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숙의 똑똑한 정리법 - 10점
정희숙 지음/가나출판사

난 정리정돈을 잘 못하고 하는걸 좋아하지도 않는다. 혼자 살 땐 혼돈의 카오스 속에서도 내가 찾는 물건이 어디에 있는지 알기 때문에 별 문제가 되지 않았는데 결혼을 하고는 남편의 눈치가 보이는거다. 그래도 맞벌이라 집에선 잠만 자는 생활이 수년간 이어졌고 엉망인 집도 서로 그러려니 했다. 문제는 지금. 2016년이다.

아이가 생기면서 정리정돈을 잘 할 필요가 있어졌다. 지금 집은 내가 임신한 상태로 이사를 왔다. 당시 친정엄마와 동생이 와서 정리를 도와줬지만 아직도 어수선한 상태임은 부인할 수 없다. 아이는 무조건적인 물고 빠는 시기를 지났는데 이젠 뭣이 중한지도 모르고 온 사방을 들쑤시고 다니는터라 정리의 필요성을 느낀다. 아이에게 "거긴 만지지마" 라고 말하는 것도 지치고 큰 변화를 거치지 않으면 안 된다.

정리정돈의 주체가 내가 되지 않으면 절대 깔끔해지지 않는 집. 해야겠다 맘은 먹었지만 어려웠다. 친정엄마는 깔끔한 성격이지만 내가 한참 자랄 땐 역시 맞벌이 가정이라 바쁘단 핑계로 정리정돈을 하는 법을 알려줄 여유는 없었고(하라는 잔소리는 있었지만) 다른 누가 나서서 알려주는 것도 아니었으니까.


[정희숙의 똑똑한 정리법-딱 한 번 정리로 평생 유지되는 우리 집 정리 시스템]은 막막한 내가 가질 유일한 희망같았다. 정리정돈을 글로 배우다니. 씁쓸하지만 이게 현실. 책을 다 보고나니 감은 잡히지만 엄두가 안난다. 각종 방송에 출연하였고 대한민국 1000여 집을 정리했다는 저자 정희숙님께 의뢰하고 싶은 생각이 굴뚝같았다. 이런 마음으로 언제 정리정돈을 하련지.

충격 받았던 정리법은 그 시작이 '베란다'라는 건데 공간별로 정리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던 틀을 깨부쉈다. 하긴 베란다를 비워야 방치된 물건이 뭔지 확인되고 큰 물건은 넣어둘 수 있고 뭐가 돌아갈 것 같다. 이런 것이 노하우인가 싶을 정도로 큰 깨달음을 줬다.

이 책엔 정리법 외 컨설팅 사례가 많이 나오는데 책의 상당부분을 할애할 정도로 중요한 내용인가 싶다가도 변화된 공간에 대한 공감과 동기부여가 많이 되어서 얼른 정리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상세보기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