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초등학교 1학년 아이의 학부모가 되었는데 교실에 발 한 번 디뎌보지 못한 엄마, 윤뽀입니다. 망할 코로나19같으니라고. 졸업할 땐 우리 아이 교실 갈 수 있을까요? 아이가 썼던 책걸상에 한 번 앉아볼 수 있을까요? 아니 꼭 가봐야한다는 법이 있는건 아닌데요. 애 하나 키우고있고 다신 오지 않을 한 번의 경험인데 그걸 못하잖아요. 매일 등하교길을 함께하는데 그 안을 못 보니 2% 부족한 것 아니냐고요. 괜히 섭섭하단말이에요.

 

 

담임선생님은 목소리만 들어보고 실물 영접을 못 했어요. 4월 학부모상담주간에 전화상담을 했답니다? ㅋㅋㅋ 이번달엔 공개수업을 해요. 얼래? 비대면으로 한대요. ㅋㅋㅋㅋㅋㅋㅋ 줌으로 참관하고 온라인 참관록 작성해달래요. 이게뭐야. ㅋㅋㅋㅋㅋㅋ 언택트시대가 이런거군요. ㅋㅋ SF소설 보는 것 같아요. ㅋㅋㅋ

 

 

암튼 요 포스팅 시점, 줌으로하는 공개수업 잘 마쳤습니다. 카메라 각도 상 아이를 비출 때도 있고, 안 보여서 못 볼 때도 있었지만 대략 어떻게 지내는지 확인했어요. 아이들이 수업시간 중에도 돌아다니는 것이 1학년 답더군요. 25명을 이끌어야하는 선생님의 고충을 알 수 있었어요. ㅋㅋ "박수 세 번 시작"이랑 땡땡 탁자에서 울리는 종소리가 낯설지 않았어요. ㅋ 비대면이라 지켜보는 눈빛이 바로 닿지 않았던 아이들은 덜 쑥쓰러워하는 것 같았고요. 저도 신경 덜 쓰여서 이런 방식도 나쁘지 않다 느꼈어요. 매년 이런식이면 곤란하겠지만. ㅋㅋㅋ

 

코로나19와 함께하는 비대면 공개수업 조잘조잘 끄읕.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