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박 5일이었던 괌 여행이 태풍 위투를 만나 5박 7일이 되는 마법을 겪었습니다. 그래서 원래 숙소가 두 곳이었는데 세 곳이 되었답니다? 응? ㅋㅋ 로얄오키드, 리프&올리프, 퍼시픽스타입니다. 그 중 오늘은 로얄오키드 호텔 이야기만 해 볼게요.


지난 6월에 참여했던 호텔패스 소문내기 이벤트에 당첨되어 로얄오키드 호텔 3박 무료 숙박권을 받았어요. 대박이었죠. ㅋㅋ 덕분에 공금을 아꼈어요.


지류 상품권이라 호텔 공식 메일(reservation@royalorchidguam.com)로 예약을 해야했어요. 구글 번역의 힘을 빌려 호텔패스에서 받은 상품권을 사용할거다. 몇월 며칠 새벽에 도착한다. 회신 달라. 이렇게 상품권 사진이랑 같이 보냈는데 답이 좀 늦게 오더라고요. 상품권 사진을 보내달라고. ㅋㅋㅋㅋ 그래서 똑같은 사진 다시 보내주면서 컨펌 번호 달라 했더니 알았다며 메일이 왔어요. ㅋㅋ 이렇게 예약한 건 첨이고 해외에 영어고자라 잘 됐나 안 됐나 현지 도착할때까지 긴장했답니다. ㅠㅠㅠㅠㅠㅠ


사실 어른3명, 아이2명이 함께하는 여행이어서 이 방으론 어림도 없었어요. 그래서 스탠다드 룸인데 큰 방으로 바꿀 수 있는지(침대 3개, 4개 들어가는 방이 있었거든요.), 커넥팅룸으로 되는지 등등 요청하고 싶은 것이 많았는데 무료숙박에 뭐 그리 요구하는게 많나 쫄아서 스탠다드 룸 2개 잡고 체크인할 때 우리 친군데 커넹팅룸이나 옆방 달라고 했어요. ㅋㅋㅋㅋㅋㅋ 새벽 체크인이라 그런지 방 없다고, 그나마 가까운 방 준다며 같은 층에 3개? 4개? 건넛방을 주더라고요. 에잇. ㅋㅋㅋㅋㅋㅋㅋㅋ


지난번 괌 여행에선 디파짓을 낸 기억이 없는데 여기서는 $100 받았어요. 체크아웃 하면서 되돌려 받았고요. 무료숙박권을 써서 그런가 했는데 리프&올리브, 퍼시픽스타도 카드정보를 확인했습니다. 한 곳은 가승인, 한 곳은 복사만 한 것 같아요. 제 카드로 안 해서 어디가 어딘지는. ^^;;


괌 호텔이 전반적으로 오래되어 낡았다는 건 익히 알고 있었고, 로얄오키드 호텔 자체가 1박에 10만원 언더로 잡을 수 있는 저렴한 축에 속한다는것도 알았기에 솔직히 큰 기대는 없었습니다.


그래도 생각했던 것 보다 깔끔했어요. 습하지 않았고, 큼큼한 냄새도 없었어요. 카펫이 아니라 아이들 맨발로 다니기도 좋았고요. 스탠다드 룸에 샤워실과 욕조가 따로 있고 화장실이 별도 공간에 있는 것도 이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샤워실 문이 꽉 닫히지 않아 물이 밖으로 튀었고, 샤워기도 물줄기가 골고루 분사되지 않는 등 곳곳이 부실했습니다. 또 욕조에서 창문을 열면 바로 침대로 연결되는 희안한 구조라 욕조 한 번 쓰고나니 침대까지 습해졌습니다. 변기에 앉아서 보면 문 쪽 나무는 세월의 힘에 부스러져있었고요. 타월은 곳곳이 헤져있었습니다.

타월 하니까 생각난건데 보통 페이스타월, 핸드타월, 샤워타월(비치타월) 이렇게 있잖아요? 제 방엔 처음에 페이스, 샤워 2장씩 있더라고요. 그 다음날에 팁 놓아두고 사람이 3명이니 타월도 3장씩 달라고 메모를 남겼죠. 그랬더니 핸드, 샤워를 3장씩 놓아뒀어요. ㅋㅋ 페이스타월이 없어 복도에서 마주친 하우스키퍼에게 달랬더니 놓아놨다고. 있다는거예요! 결국 와서 보더니 이것밖에 없다면서 페이스타월 2장 줬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끝이냐? 아니에요.

친구방은 룸 청소 시간을 놓쳐서 그냥 말로 타월을 받았는데 페이스타월이 없더래요. 말 했더니 핸드타월 가져다주고, 샤워타월 가져다주고 아니라고 다시 주면서 몇 번을 왔다갔다 했는데 결국 못 받았대요. ㅋㅋㅋ 그렇게 친구는 샤워타월만 6장이 되었답니다. ㅋㅋㅋㅋㅋㅋ 그냥 그걸로 닦으라고 했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냉장고는 성능이 과했어요. 소음이 무지 커서 밤에는 코드를 뽑아버리고 싶은 충동이 들었고, 냉동에 가까운 냉장칸에 음료를 뒀는데 슬러시가 되어 있더라고요. ㅋ 그 위에 커피 저으라고 둔 막대를 드니 먼지가 딸려올라왔어요.

친구방도 룸 컨디션은 비슷했어요. 바닥 타일이 달라서 조금 더 환한 느낌이 있었어요. ㅋ 두 돌 안 된 아이가 있다보니 그 방에서 뭘 많이 먹었는데 그래서인지 제 방에서 볼 수 없었던 개미가 나왔답니다. 바퀴벌레 안 나온 것이 어딥니까. ㅋㅋ

중앙에 엘리베이터가 2대 있는데 로비층(2층)까지 운영합니다. 로비층에서 1층으로 나올 땐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해야 하고요. 1층부터 운영하는 엘리베이터가 한 대 있긴 한데 미로를 헤메는 것 같은 곳에 있어요. 유모차가 한 대 있어서 구석 엘리베이터를 타야했는데 밤에 혼자 다니기엔 무서울 것 같아요. 엘리베이터는 로비층에서 룸키를 뽑아야 버튼이 먹힙니다. 요런 보안은 좋으네요.


로얄오키드 호텔엔 1층과 2층에 식당이 여럿 있는데 2층에 한식집은 아무래도 운영을 안 하는 것 같아 보였어요. 1층에는 손님이 좀 있었는데 생일자가 있었는지 직원들이 생일 축하 노래를 아주 크게 불러주더라고요. ㅋㅋㅋ


또 1층에는 오락시설도 몇 있는데 아이들이 할만한 건 없었어요. ㅋㅋ 화면은 번쩍였으나 우리가 할만한 건 없었. ㅋㅋㅋ 같은 층에 로얄 기프트 마트라는 샵이 있는데요. 전반적으로 비싸요. 아무래도 호텔을 끼고 있으니까 그럴수밖에요. 바로 옆에 ABC 스토어가 있으니까 웬만한 건 거기서 조달하는 것이 이득입니다. 똑같은 물건에도 가격 차이가 있으니까요. 말은 그렇게 하는데 여기서 엽서 2장 산 건 안비밀. ㅋㅋㅋㅋ


6층엔 헬스장과 연결되는 수영장이 있어요. 사람이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잠깐 놀았는데 전세 낸 것 같았어요. 근데 금연구역은 아닌지 담배 피는 사람이 있어서 좀 그랬습니다. ㅋㅋㅋ 아이들이 어려서 미끄럼틀이나 다른 시설 없어도 잘 놀았는데 담당 직원이 한 명도 없었어요. 비치타월이나 구명조끼, 튜브 같은 걸 빌릴 수 없단 말이죠. ㅋㅋ 또 에어 펌프가 있는지 확인조차 할 수 없었으니 대형 튜브가 있으시면 좀 더 확인을 해보셔야 할 것 같아요.


조식 불포함이라 조식 식당은 어딘지, 먹거리는 어떤지 확인 불가고요. 음. 비치로 접근성이 조금 떨어지는게 흠입니다. 이 정도면 대충 호텔에 대한 언급은 다 한 것 같네요. ㅋ 디테일하게 사진을 찍어놓지 않아서 뭐가 빠졌는지 모르겠어요. ㅋㅋㅋㅋ


정리하면 로얄오키드호텔은 새벽 출도착 여행자들이 0.5박으로 머무는 곳으로 좋고요. 외부 일정이 많아서 방은 잠만 자는 곳이라고 생각한다면 나쁘지 않아요. 룸 컨디션에 예민하지 않아야 할 것 같고요. 투몬베이에 있고 위치 나쁘지 않아요. K마트 걸어갔다 올만하고 주변에 음식점 등 편의시설도 괜찮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