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악! 아무리 생각하고 생각해도 사이판은 커피가 맛이 없어요.


피에스타리조트 조식에서의 커피는 신 맛이 너무 강했고요.

카페라고 해서 간 두 곳에서 먹은 커피는 물 커피? 아메리카노라고 하면 물 양이 많아서 그러려니 하는데 카페라떼에서 왜 물 맛이 나냐고요. 커피의 깊은 맛도, 풍부한 우유 거품과 담백한 맛도 느낄 수 없었어요. 신랑이 아메리카노, 제가 카페라떼를 시켰는데 둘 다 맛 없어서 우웩. 가격이 싸지도 않아요. 커피룸이라는 곳에서 아메리카노 3.75, 카페라떼 4.75 달러 줬는데 돈 아까웠어요. ㅠㅠ


그래서 마트에서 파는 커피나 마셔야겠다 했죠. 스타벅스 병커피는 한국에서도 단 줄은 알고 있었지만 역시나였고 미스터 브라운이라는 처음 먹어보는 커피도 그냥 그랬어요. 두 가지 맛으로 먹어봤는데 쏘쏘. 캔에 들어있는 커피를 별로 안 좋아해서 더 정이 안 갔어요. 이게 사이판에서는 아주 흔한 커피 같았어요. 마트, 편의점, 음식점, 공항에서 봤거든요.


그러던 중 갤러리아 백화점 고디바에서 커피 시음을 해 봤는데 사이판은 신 커피가 대세인지 신 맛이 넘 강하더라고요. 커피맛을 많이 따지는 편은 아니지만 인간적으로 너무 제 입맛이 아니었어요. 귀국해서 짐 찾고 가장 먼저 한 일이 눈에 들어오는 카페 가서 커피 마시기였네요. -_-;;


커피 좋아하는 분들은 신맛이 많이 나는 커피를 좋아하지 않는 이상 사이판 여행 시 곤욕스러울 것 같아요. 꽤 오래된 관광지인데도 스타벅스 같은 글로벌 브랜드가 들어와있지 않더라고요. 이것도 경험이다, 현지에선 현지 음식을 마셔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한결 맘이 편해지겠지만 저는 3박 4일 중 귀국했던 마지막 날 빼고는 좀 힘들었네요.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4.11.09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지에 가서는 현지 음식, 커피 등을 마셔야 한다는 주의이지만.. 사이판은 참고해야겠네요. 저희 부부는 엄청난 커피광이라... 하와이의 코나커피도 맛나다고 하던데 글쎄 전.. 현지에서 먹어본적은 없지만 어느 체인점을 가도 돈만 비싼 맛없는 커피일 뿐이더군요.;;

  • 화이트쵸콜릿 2014.11.09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국적 브랜드의 식음료는 현지 국가 사람들의 입맛에 따라 같은 제품이라고 해도 다르게 제조되는 것 같더군요.
    터키에 갔을때 코카콜라의 다이어트콕이나 미국 시카고에 출장가서 들렀던 파파이스의 스파이스 치킨도 한국에서 먹던 맛과는 아주 달라서 먹었던 것을 후회했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