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설명하자니 좀 애매한데 블로그 하시는 분들, 특히 라이프 분야로 포스팅 하시는 분들은 쉽게 이해가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프라인 지인들에게는 블로그 주소를 알려주지 않는다.

쌩뚱맞은 이야기 일 수도 있지만 적어도 전 그렇습니다. 자발적으로 알려준 지인은 다섯손가락 안에 들 정도로 극소수에요. 가족 미포함.

그 이유는
1. 오프라인 지인들 같은 경우에는 블로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2. 주소를 알려줘도 한두번 찾아오고 말거든요. 제가 블로그에 뭘 하건 무관심한 경우입니다.
3. 그리고 지나친 관심은 라이프 분야라는 특성 때문에 개인정보침해(?)의 요지가 있어서 제가 사양하거든요.

특히 세번째 이유 때문에 가족에게 블로그 주소를 알리는 것을 꺼려왔었는데요.

엄마하고 오늘은 뭐 했고, 어디를 다녀왔고, 누구랑 친하고, 지금 고민은 뭐고 이런걸 시시콜콜 이야기하면서 크지 않아서 그런지 얼굴도 모르는 사람이 찾아오는 블로그에는 이러쿵 저러쿵 주절거릴 수 있겠는데 엄마한테는 그게 잘 안되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또, 엄마가 아는 내 모습이 있을텐데 블로그와 그 모습의 괴리감(?) 같은 것도 느껴진다고 생각하니까 걱정이 앞서더라구요. 블로그로 돈을 번다고 이야기 해 놨는데 정작 이 블로그는 그런 블로그가 아니다보니 엄마 눈에 쉽게 보여지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었고요.

엄마가 한번 들어가보자며 알려주면 안되겠냐고 했을때도 안된다고 했었는데 어느날 밑도끝도 없이 다음과 같은 문자가......


허걱.

어떻게 알았는지, 무슨 글을 읽었는지 너무 궁금한데 아무렇지 않다는 듯 쿨하게 답을 해 드렸습니다. 말은 그렇게 했지만 콩닥콩닥. 어디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포스팅을 보게 될 것인지 초조해지더군요.

나중에 동생한테 들어보니 동생한테 이리와서 좀 보라며 재미있어 하셨다는군요. 휴. :-)

블로그에서 최대한 개인 신상은 털리지 않도록 조심했었는데 최근 모 인터뷰를 하면서 이름이 공개된 것이 사단이었던 것 같습니다. 메인 포털에서 이름만 쳐 넣어도 떡하니 등장해주시니. 못찾을 수가 없죠. 숨긴다고 해서 숨겨질 일이 아니니까요. 미쳐. ㅋㅋㅋ

아무튼, 포스팅 하는데 누군가 지켜보고 있단 생각을 하니까 심장이 쫄깃쫄깃해 지는 것 같습니다. 나쁜짓은 못할 것 같아요. 좀 쑥쓰럽기도 하고 그렇네요. 쥐도새도 모르게 블로그 이전할수도. (이건 농담) ㅋㅋㅋㅋ -_-;;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부모님 또는 친한 오프라인 지인들에게 블로그 주소 공개하셨나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요즘은 검색하면 다 뜨니까요. ㄷㄷㄷ
    (생각하니 좀 무섭...-_-)
    저희 어머님은 컴에 무지하셔서=_=아예 관심이 없으시긴 한데
    저는 두루두루 다 알려주는 편입니다. ㅋㅋ

  • 멀티라이프 2011.02.23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머니는 물론이고 아버지도 제 글을 매일까지 읽고 계세요 ㅎ
    오타도 찾아서 알려주시고~~ 혹시나 틀린 내용이 있으면 알려주시구요.
    때로는 블로그가 부모님과의 소통의 공간이 될 수도 있습니다.
    윤뽀님의 경우도 잘은 모르겠지만 긍정적인 모습이 아닌가 합니다.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관공서 블로그이긴 하지만
    저희 어머니께서는 인터넷에 익숙하신 분이어서
    종종 블로그 살피시곤 하시죠.
    포토샾 활용에 동영상 편집까지 하실 줄 아시니 그 연세면 대단한 거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 알려줘도 큰 관심없는것이 대부분이죠~
    멋진 어머니가 계셔서 좋으시겠어요,..

  • Slimer 2011.02.23 1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얼굴과 제 블로그주소를 동시에 아는 분이... 아마 채 열명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ㅎㅎ
    저도 윤뽀님과 비슷한 이유로 공개를 하지 않습니다.
    특히 가족들은 제 글을 보시고 걱정하지 않을까 싶어서 더욱 말씀 안드리구요.

    요즘 검색 무섭더라구요...
    제 이름을 적어 검색하니 대학교 때 학과 게시판에 올렸던 글도 나오고...
    학교 과제로 올렸던 발표자료도 올라오구요... 이건 뭐..ㅎㅎ

  • 화사함 2011.02.23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프라인과 온라인의 괴리감인가요^^;
    블로그에서 아무리 감추려해도
    들통날건 다 들통나는거같에요~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같은 경우도 정말 친한 지인이나
    블로그에 관심있는 친구가 아니라면
    가르쳐주기 싫더라구요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전 공개 했는데..
    후회 합니다.
    제가 설명 해도 뭔소리인지 알아듣는 사람이 없어요~ ㅠㅠ

  • 러브멘토 2011.02.23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글 우리 엄마가 보면 기절 초풍하겠네여 ㅋㅋ
    저 암것도 모른다고 생각하는데

  • 김루코 2011.02.23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거의 다 알고 있습니다.. ㅋㅋ
    그래서 블로그에 허튼소리 못 해요 ㅋ

  • 서울마니아 2011.02.23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서울시 공식 블로그 서울마니아입니다.
    오는 2월 27일, 서울파트너스하우스에서 블로거와 서울시장이 한자리에 모여
    복지와 재능기부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랍니다. 이날 나온 의견을 종합해
    향후 서울시 복지정책에 반영되게끔 할 예정인데요, 시간이 되신다면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래 링크를 참조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

    http://spp.seoul.go.kr/main/fieldtalk/fieldtalk_n.jsp?branch_id=394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3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요한 것 있을 때, 블로그에 슬~ 흘려놓으면 되겠네용 ㅋㅋㅋㅋ
    그럼, 어머니가 보실거고 ㅋㅋ
    헙;; 오늘 글도 보시겠어용 ㅋㅋㅋㅋㅋㅋㅋㅋ

  • ageratum 2011.02.23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굳이 알리진 않고 있어요..^^:
    가까운 지인들 말고는..
    형이나 누나는 제가 블로그에 끌고 들어와서 다 알지만..ㅋㅋ

  • 칸의공간 2011.02.23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감합니다. 티스토리 명함 주면 그때 뿐이죠.

  • 익명 2011.02.24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솔로몬♡ 2011.02.24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두 공개 안했어요 ㅋㅋ
    말하기가 뻘줌하기도 하고 ㅎㅎㅎ

  • 스머프s 2011.02.24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알려줘도 별로 관심들 없더라구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어머니는 블러그가 먼지도 모르네염 연쇄가 칠십줄이라염 ^^

  • 비프리박 2011.03.01 15: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프라인에 온라인 주소를 까지 않는다. = 요고 제 원칙이기도. ^^
    저는 옆의 그녀님만^^ 블로그를 알고 있죠.
    회사 동료들도 블로그를 하는 사실만 알 뿐 블로그 주소는 모르는. ^^
    간혹 검색해서 들어간 블로그가 제 블로그였던 것 같단 이야기할 땐 뜨끔. ^^

    이제 어무이한테 스토킹 당하는 뽀님? ^^

  • goldenbug 2011.04.04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럽네요. 전... 혼자 분투(?) 중인데, 같이 즐거워해줄 분이 계시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