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티스토리 초대장 나눔을 했습니다. 아침에 발행했는데 보통 시간이 이르면 댓글이 많이 달리지 않더라구요. 마침 가지고 있었던 초대장이 몇 장 없기도 했고 해서 괜찮겠지 하고 예약발행을 했는데 저녁에 확인해 보니 꽤 많은 댓글이 달렸더라구요.



티스토리 블로그는 초대장이 있어야만 개설할 수 있는데 그렇게 어렵게 얻은 초대장을 계속해서 휴면계정으로 두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게 아니라면 스팸계정으로 운영해서 제제를 당한 사람들도 부지기수입니다. (티스토리 관리자 화면에서 초대관리로 알 수 있는데 제가 배포한 초대장이 어림잡아 150~200장 정도입니다. 그 중에서 제대로 블로그 운영이 되고있는 곳은 손에 꼽습니다. ㅠㅠ)

해서 나름 하고자하는 의지가 있는 사람, 최소한의 성의를 보여주는 사람에게 초대장을 배포하기 위해 여러 방법을 써 봤습니다...


...만 큰 효과를 보지는 못했습니다. ^^;;

그래도 의미를 두자면 초대장 배포하는 사람으로서 기대감, 댓글 읽은 쏠쏠한 재미 정도랄까요?

그 재미를 저만 가지고 있긴 그래서 1탄으로 공개를 해 봅니다. 초대장 신청 조건 중에 [심심할땐 뽀랑놀자]로 8행시 짓기가 있었는데 예전에 [뽀랑놀자]랑 [윤뽀]로 각 4행시와 2행시를 짓는 나눔을 한 적이 있어서 그건 또 따로 묶어볼께요. 이번에 공개하는 것은 [나에게 블로그는 OOO다.] 입니다.

반야님
저에게 블로그란 자유로운 자신만의 공간입니다. 현실에서처럼 강요받지않는, 그런장소이기 때문이죠. 블로그에선 뭘써도, 자신의 자유니까요.

하춘효님
나에게 블로그는 일기장이다. 하루 하루 살아가면서 보고,듣고,느끼고,생각했든 점을 정리하고 세상 모든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합니다.

폴윤님
나에게 블로그란 냉장고다.
나의 생각과 마음과 안식을 보관할 수 있고, 때때로 꺼내어 마음의 양식으로 먹고, 손님들과 나눌 수 있는 냉장고. 저에겐 블로그는 냉장고 입니다.

꼭하고싶습니다ㅋㅋ님
나에게 블로그는 첫경험이다. 해본적이 없기때문에 ㅋㅋ

Hyejin님
나에게 블로그는 핸드폰이다. 핸드폰처럼 저와 다른 지인들을 연결해 줄 수 있는 매개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에요.

박수희님
나에게 블로그는 수목원이다.
개인적으로 수목원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평일 방문하면 세상에 저 하나밖에 없는
느낌, 그 고요함 속에 바쁘고 정신 없었던 하루를 정리할 수 있고 생각을 가다듬
을 수 있습니다. 또한 수목원의 맑은 공기 속에 힘을 많이 얻고 가는 것처럼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여러 누리꾼들에게 좋은 정보와 긍정적인 에너지를 줄 수 있
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렇게 정의했습니다.

푸른언덕님
나에게 블로그는 일기장이다. 그냥..., 언뜻 든 생각이에요.ㅋㅋ

꿀벌님
나에게 블로그는 활력소다!
매번 블로그를 하면서 사람들과 소통하는게 무척 기분좋고 힘이 되곤 했었어요. 처음에는 별 생각 없이 생각했던 블로그가 이제는 저에겐 아주 중요한 존재가 되었습니다-///- 힘들어도 블로그에 글 쓰고 하는 건 꾸준히 하고 있는데, 블로그로 사람들과 얘기하고 할 때마다 왠지 알 수 없는 힘을 느끼곤 하거든요ㅋㅋㅋㅋ 생활에 활력을 불어넣어주는 기분? 그런 느낌을 항상 받고 있어서 블로그는 활력소라고 써 보았습니다! 쓰고나니 부끄부끄하네요 -///-**

어떠신가요? 공감가는 내용이 있으신지요?

질문에 대답을 해 주신 분껜 이미 초대된 분을 제외하고는 전부 초대장을 보내드렸는데 블로그에 대한 나만의 정의처럼 블로그를 운영해주셨음 하는 마음이 큽니다.

그리고 댓글로 여러분이 생각하는 [블로그는 OOO이다]를 남겨주셔도 좋을 것 같아요. 물론 공개로 말이죠.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