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임신 30주 4일 - 출산예정일까지 9주 3일 - 12월 21일

입체초음파로 오복이 만나는 날! 한 달만에 병원을 찾았습니다. 임신 30주 무렵에 봐야 예쁘게 볼 수 있다고 했던 입체초음파. 오복이 얼마나 컸는지 볼까요? ㅎㅎ


BPD, HC, AC, FL 먼저 측정했습니다. 초음파로 보면서 뭐다, 뭐다 설명 해 줄 땐 알겠는데 결과치 기록물은 영어로 되어 있어가지고 난감하셨던 임산부님들? BPD - 태아 머리 측두간 횡지름 HC - 태아 머리 둘레 AC - 태아 복부 둘레 FL - 태아 대퇴골 길이 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걸로 태아 몸무게를 계산하게 되는데 오복이 벌써 1.4kg나 되었네요. 그만큼 나의 몸무게는 증가했고. ( '') 측정값으로는 오복이 주수에 맞게 잘 크고 있다고 합니다.

주수에 맞게 크고 있다니 안심은 되는데 측정값으로 유추한 주수 중 BPD 값이 30주 2일로 젤 앞서가고 있다는 것이 맘에 걸리네요. 낳아봐야 알겠지만 신랑 머리 큰 것은 닮지 않았음 좋겠는데. ㅠㅠ


입체초음파로 돌입 했는데 헐. 오복이 이녀석 고뇌에 차 있습니다.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안 보여줬어요. ㅠㅠ 태동이 활발한 시간대에 봤어야 했는데 시간대를 잘 못 택했나봐요.


그래서 오복이 손가락과 발가락을 먼저 봤네요. 입체로 보니까 더욱 실감납니다. 내 뱃속에 꼼지락 거리는 것이 이녀석이구나.


입체초음파까지 보는데 얼굴은 제대로 봐야하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선생님이 오복이가 올리고 있는 손 쪽의 배를 문질문질 해서 움직임을 유도 해 주셨습니다. 저도 자리를 바꿔서 오복이를 흔들고요.


똥고집이 있는지 손을 내리긴 했는데 완전히 치워주진 않았어요. 이 정도에서 만족해야 했습니다. 눈코입을 볼 수 있었으니까 휴. 이녀석 엄마, 아빠의 애타는 마음을 가지고 노는지 살짝 미소를 지어주기도 했어요. ㅋㅋㅋㅋㅋㅋ


양수에 뿔어있기 때문에 정면에서 보면 사람들이 다 놀란데요. 퍼져있어서. 저도 오복이 코 보고 깜놀. 콧대가 너무 낮아보여서. ㅠㅠ 제 콧대가 그리 높지 않기 때문에 이거 나 닮았나보다 싶어서. ㅠㅠ 측면에서 보면 좀 덜하다네요. 코가 큰 편이라 합니다.


지금 이 모습이 낳은 직후. 신생아 모습이랑 거의 일치한다고 해요. 아기의 얼굴은 크면서 계속 변한다고 하지만 누구 닮았다, 안 닮았다 난리가 났네요. 담당 의사 선생님은 반반 닮았다 그러시고, 친정 아빠는 아들인데 이쁘게 생기면 안 된다 그러고. 친정 엄마는 딱 보니 신랑 닮았답니다. 동생은 분위기는 절 닮았고 코는 신랑 닮았다고 그럽니다. ㅋㅋ 시부모님은 스마트폰이 아니라 사진을 보여드릴 수 없었고. ^^;; 제 블로그 방문자 중 저랑 신랑 다 보신 분들 몇 계신데 어떤가요? 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오복이 보고 이제 2주에 한 번씩 보자고 하셔서 예약 잡아놓고 나왔습니다. 점점 다가오고 있네요. 진짜로 오복이 만나는 날이!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