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액정에 "시댁"이라는 글자가 떴습니다. 언제나 그렇지만 나보다 윗 사람의 전화는 괜히 잘못한 것 없는데도 긴장이 되는데요. 시댁에서 온 전화! 바짝 쫄아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시어머님께서 거신 전화였습니다.


이런 저런 안부를 묻다가 시어머님께서 물으십니다.

"너 생일을 음력 챙기냐? 양력 챙기냐?" - 시어머님

"아 저요? 저는 양력 챙겨요." - 윤뽀


"그래? 아고 어쩌냐. 저 뭐냐 나는 음력챙기는줄 알고. 옛날 사람들은 다 음력을 챙겨서. 너 생일이 12일인가 13일인가 그라제?" - 시어머님


"아 네. 저 12일이에요. ㅎㅎㅎㅎㅎㅎ 저희 부모님도 음력 챙기시는데 저부터는 양력으로 챙겨요."
- 윤뽀

"그렇구나. 내가 성의 표현 조금 했으니까 좀 지났지만 그걸로 맛있는거 사먹어."
- 시어머님

"헉!!! 안그러셔도 되는데. ㅠㅠㅠㅠㅠㅠ 고맙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
- 윤뽀

"아니 뭐 날짜가 지났지만 신랑이랑 맛있는거 사먹어~" - 시어머님


"네. 어머님. ㅎㅎㅎ 저희 한번 내려갈께요." - 윤뽀


전화 끊고도 어안이 벙벙했습니다. 시어머님께서 며느리 생일을 기억하고 선입금에 전화까지. 예상도 못할 일이었거든요. 예전에 시댁에 있었을 때 생일을 물어보긴 하셨어요. 적어두셨다면 날짜를 헷갈리지도 않으셨을텐데 12일이냐 13일이냐며 날을 흐리게 말씀하시는데 이런 표현 실례일지도 모르지만 조금 귀여우셨습니다. ^^;;;;

신랑한테 이 이야기를 했더니 부러워합니다. -.- 자기는 생일이라고 뭐 받아보고 전화받아본 적 없다면서요. 저는 "나 만난걸 다행으로 알라"며 유세를 떨었지만 잘하는 것도 없는 며느리인걸 잘 아는지라 예쁘게 봐 주고 계신 시부모님께 무한 감사의 마음이 들었습니다. :D


그래서 시댁 갑니다. 근시일내에. 거리가 있어 자주 찾아뵙지는 못하지만 최근 감자에 옥수수에 생일 축하에 너무 받기만 한 것 같아요. 찾아뵙고 삼계탕이라도 같이 먹고 올라오려고 합니다. 초복때 전화드려서 삼계탕 사드린다고 이야기 하기도 했고요. ㅋㅋㅋㅋㅋㅋ

시어머님께서 보내주신 생일돈으로는 신랑이랑 갈매기살 냠냠 맛있게 먹었습니다. 전에 제 생일이라고 갔었던 한우고기집이 바로 옆집이었는데 맛이 별로였거든요. 그 때 옆집에 손님 많은걸 보고 가게 된 갈매기살 집인데 고기가 아주 쫄깃쫄깃 맛있었습니다. 어쩌면 시부모님께서 챙겨주신 돈으로 먹어서 그런지도 모르죠. ㅎ1ㅎ1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