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했을 때 살이 붙으면서 인생 최고점 몸무게를 찍었죠. 체중은 정상적으로 조금씩 늘었는데 막판에 임신중독증 와서 몸이 단기간에 붓기 시작하더니 멀쩡했던 배도 터버렸어요. ㅠㅠ 출산하기 전까진 임신중독증으로 인한 부기가 원인이란걸 몰라서 이 살이 다 빠질까. 원래 몸무게로 돌아갈 수 있을까 걱정이 많이 되었었는데요. 결론적으로 몸무게 싹 다 빠졌고 되려 마이너스가 되어버렸습니다.


출산 직후에는 아기 무게 만큼도 안 빠졌어요. 되려 더더더 부어서 발은 코끼리 다리처럼 되어 발바닥이 땅에 닿는 것이 아플 지경이었죠. 붓는게 이런거다 몸소 보여주면서. -_-;; 2박 3일 병원 입원하고 산후조리원가서 족욕 자주 하고 산후 마사지 한 번 받고 나니 그때부터 조금씩 빠지기 시작했습니다. 산후조리원 2주 있는 동안 거의 임신 전 체중을 회복했답니다. ㅋㅋㅋㅋㅋㅋ


나머지는 집에 와서 모유수유의 힘으로 빠진 것 같아요. 모유수유하면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는 이야길 어디선가 들었는데 진짠듯? 산후도우미 2주 하면서 이모님이 3끼 꼬박 차려주셨기 땜에 엄청 먹었거든요. 이모님이 오복이 엄마는 자기 가면 잘 안먹을 것 같다고 막판에 반찬도 많이 해 주셨는데 그렇게 먹어도 체중증가가 없었던 걸 보면 모유수유가 짱인가봐요.


물론 오복일 안고 다닌 것이 운동도 되었겠지만. 운동이 아니라 막노동일지도? -_-;;; 그건 관절염도 함께 선물 해 주었기 땜에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었다고 말하긴 좀. ㅋㅋㅋㅋ


사실 산후도우미 끝난 후 오복이랑 둘이 집에 있으면서 밥을 제대로 못 챙겨먹고 떼우기 식으로 먹다 보니 살이 찔 수 없게 된 것도 있어요. 운동으로 뺀 것이 아니라 건강한 몸이 아닌 것두 맞고요. 뱃살은 완전 회복 되지 않는 다는 것도 함정. 출산 후 다이어트는 먹을 것 다 먹으며 운동 병행해서 계획적으로 해야할 것 같아요. 안그럼 평생 고생. ㅠㅠ


개인차가 있겠지만 저는 그러했다고 남겨두면 누군가 찾아볼 때 정보가 되지 않을까 싶어 굳이 포스팅 해 봅니다. 세상 모든 엄마들 진짜 화이팅. ㅠㅠ

2014/02/26 - 임신중독증은 임신 종결로 해결 - 오복이 출산 후기
2013/08/19 - 임신 11주 6일 - 임신 중 체중증가 정도 알아두면 도움!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