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8주 4일 - 출산예정일까지 31주 3일 - 7월 22일

점심을 먹고 들어오자마자 부장님의 면담요청이 왔습니다. 면담 내용은 향후 제 거취문제.


다른 팀의 팀장님이 퇴사를 하게 되셨는데 이유가 육아 전념과 회사와 집간의 거리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제가 지금 임신 중이고, 회사와 집의 거리가 있기 때문에 제 생각이 궁금하셨다고 합니다. 제가 그만 둘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면 인수인계며, 팀 개편을 생각을 해야 하는 복잡한 상황이 되기 때문에 결정된 것이 있으면 빨리 알려주셨으면 좋겠다 하십니다.


음. 그렇죠. 저도 고민을 안 해본것은 아닙니다. 회사가 창립된지 오래 되지 않아서 임신하고 출산, 그 후에 복귀해서 일 했던 선례가 없고 (있다면 제가 최초) 회사 구성원들의 절반 이상이 미혼자라 앞날에 대한 갈피가 안 잡히더군요. 고의는 아니겠지만 남성이 요직을 차지하고 있는 회사라 임신한 몸으로 눈치 아닌 눈치도 보이고요. 아무도 뭐라고 하진 않았지만 기분 탓인지 알게 모르게 등떠밀리는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근데 회사를 그만둔다는 것이 그렇게 쉽게 결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잖아요. 출산 후 육아에 매진하기 위해서는 육아휴직을 하든지 퇴사를 해야 마땅하겠지만 사회 구조적으로 그렇게 해서 먹고 살기 빠듯한 것도 이유요, 개인적으로는 나의 커리어 관리와 일에 대한 욕구도 무시할 수 없는 거구요. 회사가 마음에 안 들어서, 이직을 위해 퇴사를 고민하는 것이 아니다보니 결론이 쉬이 나지가 않더라고요.


기사 보면 20-30대 여성들이 결혼, 임신&출산을 미루는 이유가 직장, 커리어 때문이라고 하죠. 멀쩡하게 회사 다니다가도 결혼을 하거나 임신을 하게되면 자연스럽게 퇴사로 이어지는 현실. 그게 저한테도 닥쳤네요. 아직 창창한 20대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렵고 걱정이 됩니다. 이미 첫 직장에서 보낸 2년 11개월과 다른 방향으로 진로를 틀었고, 그렇게 또 여러해 넘기고 있는데 출산까지 마친 뒤 바로? 1년 후? 혹은 몇년 후에 원하는 회사로 재취업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계획임신을 했지만 이런 상황에 멘붕이 오는걸 보면 임신을 한다 이상으로 많은 것이 계획되어야 하는 것이 계획임신이 아닐까 싶네요.

오복아, 엄마가 어떻게 해야 할까?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