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 태어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친정에서 유모차랑 카시트를 알로앤루에서 사 주셨어요. 유모차와 카시트 모두 고가인 편이다보니 따라오는 것(?)도 많더라고요. 손수건이랑 부스터 시트, 보냉가방 이렇게 해서 정말 한보따리를 받았답니다. 다 요긴하게 사용되는 것들이죠. ㅎㅎ


카시트는 신생아 때 부터 잘 썼고, 유모차는 100일 좀 지나고부터 폭풍 이용중입니다. 부스터 시트는 한동안 상자 속에서 잠자고 있다가 100일 때 기념으로 사진찍는다고 한 번 꺼내보고 봉인. 이유식 시작하는 요즘 다시 꺼내 쓰고 있답니다.


지금 오복이가 6개월에 들어섰는데 혼자서 완전히 앉지는 못해서 부스터 시트에 앉히면 한 쪽으로 쏠립니다. 그래서 완전 잘 활용하고 있진 못하구요. "밥은 여기 앉아서 먹는거야~" 라는 연습 정도? 그래도 나름 얼마간 사용을 해 봤으니 간단하게나마 후기를 포스팅 해 봅니다.

아이와 식판 사이 거리 조정 가능!

부스터 시트도 가격대가 천차만별인데요. 3~10만원대까지. 요건 온라인으로 판매되는 것 못봤고 대략 4만원 정도하는 것과 비슷한 모양+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기본에 충실하기 때문에 나쁘진 않아요. 일단 높이 조정 되고요. 3단계로 아이와 식판 사이의 거리 조정 가능합니다. 식판과 보조식판 분리가 되고요. 등판 접히고 식판 엎어서 보관하기 쉽고, 휴대하기 좋아요. 성인 의자에 묶을 수 있게 되어있어서 식당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유아 식탁의자가 없어도 된답니다.

높이 조절높이 조절

이보다 비싼 제품들은 식판에 장난감이 있다든지, 성인 의자에 묶는 부분이 두 곳이라 좀 더 안전하다든지, 의자에 쿠션감이 있다든지. 회전이나 각도 조절이 좀 더 다양하다는 장점이 있어요. 디자인이 더 이쁘다는 것도 있구요. 알로앤루 GIFT 부스터 시트는 등판이랑 식판에 알로앤루라고 스티커라고 붙어있으니 알로앤루껀가보다 하지 뭣도 없어요. ㅋㅋㅋㅋ 온라인으로 찾아보면 똑같은 디자인에 그 스티커만 다른 제품 있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개인적으로 다른 제품이랑 비교 해 보았을 때 장난감은 밥상머리에 필요없을 것 같고 기능적인 부분이 떨어진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의자가 미끄럽고 쿠션감이 없어서 그게 조금 아쉽긴 하지만 허리에 힘이 좀 생기면 괜찮아 질 것 같구요. 사실 이도저도 다 필요없고 밥만 잘 먹어준다면야 어찌되었건 좋다고 봅니다. ^^;; 이유식 실제로 해 보니 아이가 잘 먹어주는 것 만큼 좋은 것도 없더라고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