한달에 한번꼴로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 페코(pekoe) 2011.02.08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처신하셨어요. 괜히 안가져도 될 미안한 마음 가지며 앉아서 이야기 듣고 있을 필요가 없죠. 그나저나 이런 학과가 있는 대학교는 도대체 어딜까요..?

  • 하얀잉크 2011.02.08 04: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호의적이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있지 않는 걸로 알고 있는 어떤 분... 참 매너가 꽝이군요.
    ㅎㅎ 명절 연휴 잘 보내셨나요? 이제 애플 슬슬 마무리 지어야겠죠? ^^

  • 샤프심 2011.02.08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짝 놀라셨겠네요~
    자리가 얼마나 불편하셨을지 느낌이 전해져 옵니다..

  • 눠한왕궤 2011.02.08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아, 이런 일도 생기는군요. 쩝...액땜하셨다고 생각하세요. (_ _)

  • 해피우스킹 2011.03.14 05: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다단계는 수백만원치 물건사며 지인들까지 데려오라고 합니다.
    제가 하는 다단계 한번 검토해보십시요. 네이버에서 해피우스킹 검색 하시거나
    제 홈페이지 클릭하세요. 2010년 10월 정식 오픈한 기업이며, KT, SK, 이마트물류업체 와 제휴하였으며 타다단계 회사와 차이점은 무료회원 가입만 하셔서 2년동안 지켜만 보시면 됩니다.
    그러면 회사에서 홍보하여 하위회원을 만들어 줍니다. 2년후에는 마음에 드시면 휴대폰 하나 개통하시면 되며 휴대폰을 개통하지 않으시면 강제회원탈퇴 됩니다.
    엄청난 정보와 비전이니 꼭 무료회원 가입만 해두세요.^^

  • 금융경제 인사이드 2011.04.08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숫자로 보는 금융경제 인사이드입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어번던트 포춘스 2011.05.20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용~~네트워크마케팅을 부정적으로생각하는 마음은 충분히이해가 갑니다. 그러나 몇몇불법적인네트워크회사때문에 정통경제학에서는 네트워크사업은 좋은 것이다. 라고 합니다. 그리고 이영권경제학박사도 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제가 소개하는 네트워크사업은 몇백만원팔지도 않고 어느장소도 필요도없고 갈필요도 없습니다. 본인이 충분히 웹사이트에서 검증할 수도 있고 이 사업을 선택할 수 도 있습니다. 어번던트포춘스는 200여개나라가 열광하고 있습니다.참여만 하면 보상이 나오는 보상플랜입니다. ~~ 어번던트포춘스 동호회에 초대합니다.. 정말 후회하지 않으실 겁니다..

  • 공감공유 2011.06.09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맞트랙백 걸어놓고 갑니다 ㅋㅋㅋㄷ

  • well-ageing coach 2011.06.30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경험을 통해 얻으신게 있나요? 왜 그런 경험을 경험하셔야 했을까요? 그분이 정말 존경할만한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요?님이 잘못 생각하고 계시다고 설득하고자 하는게 아닙니다. 삶을 들여다볼때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고 계시나요?물론 정답은 없습니다. 그분과의 관계에서 정말 신뢰하고 믿을만한 사람이었다면 도대체 뭐길래 나에게 소개하려는지 한번 더 생각해보지 않으셨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분이 어떤 네트워크를 하고 있는지 몰라도 먼저 선생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나서 소개를 했다면 또 다른 경험을 할 수도 있었을텐데...네트워크마케팅이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과의 관계를 어떻게 만들며 사느냐가 더 중요한 사안이겠지요. 그분으로 인해 모든 네트워크가 잘못된것으로 생각치 않으셨으면 싶네요.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이 맞지 않을수도 있단 태도가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더 효과적으로 살아갈 수 있으리란 생각입니다. 선생님께 아무런 적개심도 갖고 있지않으며 어떤 목적이 있어서 말씀드린게 아님을 밝힙니다. 선생님께서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가시길 견지하며 혼자 말하고 혼자 마무리합니다.

  • well-ageing coach 2011.06.30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경험을 통해 얻으신게 있나요? 왜 그런 경험을 경험하셔야 했을까요? 그분이 정말 존경할만한 사람이었다면 어땠을까요?님이 잘못 생각하고 계시다고 설득하고자 하는게 아닙니다. 삶을 들여다볼때 어떤 방식으로 살아가고 계시나요?물론 정답은 없습니다. 그분과의 관계에서 정말 신뢰하고 믿을만한 사람이었다면 도대체 뭐길래 나에게 소개하려는지 한번 더 생각해보지 않으셨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그분이 어떤 네트워크를 하고 있는지 몰라도 먼저 선생님과의 관계를 회복하고나서 소개를 했다면 또 다른 경험을 할 수도 있었을텐데...네트워크마케팅이 옳다 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과의 관계를 어떻게 만들며 사느냐가 더 중요한 사안이겠지요. 그분으로 인해 모든 네트워크가 잘못된것으로 생각치 않으셨으면 싶네요. 내가 알고 있는 지식이 맞지 않을수도 있단 태도가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더 효과적으로 살아갈 수 있으리란 생각입니다. 선생님께 아무런 적개심도 갖고 있지않으며 어떤 목적이 있어서 말씀드린게 아님을 밝힙니다. 선생님께서 더 행복한 삶을 살아가시길 견지하며 혼자 말하고 혼자 마무리합니다.

  • 흠 아쉽군요 2011.07.15 2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보영 화상영어...전세계 최고 월드베스트 상품인 미국 건강보조식품... 파마넥스는 의사가 적극 권장할정도로 훌륭한 상품임...그리고 피부를 원초적으로 아기피부로 개선시켜주는 뉴스킨 토탈스킨케어 이것또한 월드 베스트 상품임....이보영 화상영어는 국내에서도 내노라하는 영어교육 프로그램 입니다..하지만 이러한 상품들이 님께서 다단계라고 비웃으시는 네트워크 마케팅 일명 입소문 마케팅 회사 제품입니다...

  • 2011.09.08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서울man 2011.09.26 15: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blog.naver.com/lovedorai/130119418476

    잘봤습니다. 제 블로그 오시면 정보 얻어갈수있습니다. 다단계 인식이 참 그러네요

    합법적인건데

  • 참이슬 2012.03.20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칠해서 성공의 기회를 잃었군요?

  • 꿈해몽 2013.05.24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도 방문해주세요
    좋은 정보 많이 있습니다.
    글남겨서 죄송해요^^:

    http://ssmart.pro

  • ㅁㄴㄹㅈ 2014.01.14 03: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안타깝네요 기회를버려서

  • 김종국 2015.01.06 15: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 회사인지는 모르겠지만 정통 네트웍으로 부를 이룬 사람들이 한국에도 많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그리고 그 분야에 정확한 정보는 아는 지인이 아니고 그쪽의 성공자나 전문가 즉 경제학자들입니다.
    세상에는 항상 진짜가 있고 가짜가 있죠.가짜 때문에 피해를 보는 분들이 많죠.전 뉴스킨 사업을 8년째 하고 있는 사람입니다.알아보는것도 본인이 결정하고 선택도 본인이 하는 것입니다.남의 말에 본인의 꿈을 뺏기지 마세요.
    그리고 책을 좀 많이 읽으세요.도움 많이 되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