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사무실 이전을 했습니다. 송파구 방이동에서 강남구 역삼동으로. 예쁜 인테리어, 더 넓은 공간, 회사다운 체계를 갖추어가면서 즐거운 점이 많은데 무엇보다 즐거운 사실은 담배연기로부터의 해방입니다. (극심한 출퇴근 정체는 안 즐거움. ㅠㅠ)

이 전에 있었던 사무실은 금연건물인데 대부분의 사무실 사람들이 건물 내부에서 흡연을 즐겼습니다. 제가 있었던 7층도 마찬가지였지요. 사무실 복도를 걸어가며 담배를 피웠던 대각선 맞은편의 사무실 사람들. 비상계단 통로에서 담배를 피웠던 우리 직원들, 화장실 가는 계단을 지나 있었던 다른 층 직원들 등등등. 뭐 건물 전체가 금연건물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였죠.


제가 입사할 당시가 올 봄이었는데 비가 와서 계속 창문을 닫아두고 있었던 지난 여름, 갑작스럽게 추워져 창문을 닫아두었던 지난 가을 내내 죽을 맛이었죠. ㅠㅠ

그 건물에 있을 때 담배와 관련된 에피소드도 있어 포스팅을 두 번이나 하기도 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사무실 이전이 결정되었던 어느날. 계단을 이용해 화장실을 가려고 하는데 계단 벽에 무언가 붙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 말이 무엇인가 보니 "이 곳은 금연 구역입니다! 그리고 특히 벽에 담뱃재를 비벼끄는 비인간적인 행위는 하지 맙시다! 여러사람이 함께 쓰는 곳입니다." 라는 포스트잍이었어요.


어느 누군가의 용기있는(어쩜 너무 당연한건데 ㅠㅠ) 행동에 감동이~! 정말 오죽했으면 이렇게 했겠어요. 그만큼 심했었거든요. 사무실 이전을 안 했으면 무언가 합류해서 맞설(?) 수 있지도 않았을까 싶었다니까요.

지금 이전한 사무실은 1층같은 2층이라 우리 직원들도 당연하게 밖에서 담배를 피우고 높지 않은 건물에다가 밖에 나갈 일이 별로 없다보니 담배연기로부터 많이 해방되었습니다. 알 사람은 아시다시피 저 담달에 결혼하잖아요. 임신 걱정도 해야하고 괜히 마음에 짐 처럼 그 부분이 걸리적 거렸었는데 마음이 편합니다.

근데 그 건물은 여전히 같은 모습일런지 찍어놓은 사진을 보니 그쪽 안부도 걱정(?)되기도 하네요. 건물 내부 흡연. 갑갑~하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