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오복이 머리털 나고 처음으로 커트 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신생아를 볼 일이 별로 없었던 저. 출산 후 신생아들의 머리숱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피부색이며 생김새가 다 다르지만 머리숱이 쇼킹할 정도로 차이나더라고요. 우리 오복이는 거의 민머리. 어떤 아이는 어른스럽게 검고 긴 머리카락을 가지고 나왔더라고요.


친정에선 빡빡이로 밀어줘라, 시댁에선 오복이 아빠도 어릴 땐 머리숱이 적었으니 괜찮다, 밀지마라. 의견이 분분했었는데 저는 두 돌이 지나도록 밀지 않았어요. 너무 휑한 머리숱이 아깝기도 하고 내 자식이지만 두상이 예쁜 편은 아니라서요. ㅠㅠ


머리숱이 별로 없으니까 또래들이랑 같이 있으면 애기처럼 보이더라고요. ㅋㅋ 성장앨범 촬영할때도 거의 모자 등 악세사리로 가렸답니다. ㅠㅠㅠㅠㅠㅠ


당연하지만 시간이 흐르니 머리카락이 길긴 했어요. (그치만 풍성해지진 않더라고요. ㅠㅠ) 귀 쪽으로 내려오는 긴 머리랑 앞쪽으로 쏠리는 긴 머리만 집에서 가위로 좀 잘라주고 미용실 가서 자를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충동적으로 들어가서 잘랐네요. ㅋㅋ


오복이랑 자주 왔다 갔다 하는 길에 있는 미용실에 유리벽 밖으로 보이는 아이 전용 자동차 의자가 있거든요. 또 그 미용실은 밖에 토끼 두 마리를 키우고 있어요. 아이들의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 오복이도 한참을 그 앞에서 구경하곤 했었어요. 미용실을 두려워해서 커트하는 것이 전쟁같단 이야길 들었던지라 익숙해지라고 저도 그 앞에 서 있는걸 제지하진 않았어요.


그렇게 수개월, 아니 2년은 그 앞을 뻔질나게 들락날락 했더니 오복이 나름 익숙해졌나 보더라고요. "자동차 의자에 앉아볼까? 오복이 머리에서 땀도 많이 흘리잖아." 라고 했더니 스스로 좋다고 들어가서 앉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자동차 의자 앞엔 영상을 볼 수 있게 모니터가 있어 TV 없는 오복이에겐 신천지였죠.


바리깡소리를 겁내긴 했지만 의외로 쉽게 커트 했어요. 이게 뭔가 살짝 억울한 표정도 짓긴 했어요. 그래도 그만하잔 소리는 안하고 다 끝나고 시원하겠다 멋있다고 칭찬해줬더니 본인도 만족하는 눈치. 오복이의 첫 이발 성공입니다. ㅋㅋㅋ 자를 것이 없다 생각했는데 이렇게 깔끔해진 걸 보니 저도 속이 후련했어요.


잘 때 유난히 머리에 땀을 많이 흘리고 긁기도 해서 이럴 줄 알았음 좀 빨리 커트해줄껄 그랬나 후회가 되더라고요. 남자 머리를 너무 몰랐어요. ㅋㅋ 모발이 가늘고 고루 자란 편도 아니라 스타일 내면서 자르진 못했지만 엄마 눈에는 멋짐 지수가 100 상승했답니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6.06.13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제 딸도 머리숱도 별로 없고 또래보다 안 자라서, 주위에서 머릴 밀어줘라 했는데.. 그냥 배넷머리 그대로 길렀었어요. 3살 쯤 되니 조금씩 자라더니 제법 많이 나더라구요. 아이가 머리가 넘 좋아도 머리카락이 빨리 안 자란다는 속설을 당시엔 엄청 믿었더랬죠 ㅎㅎ

    • 윤뽀 2016.06.13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그런 속설이 있나요? 오늘부터 믿는걸로 ㅋㅋㅋㅋㅋㅋㅋ 머리숱 별로 없으니 머리 감고 말리는 시간 짧은게 좋네요 ㅜㅜㅜㅜㅜㅜㅜㅜㅜ 지금은 짧아져서 더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