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랑 해외여행 다니면서 마사지를 못 받았어요. 주로 동남아를 갔는데 마사지가 얼마나 유명해요. ㅋㅋ 때마다 받고 싶단 마음은 늘 있었으나 실행하긴 어렵더라고요. 교대로 받으면 되지 않나 의견을 제시해보았지만 이상하게 흐지부지 되더라고요. 가족여행도, 친구들과 함께하는 여행에서도.


그랬었었는데! 드디어! 마사지! 받았습니다. 오복이랑 여행다닌지 6년만에. 태국에서! ㅋㅋㅋㅋㅋㅋㅋ 총 세 번 받았는데요. 가격은 비슷비슷 했습니다. 그치만 경험치는 정말 달랐다는. 아래 자세히 적어요. ㅋ


처음엔 소심하게 발마사지였어요. ㅋㅋ 치앙마이 님만해민 쪽에 머물다 올드시티에 갔는데요. 너무 햇볕이 따가워 실내로 가야겠더라고요. 그래서 예약없이, 사전정보없이 깔끔해보이고 밖에 가격 안내가 되어있는 곳으로 고고했어요.


타패게이트 통과해서 짧은 길 한 번 건너고 얼마 가지 않아 왼쪽에 있었던 Time To Massage라는 곳이었어요. 60분 발 마사지가 300바트. 팁을 20바트씩 드렸으니 총 640바트였네요. ㅋㅋ


잠시 족욕하는데 용과 띄워진 웰컴 드링크를 주셨어요. 족욕 통에 띄워진 꽃과 스크럽, 실내화 등 준비도 깔끔했고 마사지사 분들이 친절하셨어요. 오복이가 옆에서 앉아있을 때 덮고 있으라고 담요도 주시는 등 배려도 해 주셨고요.


마사지는 평범. 특별히 기억에 오래 남진 않았어요. 뒤로 갈수록 하드코어해져서. ㅋㅋ 암튼 전반적으로 좋은 인상이었습니다. 마사지 후 설문조사를 하는 등 관리에 신경 쓰는 것 같았고 차와 다과, 작은 기념품도 준비해주셨어요.


발 마사지에 용기를 얻은 우린 님만해민으로 돌아와 등, 어깨 마사지에 도전해봅니다. 유님만 호텔 옆 원님만 옆 블럭으로 조금 걸어가면 마사지샵들이 늘어서있는데요. 거의 가격은 동일했습니다. 게중 유난히 신발이 많은 곳도 있더라고요. 신랑과 저는 어차피 마사지사를 잘 만나야 한다며 복불복이라며 예약 없이 갔습니다. ㅋㅋ


이번에 간 곳은 Phuphaya Massage라는 곳이었는데 타이 마사지 1시간에 250바트였어요. 올드타운보다 님만해민이 더 저렴하다는 사실이 살짝 쇼킹했어요. ㅋ 팁까지 해서 총 540바트 드렸습니다.


여러 명이 동시에 받을 수 있는 마사지실이 2층에 있었는데요. 커튼으로 공간을 분할하더라고요. 오복이는 옆 침대에 앉아있을 수 있었고요. 태블릿으로 코코몽 영상 봤네요. ㅋㅋ 저랑 신랑은 옷 갈아입고 각각 베드에 누워 마사지 받았습니다. 시원하게 잘 해주셨어요. 특히 타이 마사지는 마지막에 왜 온 몸을 써서 스트레칭 해 주잖아요? 겁나면서도 짜릿한. 그거 좋았네요. ㅋㅋ


마사지 후 차와 바나나를 주셨는데 바나나는 오복이것까지 준비해주셨어요. 작고 통통한 바나나가 더 맛있는 것 아시죠? 맛있게 잘 먹었어요. ㅋㅋ 가성비로는 여기가 짱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우린 방콕으로 넘어오는데요. 방콕으로 와 호텔 체크인하고 첫 일정이 카오산로드였어요. 근데 왜 비가 오냐고요. ㅋㅋ 뭔가 흐지부지되고 호텔로 돌아가냐마냐 하면서 마사지나 받자고 되어 SukdeeTHAI Massage란 곳에 가게 됐습니다.


첨 호객할 땐 1시간에 250바트라고 표시된 것을 보여줬는데 지나갔다 다시 돌아와서 물어보니 아니라고, 그건 해피아우어라고 300바트라는거예요. ㅋㅋ 시간 아주 조금 지났을 때라 250바트에 해주면 안 되겠냐 하니 OK래요. 그래서 들어갔습니다. 팁 포함 540바트.


우리가 받기로 한 것은 목, 어깨 쪽인데 족욕부터 하더라고요. 근데 진짜 통에 띄워진 것도 별로 없고, 온도도 별로, 물 받는 양도 저랑 신랑 다르고. 진짜 형식적이었어요. ㅋㅋㅋ 1층에서 족욕하고 2층 올라갔더니 2명이 같이 받을 수 있는 곳이 아니고 폐쇄된 방이 하나 하나 있더라고요? 분위기가 어두컴컴하기도 해서 진짜 나가고 싶었습니다. 갈아입을 옷도 안 주고. ㅠㅠㅠㅠㅠ


그렇게 마사지를 하는데 갑자기 옷을 벗으라더니 뭘 막 발라요. ㅋㅋ 타이 마사지 아니냐, 이건 오일이냐 물으니 타이거밤이래요. 치덕치덕 하면서 마사지하는데 뭐랄까 정해진 순서대로 하는게 아니라 "어? 너 어깨 많이 뭉쳤네? 내가 오늘 이거 꼭 풀어줄게!" 라고 막 조지는 느낌. ㅋㅋㅋ 집중적으로 파고 싶으신 분들은 좋아하실지도? 마사지 끝나고 가격표 자세히 봤는데 Head neck Shoulder 밑에 (with oil&balm)이라고 적혀있네요. 전 앞면을 보고 들어갔기에 몰랐어요. ㅋ

신랑 담당했던 마사지사는 타이거밤을 과하게 쓰셨는지 속옷이랑 바지 허리께가 완전 떡칠이. ㅋㅋㅋ 타이거밤 냄새 아시죠? 황당했습니다. 갈아입을 옷이 없으면 조심을 하시지. 것도 모르고 땡큐하다고 팁을. ㅋㅋㅋ

여긴 진짜 압이 쎄고 집중케어하므로 다 필요 없고 마사지 강하게 받고 싶은 분께 추천합니다. 약간의 흥정이 가능할 수 있다 정도가 장점이고 다른 건 영 별로였어요. ㅋㅋㅋ 마사지 후 다과? 차? 없어요.


방콕보단 치앙마이에서 받았던 마사지 경험이 훨씬 우수했어요. 오복이가 생각보다 잘 기다려줘서 조금 일찍 시도했으면 치앙마이에서 더 많이 받을 수 있었는데 아쉽더라고요. ㅋㅋ 1시간에 250바트면 만원 정도인데 어디서 이런 호사를 누리겠어요. ㅋㅋㅋ


태국여행 후 오복이가 마사지하는 흉내를 좀 내는데 한 번씩 해달라고 하고 있어요. ㅋㅋㅋ 아직 마사지 맛을 모르는 오복. 조금 더 크면 키즈마사지 받겠다고 할지도 모르겠네요. ㅋㅋ 태국 물가 정도면 같이 받고 싶어요! ㅋㅋㅋㅋㅋ 아이랑 뽈뽈거리며 돌아다닌지 6년 만에 한줄기 빛이 내려옵니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