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어린이집 이용법이 달라집니다. 전업주부가 정당한 이유(?)없이 종일반을 이용할 수 없다는건데요. 복직했다 아이와의 애착에 문제가 생겨 퇴사를 한 저는 전업주부, 오복이는 맞춤형보육 대상자입니다.


맞춤형보육은 기본적으로 9시부터 3시까지 어린이집에 보낼수 있고 월 15시간의 '긴급' 바우처를 제공하니 이를 이용해 초과 시간을 사용하라고 합니다.


모든 어린이집 상황은 모릅니다만 오복이가 다니는 원은 10시 전엔 자율 등원이고 특별한 활동을 하지 않습니다. 10시 경 오전 간식 후 활동, 12시 전후 점심식사, 이후 3시까지 낮잠시간 입니다. 아이들이 일어나는 3시 10분경 오후 간식을 먹습니다. 주 5일 중 3일은 오후 간식 이후 영어와 체육 특별활동이 있습니다. 그래서 전 10시 전 등원, 4시 후 하원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맞춤형보육에 끼워 맞추면요. 낮잠 전 하원시키거나 낮잠을 막 자고 일어난 아이를 하원시켜야 합니다. 특별활동을 하지 않아야 합니다. 9시~3시나 10시~4시나 이용 시간은 같은데 그렇게 대체 할 수는 없는 것 같더라고요. 지금 오복이가 다니는 어린이집 시스템으론 맞춤형보육에 맞추기가 참 난감합니다. 어쩌란말인지. ㅠㅠ


특별활동 시간이야 바우처를 쓰면 어떻게 커버는 되는데 심적으로 힘들 것 같아요. 휴. 초과시간 체크는 어떻게 하냐니 아직 안내받은 것이 없다고 합니다. 그때 가 봐야 알수있는 상황. 성급하단 생각만 드네요.


어린이집은 맞춤형보육 대상자 아이에 대한 보육료가 삭감되니 좋을 것 없고 (특별활동 포기하는 아이가 생기면 플러스 타격도 있겠죠. 1/n 하는 비용 부담이 커지면 가정에도 몇만원씩 타격 ㅠㅠ) 부모는 불안정한 환경에 아이를 보내면서 여러 불편을 겪습니다. 왜 이런 편가르기를 하는지 답답해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6.06.09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많이 힘드시겠습니다. 정부에서 하는건 왜 죄다 이 모양인지 모르겠습니다. 맞춤형.. 그건 절대 맞춰주지 않겠다는 정책 같아 보이네요. 요즘 시대에 부모님이 매번 아이를 맡아주실 수도 없고. 정말 급할 때 아니면 이용하지 못할 정책 같네요. 좀 더 기다려봐야겠네요. 많은 분들이 들고 일어나시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방법이 있을겁니다. 응원할게요~

  • 쫑이 2016.06.09 17: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시부터 3시까지도 문제이지요.맞춤보육은 오후간식 안줄려는 억지 시간대입니다.
    그렇다고 바우 처써도 맞춤보육애들은 간식비내면서 4시에 하원할수 있겠네요.ㅜㅜ
    종일형반도 거의 4시5시 하원일텐데요. 머리 굴린다는것이 결국은 간식비 뺄려는 잔머리 입니다.

  • ㄴㄱㄴㄱ 2016.06.09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린이집은 3시아니고 2시래요

  • 박예지 2016.06.23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시부터 오후 3시 까지라해도 어린이지과 부모 사정하에 한시간은 조율 가능하다고 나와있는데ㅜ어린이집에선 그건 활용안하고 다짜고짜 안된다고 낮잠시간 부족하니 15시간 긴급바우처릉 쓰던가 종일반 자격에 맞춰 오라는거 같아요 ㅠ저도 실질적으로 10시부터 3시 반이면 데릴러 가는데 30분도 조율이 안되는 건지 답답하네요

  • 저도불만이요 2016.07.06 17: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죄송해요
    저도 미치겠네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