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아이들 활동사진을 올려주잖아요? 그건 올리는 쪽도, 내려받는 쪽도 주의해야한다고 생각해요. 얼마전에 한겨례에 ''쌤스타그램'에 뜬 우리 애 사진을 어이할꼬?" 이런 이름으로 기사도 났던데 쌍방주의죠.


어린이집 다닐 땐 활동사진이 네이버 카페에 올라왔었어요. 회원 승인제였고요. 예전에 한 번 회원정리하는 걸 봤었는데 졸업한 지금은 음. 아직 제가 강제탈퇴 되진 않은 것 같아요. 그래도 검증(?)된 회원이니 아이 사진 노출에 대한 걱정은 낮다고 봐야죠.


지금 다니는 유치원은 반 별로 네이버 블로그에 올라오는데요. 솔직히 유치원 비교할 때 이 부분 싫었어요. 사진만 올라오면 검색에 잘 걸리진 않아요. 그치만 맘만 먹으면 누구나 찾을 수 있고, 볼 수 있잖아요.


저같은 사람이 있었는지 3월 중 서로이웃공개로 바뀌었는데요. 전 지금도 싫어요. 서로이웃을 하려면 블로그 닉네임을 아이 이름으로 하라는데 기존 네이버 블로그 운영자들은 난데없이 이름을 바꿔야 하잖아요? 아니면 아이용 네이버 계정을 하나 더 파야하나요?


또 선생님과 다른 학부모님들이 제 블로그에 마음껏 들어올 수 있는 것도 싫어요. 전 네이버 블로거는 아니지만 찝찝해서 네이버 블로그는 초기화해버렸어요. 그치만 네이버 카페나 뭔 활동을 하려다보면 스크랩을 하라느니 이런 조건들이 있기에 여전히 불편한 점이 남아요. 서로이웃으로 돌리면서 아이 이름을 닉네임으로 하라 했을 때 그런 부분들 정리를 해서 말씀드렸지만 답은 못 받았어요.


그리고 이제 학부모 입장에서 보면요. 요즘 SNS를 워낙 많이 하니까 같이 조심 해야죠. 저도 블로그 하면서 초창기엔 저작권, 초상권 개념이 약했어요. 지금은 블로그나 다른 SNS계정에 사진 올릴 때 모자이크나 블러 처리를 하죠. 제 사진이라고 해도 노출되는 것이 반갑진 않아서 가능한 자제하고 있고요.


아이 활동사진을 받아 재업로드하는 모든 학부모가 인지를 했음 좋겠는데 이건 제 맘일 뿐입니다. 아직 친분이 있는 학부모가 없고 일부러 찾아보지 않아 오복이가 포함된 유치원 사진이 떠도는 건 못 봤지만 보면 소름끼칠 것 같아요. ㅠㅠ


선생님들도 학부모님들도 모두 아이의 활동사진은 제한적으로만 공유하였으면 좋겠어요. 우린 모두 소중하니까요. 서로가 공감하는 이슈였음 좋겠습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