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에 있는 내내 예쁜 바다를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숙소는 파샬 오션뷰라 탁 트인 바다 전망은 아니었지만 살짝 보였고요. 숙소 밖으로 살살 걸어가면 바로 바다가 있었어요. 북적북적하지 않아 맘에 쏙 드는 괌의 바다였습니다. 간간히 있는 사람들은 거의 가족단위라 행복이 막 느껴졌어요.


마트에서는 스노쿨링 장비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더라고요. 윤뽀네는 완전 저렴한 것도 있었는데 이것 저것 재다가 12.99달러 스노쿨링 장비를 하나 샀어요. K마트나 ABC마트 등 쉽게 구할 수 있었어요. 수영을 못하고 물을 무서워해서 바다나 계곡에 가도 발만 담그고 마는 윤뽀라 신랑이 주 사용할 목적으로 하나만 샀어요.


스노쿨링 하기 좋은 포인트가 괌 곳곳에 있는데요. 렌트해서 돌아다니다가 "풍덩" 하는 계획은 실행하지 못했고 숙소 앞에서 잠깐 즐겼어요. 포인트가 아니라 그랬는지 물고기는 얼마 없었어요. 신랑은 봤는데 전 못봤어요. 식빵이라도 들고 들어갔었어야 했나 이제와서 반성을 해 봅니다. ㅋㅋㅋ


오복이와 함께 사이판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번에야 말로 제대로 된 스노쿨링을 해 보겠어요! 숙소 근처에 마이크로비치가 있어 스노쿨링 하기 좋을 것 같아요. 라고 자신만만하게 썼지만 9개월 된 오복이랑 함께 과연 맘처럼 될까요?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