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요. 오후 4시 이후가 아니면 햇볕이 따갑고 푹푹 찌니까 힘들어요. 허나 집에만 있는 것도 고역이라 나가긴 해요. 그래봤자 집 주변 놀이터가 다지요. 수원에 확진자가 많이 나오기 전엔 카페나 식당도 갔지만 지금은 테이크아웃만 합니다.


코로나19에 더위까지 겹쳐 다들 힘든 시기인데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이 왜 늘어나고 있을까요? 코로나19 초반에 그러다가 바짝 잘 쓰더니 도로묵되고 있어요. 제 활동반경과 제 눈에 들어온 것만 보고 판단하니 틀린 걸 수도 있는데요. 처음엔 나이 드신 분들이 마스크를 잘 안 쓰는 것 같았어요. 근데 지금은 보호자가 동반되지 않는 초등생이 통제가 안 되는 느낌입니다.


속상해요. 수원 몇 번 확진자의 경우 본인은 마스크를 하고 있었는데 마스크 안 한 확진자와 잠깐 대화하여 감염된 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래서 그 가족과 가족의 직장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왔고요. 마스크로 최소한의 방어를 하고 있는 건데 너무 안일한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닌가.


동네만 뺑뺑이한다고 했잖아요? 그러니 오며가며 얼굴이 눈에 익는데 안 한 사람은 주로 안 하고 목격된단 말이죠. 눈 빠지게 클릭해서 마스크사고, 얼굴에 뾰루지 올라오는데도 마스크 하는 내가 이상한 느낌. 오복이가 마스크 내리면 막 다그치는데 이게 정상인거죠? ㅠㅠ 밖에서 간식이며 물 마신다고 마스크 만지는 것도 맘에 쏙 들게 행동하진 않아 스트레스 받는데 그래도 우리 아이는 양반이라는거. 군말 없이 마스크 쓰고 다니니까요.

2020/05/15 - 날이 더워지고 있지만 마스크는 쓰고 다녀요!
2020/04/27 - 마스크쓰고 입 주변 뾰루지가 늘고 있다 orz...


이래저래 개고생이네요. ㅠㅠ 언능 가을, 겨울 왔음 좋겠어요. 추워서라도 마스크 하고 다니게. 조금 더 개인 생활 방역에 신경써주세요. 실외라 하더라도 2m 거리 유지가 안 되면 마스크 써야한대요. 요즘 인터넷으로 공적가격 이하로 마스크 사기 쉬워요. 계정 얻어서 대신 사주고 싶어요. ㅠㅠ 다함께 노력합니다.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