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복이의 클레이 만드는 실력이 부쩍 늘어서 자랑해요. ㅋㅋㅋ 한동안 클레이 많이 샀었어요. 근데 딱히 작품을 만드는 것도 아니고 먼지만 잔뜩 묻히다가 굳어서 버리거나 아낀다고 조금씩 꺼내 쓰고 나머진 방치해서 냄새나고 물 생기고 끈적끈적해져서 버리거나 둘 중 하나였어요. 이건 아니다 싶어 자제했어요. 그러다가 이번 유치원 방학에 집돌이 하게 되면서 아쉬운 맘에 가볍게 사 봤습니다. 깜짝 놀랐잖아요. 너무 잘 만들어서. ㅋㅋㅋㅋ


엄마 눈에 잘 만들었다는 거 알아요. ㅋㅋㅋㅋ 제 기준에선 괄목할만한 성장이에요. 1도 도와주지 않았는데 혼자서 뽀로로와 패티를 만든 것 있죠? 특히 뽀로로에 심쿵. 오복이 다 컸네요. 만들었을 당시에 1차로 칭찬해주고 자기 전에 사진 찍고 있으니까 잘 만들어서 사진 찍냐며 어깨 뽕 들어갔어요. ㅋㅋㅋ 아빠 퇴근해서 오자마자 자랑하고. ㅋㅋㅋㅋㅋ


요거는 버리기 좀 힘들 것 같아요. 가지고 있다 결국 먼지 쌓여 버리겠지만 당분간은 책꽂이 위에라도 올려놔야겠어요. ㅋㅋㅋ 이렇게 만들면 다른 것도 만들라고 사주고 싶잖아요. 설 연휴 전에 받게 포스팅하고 인터넷 주문 들어갑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