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 이유식 재료 사느라 바쁜 요즘입니다. 6개월부턴 철분이 결핍될 수 있기 때문에 소고기 등을 이용해 보충을 해 줘야 하는데요. 소고기는 지방이 적은 안심이나 우둔살 같은 부위를 써야 한다네요. 한우 1+ 등급으로 100g 사면 9500원. 두둥! 손바닥보다 작은 고기인데 대박이죠. ㅋㅋ


초기 이유식이라 미음으로 먹고 있어서 소고기는 믹서로 갈거나 절구로 찧은 다음에 채에 걸러서 줘요. 그럼 남은 고기는 제 입으로 냠냠. 요즘 저 이렇게 고기 보충 하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버릴 순 없잖아요? ㅋㅋㅋㅋㅋ 이러면서 엄마들 살 찌는거잖아요. ㅋㅋㅋㅋ 다들 그렇잖아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저렇게 만든 이유식을 오복이가 잘 받아먹긴 하는데요. 싹싹 다 먹진 않아요. 몇 번 시도했는데 울거나 고개 돌리거나 밀어내면 억지로 더 먹이진 않아요. 그럼 남은건 미련없이 버려요. 이유식 만들고 난 것은 먹어도 먹다 남은 것은 안 먹는 제 마지막 자존심이랄까. ㅋㅋㅋㅋㅋㅋ 저 혼자 자존심 싸움 하고 있네요. 누가 뭐라지도 않는데. ㅋㅋㅋ


오복이가 남김없이 냠냠 해서 저의 자존심을 끝까지 지켜줬음 좋겠어요. 시간과 정성과 돈이 들어간 이유식. 으하하하.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