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이가 초등학생이 된다. 내일이면 학부모가 된다. 코로나19로 부모는 학교에 들어갈 수 없다. 입학식은 아이들이 각 반에 모여서 진행한단다. 어린이집, 유치원을 안 갔던 것도 아닌데 초등학교라는 문이 왜 이렇게 크게 느껴지는 걸까. 눈에 안 보이니 (보여도 어쩔?) 걱정이 앞선다. [엄마,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 선생님만 아는 초1 교실 이야기]를 주말 동안 빠르게 읽었다.

 

 

초등학교 1학년을 처음 담당한 선생님의 짧은 기록이 모여 책이 만들어졌다. 아이가 김도용선생님 반이 된 건 아니지만 초등 1학년의 세계를 잠시나마 볼 수 있어서 코시국에 한시름 놨다. 솔직히 글의 전체적인 완성도는 블로그나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초딩 1학년 담임이 초딩1학년 세계를 알려주마"쯤의 제목으로 읽을법했는데 내가 1학년 학부모가 된 입장이라 감사한 기분으로 봤다.

 

아이들이 엄마가 보고싶다고 울거나 전화통화로 엄마 목소리를 듣고 안심하는 장면, 아이들이 못 여는 뚜껑을 열어주는 장면, 아이엠그라운드 알려주기, 아이들이 미션을 수행하는 동안 사물함에 선물을 숨겨두고 모르는 척하는 에피소드 등을 볼 땐 생각보다 유치원 같은 부분이 있네 싶다가도, 컴퓨터실에서 code.org에 반복문이 어쩌고 하는 걸 보고는 깜짝 놀랐다. 초등 1학년 수준이 이 정도야? 남학생과 여학생의 차이, 배움의 속도 등에서 간접적으로 분위기가 느껴져 오복이의 행동도 가늠해봤다. 뭘 생각해도 내 아이는 또 다르겠지만. 그리고 음. 책 속 아이들이 유튜브나 게임 속 콘텐츠를 따라 하는 부분이 많이 나와 마음의 준비를 해야겠더라. 우리 집에서 접할 수 없었던 세계를 맛 볼 예정이시니. 이런저런 에피소드 속에서 선생님의 시선을 쭉 봐서 선생님에 대한 믿음, 이렇게 중재를 하시는구나, 방향을 제시하는구나를 알 수 있어서 초보 학부모는 도움이 많이 됐다.

 

코로나19 시국에 어떻게 운영이 되었는지가 있었음 더 좋았을 테지만 그러기엔 시기상 빠듯했겠지? 작년 병설유치원 1년 보냈을 땐 등원을 많이 못 했지만 그마저도 인원을 나눠서 갔고, 그 안에서도 서로 붙어있지 않은 것 같은데 올해는 매일 전 학생이 등교하는데 어떨런지. 부디 오복이가 그곳에서 관계를 잘 형성해나가 주길, 안정적인 관계가 생기길 바라고 또 바란다.

 

 

엄마,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 10점
김도용 지음/생능출판사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