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일전에 무게타라고 무료게임타운이라는 KT전용 핸드폰 게임에 대해 이야기 한 적이 있었습니다. 무게타 관련 이전글은 다음 링크를 따라가서 봐 주세요. ㅎㅎ


아이폰4로 넘어가면서 무게타 사용을 못하게 될 줄 알고 아쉬워 했었는데(시간 때우기 엄청 좋거든요. ㅋㅋㅋ) 아이폰 어플이 있어서 어떻게 어떻게 계속 이어 사용이 가능해졌더라구요. 그래서 요즘도 심심하면 무게타 들어가서 맞고치고, 소설 읽고 한답니다.

특히 게임은 무게타 내에도 종류가 많으나 일반 피쳐폰 기준으로 성장해 왔었던지라 아이폰 어플 게임을 못따라온다는 이유로 멀리하고 있고 소설을 자기전에 읽는 편인데요. 무게타 이용 연령층이 어려서 잉여인간들이 자작이니 아니니 사건사고가 많고 그걸 밝히고 삭제되고 어쩌구 저쩌구 뻘짓을 많이 하긴 하지만 전 그냥 방관자로 몇개 보고 있답니다.

게 중에 최근에 어떤 실화 수필을 읽게 되었는데 참 달달~ 하더라구요.

1년 남짓 사귄 20대 커플의 이야기. 지지고볶으면서 사귀는 모습이 참 예쁘더군요. 남녀의 성격이 저와 남친의 성격과는 달라서 그들이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재미있어 자꾸보게 됩니다. 저도 블로그에 제 일상을 풀어놓고는 있지만 연애블로그도 아니고 단편적인 어떤 일들만을 에피소드 식으로 올리는 것에 반면 그 커플은 참 앞뒤 이어지게 또 솔직담백하게 이야기를 해 나가고 있습니다.

아무튼, 그 달달한 커플의 이야기를 읽어내려가던 도중. 충격적인 장면을 보게되었습니다.


하루 열세번씩 전화통화를 한다고. ㅎㄷㄷ 이게 가능한걸까요? ㅋㅋㅋ

서로 하루 한번 전화하면 전화통화 많이 한 것이고, 그 통화 시간이 통들어 5분도 안되는 우리 커플을 생각하면 말도안되는 이야기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거의 1-2시간 간격으로 통화하는 이 커플. 같이 살고 있으면서도 떨어져있는 동안 뭐 그렇게 할말이 많은지 폭풍전화하는 커플. 정말 사소한 것 하나하나 전화해서 이야기하는 커플. 좀 짱인듯. 이 열세번은 남자쪽에서 하는것이고 여자쪽도 걸꺼 아닙니까. ㅋㅋ

보면서 우리 커플이 너무 무심한건 아닌지 다시한번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사귀고나서 초창기에 이사람 전화를 너무 안해서 그 문제로 엄청 투닥거렸었습니다. 아니 전화를 떠나 연락 자체를 뜸하게 했죠. 친구를 만나러 가거나 집에 내려가거나, 떨어져 있으면 인간적으로 전화를 해야 정상인 것 같은데 완전 방목하더라구요. 열세번까지는 바라지도 않고 그정도 되면 저는 오히려 스트레스 받아서 미쳐버릴지도 모르겠지만 한통 정도는 해도 될 것 같은데 그걸 그렇게 안했었어요.

그래서 다음과 같은 고민토로의 포스팅을 한 적도 있죠.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익숙해 지면서 저조차 남친에게 연락을 잘 안하게 되어버린 것 있죠. 정신차려보니 서로 별다른 연락을 안하고 있더라구요. 지금은 저녁 퇴근시간 넘어서 제가 먼저 전화해서 "언제퇴근해?" 물어거나 퇴근해서 남친이 "퇴근했어" 전화하는 통화가 전부입니다. 문자는 간간히 하긴 하지만서도 뭐하자는건지. 이러니 무료통화 300분 줘도 60분을 못쓰죠. ㅋㅋㅋ

이렇게 무덤덤해져버려도 되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아, 무게타 소설 읽으면서 이렇게 급진지하게 되어버릴줄은 몰랐다 이거죠.

여러분은 사랑하는 사람과 하루에 몇번의 전화통화를 하시나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