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 연휴 마지막 일요일. 미용실 가서 커트를 했어요. 앞머리도 많이 길었고, 펌을 하기엔 임신 중이라 조심스럽기도 해서 그냥 싹뚝.

미용실에 가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게 되잖아요? 미용사분이 먼저 말을 거시더라고요. 근데 첫 마디가 멘붕.

"애 키우세요?"

전 첨에 뭔 말인지 못 알아들었어요. 보통 미용실 가면 남자친구 있냐? 데이트 하냐? 머리 예쁘게 말아줄께. 학생이냐? 이런 말만 들었었는데 뜬금포로 애를 키우고 있냐니. 이제 아줌마 티가 난다는건가? 아직 배도 많이 안 나왔는데 내가 임신 중인걸 어떻게 알았지? 혼란스러웠죠.


다시 물어서 이해한 "애기 키우세요?" ㅋㅋㅋㅋㅋㅋ

그제서야 임신 중이라고, 애 키우는 걸로 보이냐고 여쭤봤죠. 그러니까 미용사분이 "아, 애기 키우는 엄마들이 이렇게 싹뚝 자르더라고요. 애 본다고 정신 없고 하니까" 라고 하셨어요.


음, 저도 곧 애 엄마가 될 꺼니까 어쩐지 수긍이 가면서도 이제 남이 보면 '윤뽀=애기 엄마'가 되겠구나 하는 생각에 조금 우울해지기도 했어요. 예전에 한 직원이 회식자리에서, 워크샵자리에서 애기 엄마 직원에게 "오늘은 OO이 엄마 하지 말아요!" 라고 마셔라, 부어라 했던 장면도 급 떠오르고.

그리고 하루가 지났고 출근을 했죠. 거기서 이차 멘붕이 왔는데 엘리베이터 앞에서 만난 부장님께서 "머리 잘랐네요. 우리 와이프랑 똑같네." 이러십니다. ㅋㅋㅋ 이제 돌쟁이 아기가 있는 부장님네. 어헝. ㅠㅠ


뽀글이 머리 한 것도 아닌데 애 있는 아줌마 됐어요. 여기저기서 인증 꽝꽝 당한 느낌. 커트하고 나면 뭔가 좀 어려보이고, 기분 전환이 되어야 하는데 이 설명할 수 없는 감정은 대체 뭘까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도플파란 2013.09.26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렇군요... 나중에라도.. 다시..ㅎㅎ 색다르게 하면 되겠지요..ㅎㅎ

  • 비오는날오후 2013.09.26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
    그런식으로 판단(?)을 하는군요. 신기하네요. ^^;;

    예전엔 '학생~학생~' 이러면 조금 짜증이 났는데...(학교 졸업한지가 언젠데 계속 학생이야 ㅠㅠ 뭐 이런 심정?)
    요즘엔 학생 소리가 그리 반가울수가 없더라구요. ㅋㅋㅋㅋ; 저희 엄마 왈, '너도 늙어서 그래 '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쿠쿠양 2013.09.26 1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천천히 적응되는거긴 하지만..
    여자로서는 여전히 마음 한편에 다른 마음도 생기게 되는 것 같아요~
    아줌마라는 소리는 아무리 나이가 많아져도 좋아지지 않을듯;

  • 팩토리w 2013.09.27 1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제 동생도 임신하고, 바로 머리 자르더라구요..
    다들 심리가 비슷한가 봅니다만...
    그 미용사 언니 미워용!!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