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안~참 전에 만든 깨찰빵이지만, 올려봅니다.

어느날, 북카페 <랜덤하우스코리아>에서 인연이 되어 만난 댕이님, 두말이님, 베리베리촙촙님, 레삭매냐님 저 이렇게 5명은 경기도 포천1박 2일로 놀러가게 됩니다.

저는 "당신은 빵과 쿠키를 구워오시오~"라는 미션을 받게 되었고, 여러분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전 깨찰빵과 쵸코칩 쿠키를 만들기로 합니다.

쿠키는 구워본 적이 있었기 때문에 어느정도 자신이 있었는데 깨찰빵은 첫 시도였지요. 때문에 실패하면 안되는데 하는 부담감이 작용했습니다. 그래서 같은 과정을 두번에 나눠했는데 역시나 사고를 치고만 윤뽀.

비교 샷을 보여드리지요.




왼쪽이 첫번째 반죽이었구 오른쪽이 두번째 반죽이었습니다. 질감이 완전 다르지요. 처음 반죽에는 물이 조금 더 들어가서 손에 들러붙고 완전 쌩 난리였답니다. 밀가루를 급 투입해서 겨우겨우 질감을 맞췄지만 정말 진땀나는 작업이었습니다. 두번째 반죽할 때엔 딱 괜찮을 정도의 반죽이 나와주어서 해피해피 ^^;




오븐 안에 들어가있는 모습을 보시면 그 차이가 더 도드라지지요. 왼쪽이 첫번째 반죽, 오른쪽이 두번째 반죽 입니다. 처음 반죽은 밀가루를 더 넣어서 어떻게 손에 들러붙는것 까지는 해결 봤지만 동글동글하게 말리지는 않더라구요. orz. 추욱 늘어진 모습입니다. 반면 오른쪽은 이쁘게 모양을 잡아 주었지요.




분량보다 밀가루가 좀 더 들어간 아이들을 반죽이 쩍쩍 갈라지면서 크게 완성되었구요. 제 분량인 아이들은 동글동글하니 앙증맞고 이쁘게 완성 되었어요. 그치만 뭐 맛은 큰 차이가 없었답니다. (이게 중요해요;)


그래서 뭐랄까, 예의상(?) 이쁜 아이들만 싸가지고 갔어요. 못생긴 아이들은 남친에게 모두 맡겨버리고 말입니다. "이거 모양은 이래도 맛있어~ 원래 이런게 더 맛있는거야" 라고 으쓱 으쓱 자랑하며 -_-ㅋㅋ 


이런 사연이 있지만 레삭님, 두말님, 댕님, 베리님 전부 포천가는길, 포천에서 잘 놀고 먹었다는 후문이~ (나중에 누군가에게 살짝 귀뜸을 했는데 아마 두말님일듯)

정작 여행기는 언제 올릴지도 모르면서 일단 먹을것부터 올리고 보는 윤뽀입니다. 냐하하하하하. 맛있겠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드자이너김군 2009.08.03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꺠찰빵 쫀득한 맛이 너무 일품~~ 너무 맛있겠어요~

  • Reignman 2009.08.03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미니 오븐 활용 진짜 잘하시네요.
    요고 보기에는 씹다보면 껌처럼 되는 바게트빵같은 식감일 것 같은데..
    여하튼 맛있게 생겼어요 ㅎㅎㅎ

  • 마가진 2009.08.03 2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 제가 일하던 곳에서 알바여학생들 중 깨찰빵 좋아하던 친구가 있어 은행갔다 오는 길에 가끔 사 들고 간 기억이 나네요.^^
    요리솜씨가 보통이 아니신 듯...

    ** 깨찰빵귀신이야기를 한 번 만들어 볼까나... 흠....

    • 윤뽀 2009.08.04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신 이야기에 재미붙이신 마가진님 ㅎㅎ

      제가 만드는 것들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랍니다
      복잡한건 시도도 안해요 ;
      재료도 시간도 없어요
      건 나중에 제 집 갖고 살림살때나 할래요

    • 마가진 2009.08.04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등생: 공부가 제일 쉬워요.
      억대연봉 운동선수: 열심이긴요.^^ 운동은 저의 즐거움인걸요.
      팔등신 미녀: 글쎄요? 그냥 세끼식사 든든히 하고 가끔 조깅한 정도?
      준재벌: 에이~ 부자는요.. 그냥 먹고살만해요.
      윤뽀님: 제가 만든 것은 누구나 다 하실 수 있어요..

      Q/ 위 사람들의 공통점은?

      A/ ...밉상! ㅡㅡ;;

    • 윤뽀 2009.08.04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쩜 이런 유머들을 잘 생각해 내실까~
      파파팍 떠오르시는건지 +_+
      회사에서 우편교육으로 3개월에 어떤 주제 관련 책 3권 읽고 리포트 내는 건데.. 유머에 관련된 과정을 들었거든요
      근데 제 유머는 빛을 보지 못하는데 ㅋㅋ 마가진님 덧글은 그저 읽을때마다 즐겁습니다

      근데...
      설마 절 진정 밉상으로 보시는 것은 아니지요?
      급 진지해진 윤뽀 -_-ㅋ

    • 마가진 2009.08.04 1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엑.. 설마요..? 제가 감히..
      "재테크"로 부자되신 분께..ㅋㅋ

      문득, 예전에 알던 누나가 제게 했던 말..
      "근데.. 다른 사람이 그 이야기하면 참 재미있었을텐데, 네가 하니 진짜 안스럽다.."
      그 후,,, 충격으로 하루하루 살아가던 제게 윤뽀님의 칭찬은 저를 춤추게 합니다.
      "에햐디야~~"^^

      ** 흠.. 윤뽀님의 유머에는 그런 비결이 있었군요. 그럼 나도나도!

    • 윤뽀 2009.08.05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가만히 생각해 보니 제가 마가진님과 실제 마주하고 대화하지 않아서 그럴지도? ㅎㅎ
      알고보면 덧글에 강한 마가진님??????
      (농담이에요~)

    • 마가진 2009.08.07 0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_⊙;; ㄷㄷㄷ
      ... 정..정답..! ㅜㅠ

  • 백마탄 초인™ 2009.08.04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베리베리촙촙,,,;;;하하

    자, 얼~릉 이벵을!!
    3차 나눔에는 요거로 이벵을 하실 생각은??? 잉???

    • 윤뽀 2009.08.0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인님의 베리베리는 제 블로그에서 자주 등장하는 것 같습니다 ^^;;
      이벤은 아직 여름이라 걱정이 됩니다
      보내본 적이 있어야죠 -_-
      전 하고 바로바로 먹으니까 괜찮은데 배탈나면 누가 책임집니까 ㅠㅠ

  • 악랄가츠 2009.08.04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완전 맛있어보여요~! ㄷㄷㄷ
    빵이라면 사족을 못쓰는데 흑흑;;;

  • 두말이 2009.08.04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깨찰빵!
    완전 쫀득쫀득 맛났던 빵!!!
    앞뒤잴것없이 일단 먹고보느라 사진찍는걸 까맣게 잊어버려서
    집에 내려오기전에 부랴부랴 그것도 먹던거 찍은 빵..ㅎㅎㅎㅎ
    몽냥 빵 너무 맛있었어요!!(쫀득쫀득.. 아..배고프다..ㅜㅜㅜㅜ)

  • 2proo 2009.08.04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엌...... 이빵..
    베이커리 같은데서도 많이 파는데 ㅋㅋㅋ
    윤뽀님 능력자.. ㅎㄷㄷㄷ 칭하게 지내요~ ㅋ

  • ytzsche 2009.08.05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깨찰빵...ㅜ 윤뽀님 8월에 직접 만든 빵 나누실 생각은 없으신지. 냠냠.ㅋㅋ
    완전 맛있어 보여요~!

    • 윤뽀 2009.08.05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눔 요청이 많이 들어와서 한번 하긴 해야겠어요 ㅎㅎ
      일단 이건 포장이 중요하니까 그것까지 준비가 되면 해보도록 할께요~

    • ytzsche 2009.08.06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노 포장이 뭐가 중요하오~ 맛이 제일루다가 중요하지.ㅋㅋㅋㅋㅋㅋ 전 포장없이 검정비닐봉지에 우걱우걱 담아서 휙 던져줘도 쌩쓰.ㅋ

    • 윤뽀 2009.08.06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일단 이채님 당첨 ㅋㅋㅋㅋㅋ

      근데 이채님은 어찌하여 제 나눔 당첨 운이 안따르는겁니까

  • 댕이 2009.08.05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양~ 오~ 그날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이런 준비 과정이 있었군요.
    모양이 별로라도 맛을 똑같다는 말쌈ㅋㅋ
    아.. 그때 그 깨찰빵이랑 쿠키가 그리워요~~
    배고푸다..ㅠ

    • 윤뽀 2009.08.06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댕님 ㅎㅎ 그날 맛나게 드셔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 또 놀러가요
      그땐 뭔가 업버젼을 준비하겠어요
      이러다 케익을 구워갈지도 ;;;;

  • 김젼 2009.08.06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완전 능력쟈 +_+
    전 홈베이킹 하시는 분들 보면 정말 대단해 보이더라구요 으흐흐
    고거 과정 하나만 잘못해도 빵이나 쿠키가 아니라 떡이 되던데 ㅋㅋㅋㅋ
    전에 발렌타인데이를 맞이하야 -_-
    친구네 집에서 남자친구 줄 쿠키를 만든적 있었는데.. 음...
    결국 야밤에 편의점 가서 급하게 초콜렛 완제품을 사서 줬던..;;

    • 윤뽀 2009.08.06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핫; 김젼님
      전 실패할것같아서 처음은 문화센터 수강을 했어요
      이틀 수강하고나서 오븐까지 장만하게 되었지요
      그래도 시도한 김젼님이 아름다워요

  • 라임 2010.04.27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과점에 있는거랑 똑같네요ㅋㅋ

    맛도 그런가요?

    정말 재주가 많으세요..활동적이신듯~

  • 2010.04.27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