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복이가 한글을 어느 정도 쓸 수 있게 되면서 생신이나 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일 있을 때 할머니, 할아버지께 편지를 쓰자고 부추겼습니다. 해외에서 집으로 엽서를 몇 번 보내봐서 우표 붙이고 우체통 찾는 건 본인도 익숙한데요. 편지를 쓰는 걸 썩 좋아하진 않습니다. 그치만 양가에서는 참 좋아하십니다. 특히 작년엔 코로나19로 거의 뵙질 못했으니까요. 친정은 한 번도, 시댁은 두 번? 정도 뵌 것 같네요. 암튼 그 애틋함과 기특함이 더해져 좋아하세요. 오복이 칭찬도 많이 해 주시고요.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고, 어르신 백신 접종도 되면 올해는 한 번 가야지 했는데 상황이 그리 녹록지 않아 며칠 전 남편만 시댁에 다녀왔어요. 그리고 남편 편에 어머님이 오복이에게 보내는 편지와 용돈이 딱 있었습니다. 제가 지금 논산 한글대학 할배, 할매가 쓴 시와 그림을 모은 [내 이름 쓸 수 이따]라는 책을 보는 중인데 이 편지랑 매칭이 되면서 찡하더라고요. 저는 오복이에게 글 쓰는 연습 겸해서(편지지에 편지의 형식과 기승전결, 맞춤법 체크 등등) 무언갈 더하여 쓰자고 권하는데 어머님은 정말 꾸미지 않고 손자 보고픈 마음 하나만 표현하신 것 같아서 찐 감동이었어요. 그래서 오복이 방에다 붙여줬어요. 보고 또 보라고. ㅋㅋ 친정이든 시댁이든 맘 편히 가고 싶다는 바람이 한 층 더 커진 날이었습니다. 웬수같은 코로나19 덕분에 손편지의 감동만 오가네요. (본문엔 없지만 친정엄마, 친정아빠도 오복이에게 손편지 답장을 보내주셨답니다. 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