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얼마간 오복이의 폭풍 성장 포스팅입니다. ㅋㅋ

* 스스로 앉다
209일 되는 날. 그러니까 만 7개월 하루 전 날, 오복이가 스스로 앉았습니다! 며칠 앉기 위해 연습 하는 모습을 보여줬었는데 꾸물꾸물 앉아버리네요! 기특하여라. ㅋㅋㅋ 칭찬해주고 박수 치니까 좋아해요. ㅋㅋㅋㅋㅋㅋ

으샤 으샤!

* 잡고 서다
221일 되는 날, 제가 화장실 가고 없는 사이 친정엄마 앞에서 두 번이나 침대 봉을 잡고 섰다고 합니다. 제 눈으로 보고 싶어 침대 앞에 앉혀놨는데 힘이 빠졌는지 바로 못하더군요. 그래서 세워났더니 조금 버티다 꽈당. -_-;; 다음날부터 쇼파 잡고 서기 시작! 지금은 손 잡고 서고 한 발짝씩 걸음을 옮기기도 합니다.

쇼파 위 물건 치워야 할 때가 옴

* 이가 나다
앉고 서는 건 평균 발달 속도 보다 빠른 것 같은데 이는 늦게 난 것 같아요. 231일 되는 날 우연히 제 손을 오복이가 빨았는데 까끌까끌 한 겁니다. 자세히 보고 싶은데 오복이가 워낙 움직여서 손으로 만져서만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하나인지 두개인지 모르겠는데 쨋든 났습니다. 아랫니!

잠들고나서 신랑 협조를 구해 겨우 찍음

금방 커버리는 것 같아요. 아무리 말해도 못알아듣고 울고 누워버릴 땐 너무 고된데 내 품에서 키우는 이 시기는 오복이 인생에서 찰나잖아요. 어떻게 생각하면 아쉽기도 하고. ㅎㅎ

끌어내리지 말라구 ㅋㅋㅋ

오복이 이녀석은 엄마 마음을 알랑가 몰라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