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4를 만 4년, 햇수로는 5년? 사용하다가 얼마전에 아이폰5로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5S가 아닌 것이 함정.

한 번 아이폰 쓰기 시작하니까 다른 폰으로 갈아탈 수가 없네요. 익숙함도 그러하지만 왜 세상의 스마트폰은 자꾸 커지고만 있는걸까요? 오복이 때문에 백팩 아니면 다른 가방을 들 수가 없는 저한테는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폰이 최고입니다. 게다가 지갑과 카드지갑 가지고 다니는 것도 번거로워서 카드 수납 가능한 플립 케이스를 처음으로 써 보네요. ^^;;


여담이지만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셀카를 비롯한 인물 사진 설정을 한 번도 해 본 적이 없는데 요즘 오복이 사진을 바꿔가며 넣고 있습니다. 메신저 프로필 사진도 오복이로 하고 있는 도치맘입니다. ㅋㅋㅋ

또 다른 여담인데 제가 사용하던 기존의 아이폰4를 신랑이 받아 쓰고있는데 변기에 퐁당 했다네요. 신랑이 번호이동을 못 하는 사정상 단순 기변은 비싸서 제가 번호이동 하면서 기기 물려준건데 망했어요. 신랑은 다시 예전 쓰던 갤럭시S로 돌아가야 합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