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오복이가 수족구라니!

오복이 등판에 볼록볼록 빨갛게 뭔가가 올라왔다가 사라진 일이 있었습니다. 금방 내려가길래 일시적인 것이라 생각하고 넘겼는데요. 사이판으로 가족여행 다녀오고 난 다음날 손에 데인 것 같은 물집이 잡혀 있더라고요. 데일만한 것은 전혀 없었는데 뭔가 하고 있었는데 등에 났던 것 처럼 빨간 점이 목에도 나고 발에도 나고, 무릎 뒤에도, 손가락에도, 볼에도, 입술에도......


점점 번져가는 빨간 점들. 그 중에는 물집으로 보이는 것도 있어서 저는 솔직히 대상포진 아닌가 걱정했어요. 예전에 대상포진 관련해서 건강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었는데 이게 물집이 문제가 아니라 종종 통증을 동반하는데 그게 말도 못할 통증이래요.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인간이 느낄 수 있는 통증 강도로는 손가락 안에 들어간데요. 그래서 대상포진 나면 증상 없더라도 통증의학과도 같이 가야한다는 내용이었어요.


오복인 평소와 다름없이 먹고, 놀고 잤기에 빨간 점의 정체가 무엇인지 참 궁금하더군요. 일어나자마자 오복이 밥만 먹이고 소아과 고고씽. 인기있는 소아과라 예약 시간이 오후밖에 없어서 3시 경에 예약 해 놨었는데 궁금해서 오전에 갔더니 대기자가 10명이 넘더라고요. ㅋㅋㅋ 조리원에서 인사 나눴던 엄마가 말 걸어줘서 이야기 하면서 시간을 죽였습니다.


오랜 대기 끝에 의사선생님 만남! 이렇구 저렇구 하면서 얼굴, 목, 손, 발 보여주니까 수족구 같다면서 입 안을 보시더니 여기도 있다며 불빛을 비춰주셨어요. 오복이를 안고 있는 제 각도에선 잘 안보였지만 있다네요. 어린이집 다니냐고 물어보시더라고요. 이게 전염성이 강하고 4세미만 아이들에게서 잘 나타나서 그렇게 물어보신 것 같았어요. ㅋㅋ 하지만 오복인 어린이집 노노. 어디서 옮은 걸까요? -_-;;;


열이 안 나니까 길면 2주 안에 가라앉을것이라네요. 지금은 엄마한테 받은 면역력이 있어 이정도인 것 같다며 이렇게 지나가면 돌 이후에 면역력이 좀 떨어졌을 때 수족구가 다시 와도 위험하지 않을 것이라 하셨어요. 전에 콧물 흘려서 쫓아왔을때도 같은 말씀이셨는데 여긴 약 처방을 무조건적으로 하지 않는 병원. ㅋㅋ

가라고 하니 그냥 왔는데 자꾸 번져서 눈에 들어오니 짠 하네요. 아플 것 같은데 크게 보채지도 않고. 이긍.

수족구는 병원 다녀온 날 정점을 찍고 이삼일 지나면서 내리막길 탔어요. 지금 일주일 지났는데 물집 잡혔던 것은 말라서 한 겹 벗겨지고, 빨간 반점은 갈색으로 가라앉았습니다. 내년이면 어린이집 갈텐데 전염되는 질병에 대한 첫 경험을 이렇게 하네요. ^^;;;;; 아프지마, 오복아!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혜녕 2014.11.14 0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쓰러워서... ㅠ.ㅠ

  • 2014.11.14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다녀오셨잖아요

  • 2014.11.14 1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족구병은 장바이러스에 의해서 생기는 질환이고, 항바이러스제 등의 특별한 치료 방법이 있는 것은 아니며,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호전됩니다. 수족구병의 증상들은 대부분 3~7일 이내에 사라집니다. 증상이 심한 급성기에는 입 안의 통증 때문에 음식이나 물을 섭취하지 못하게 되면 탈수, 심하면 쇼크나 탈진 현상이 올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가 아파하더라도 물을 조금씩 자주 먹여야 하며, 먹는 양이 심하게 감소할 경우에는 병원에 입원을 하여 정맥으로 수액을 충분히 공급함으로써 탈수 현상을 예방하여야 합니다.
    합병증을 미리 예측하기는 어렵고, 항바이러스제가 개발되어 있지도 않습니다. 증상이 심할 경우, 가능하면 입원하여 대증요법으로 치료하면서 경과를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 2014.11.15 0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윤뽀 2014.11.15 2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변을 봐도 그렇고 병원 갔을 때 당장 의사 선생님께서 물어보시는 것도 그렇고 수족구는 어린이집에서 옮아오는 경우가 많아 타이틀을 그렇게 잡은 거랍니다. 이게 어린이집을 보내지 않아야 할 사유가 되나요?

  • 밍밍 2014.11.15 0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제랑은 다른말이지만 아가 너무 이쁘요 ㅎㅎ 첫사진의 어깨가 쪼꼬매서 넘 귀여워요^.^

  • 미친광대 2014.11.15 1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안스러워라;; 그래도 다행이네요. 호전되었다고 하니.. 여행 다녀오셔서 그런것 같기도 하지만.. 어릴땐 옮아서 그런것도 있겠지만 저희 아이는 예전에 한참 문제되었었던 알집매트 땜에 그렇기도 하더라구요. 그 이후로는 가림막 정도로 활용하고 있어요. 당시는 얼마나 놀랐었는지.. 암튼 잘 먹고 잘 자고 잘 노는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청결은 무조건 기본인거 같구요.

  • 2014.12.27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대상포진은 어릴때 수두에 걸렸던 사람에게 그 바이러스가 남아있다가 성년이 되었을때 걸릴수 있는 병이랍니다 대상포진예방접종도 만45세는 되어야 가능하대요

  • 2014.12.27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로 대상포진은 어릴때 수두에 걸렸던 사람에게 그 바이러스가 남아있다가 성년이 되었을때 걸릴수 있는 병이랍니다 대상포진예방접종도 만45세는 되어야 가능하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