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장수풍뎅이 유충이 번데기가 되는 과정을 리얼하게 본다는 건 정말 힘든 일이더라고요. 강강이와 안정이의 2세 중 한 마리가 발효톱밥 위에서 번데기가 되는 바람에 그다음 목격은 쉬울 것이라 생각했는데 얘들이 한눈팔면 번데기가 되어있어요. 참나. ㅋㅋㅋㅋㅋㅋㅋㅋ 영상으로 찍어보고 싶어서 거치대 놓고 대기 타고 있었는데 한 번을 못 찍었어요. 되기 전후만 잔뜩 찍고 있습니다. ㅠㅠㅠㅠㅠㅠ

 

 

그렇게 전 네 마리의 번데기를 데리고 있습니다. ㅋㅋ 아직도 많은 애들이 있지만 촬영할 수 있을거란 보장이 없네요. 몇 날 며칠 쭉 찍어보고 싶지만 제 아이폰7은 고작 32GB라 저장공간이 터무니없이 부족해요. 한 시간도 못 찍음. ㅋㅋㅋ 그간 찍고 지우고, 찍고 지우고의 연속이었고 찍다 도중에 어플이 사망해서 파일을 못 살린 것도 있었어요. ㅠㅠ 뭘 하려면 장비가 중요하단 걸 이렇게 깨닫습니다. ㅋ

 

 

덕분에 애들을 오래 지켜보면서 나름의 감이 생겼어요. 번데기방은 유충병 바닥에 가깝게, 벽에 잘 짓네요. 덕분에 관찰은 쉬운데 뿔 쪽이 잘 안 보여요. 그래서 암컷인지 수컷인지 모름. ㅋㅋ 유충일 때 크기가 큰 아이가 수컷이지 않을까 추정만 하고 있습니다. 우화 할 때 보면 알겠죠? 유충은 건강하고 통실해보이다가 색이 바래고 쪼글쪼글한 상태가 되더군요. 똥을 다 내보내며 꼬리 쪽에 검은 얼룩을 남기기도 해요. 방을 만들면 이동을 안 하니 똥이 닦일 일이 없어서 그런 것 같아요. ㅋㅋ 그리고 번데기가 되기 직전엔 색이 좀 진해지는 것 같아요. 누렇게? 또 우리 살이 급격히 찌면 트는 것처럼 터진다는 느낌이 나면 곧 번데기 되더라고요. 여길 맨날 놓쳐요. 자고 일어나면 되어있고, 어디 다녀오면 되어있고. ㅋㅋㅋㅋㅋㅋ

 

 

성충으로 우화하는 모습은 관찰이 가능할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성충 키우고 알 받아서 1령 애벌레, 2령 애벌레, 3령 애벌레 보고 다시 성충을 보는 중이니 이왕이면 생생하게, 확실하게 보고 싶은데 도와줘라 아이들아!

 

 

장수풍뎅이 유충, 번데기가 되다! (feat.인공번데기방)

지이이이인짜 오랜만에 장수풍뎅이 소식입니다. ㅋㅋ 1월 이후 별 소식이 없었으니까 세 달 만에 빅뉴스를 가지고 왔습니다. 그 사이는 별 일 없었어요. 한 번씩 발효톱밥을 교체해줬고, 날파리

qtotpz.tistory.com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