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올리기도 싫은 아찔한 이야기입니다.

얼마전 가평으로 지인들과 놀러갔던 적이 있었습니다. 펜션 예약을 한달 반도 전에 해 놓고 흐뭇해 하고 있었지요.
여자 넷이 놀러가다 보니 펜션 예약시 제일 중요시 여겼던 것은 "펜션이 예쁜가?"하는 문제였습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깔끔한 펜션 수준을 뛰어넘어 예쁜 펜션이 우선이었죠. 그런 조건에 맞춰 펜션을 예약하고 다른 문제는 전혀 고려치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믿었던 예쁜 펜션에서 사고가 일어난 것이지요.

가평군 청평면 호명리에 있었던 힐모펜션은 산 중턱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오가는 길이 좁아 차가 마주오면 피하는것이 좀 곤욕인 그런 곳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펜션에 도착하고 나서 보니 주차장이라고 할 만한 곳이 없더군요. 다른 차들도 보면 경사지게 주차 해 놓고 미끄러지지 말라고 돌로 바퀴 부분을 막아놓은 수준이었습니다.

그래도 펜션에 도착해 짐 내리고, 아침고요수목원 다녀오는 것 까지 무사히 마쳤습니다.

문제는 다음날.

저희가 탔던 차는 사진에 보이는 파란 동그라미 있는 곳에 주차되어 있었습니다. 나름 주차장이라고 계단식으로 땅을 좀 평편하게 다져놓은 것 같은데... 문제는 주차된 차 밖의 콘크리트 부분... 그곳은 경사진 곳이었던 겁니다.

어차피 차를 가지고 올라와야 했기에 셋은 짐과 함께 오르막길의 끝에 서 있었고 운전자만 차에 탄 상황이었습니다.
저는 한눈을 판다고 목격하지 못했지만 갑자기 "어?? 어어어어" 하는 소리가 들려서 보니까 후진해서 차가 나오다가 쭈르륵 미끄러져서 쿵, 하고 나무를 박고 멈춰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거 보고 얼마나 놀랬던지.........

왜냐하면 나무에 박고 섰는데 그 밑으로는 낭떠러지 같은 곳이었기 때문이죠. 길이 아니라... 제가 봤던 상황에서 뒷바퀴 하나가 땅을 밟고 있지 않았습니다. 공중에 붕 떠 있는데 심장이 무너져내리는줄 알았습니다.

소리 지르면서 뛰어내려갔는데 운전자가 내리지 않고 차를 끌어올리더라구요. 굉음을 내며 차가 올라오긴 했습니다만.... 전 차가 밑으로 떨어져서 진짜 사람 죽는줄 알았습니다. ㅠㅠㅠㅠㅠㅠ

손이 얼마나 떨리던지... 뭐라 말을 해야하는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더군요. 나중엔 헛웃음 나고...
돌아오는 길 에어콘 빵빵하게 틀었지만 식은땀이 흘러 등 뒤는 축축했습니다.

사람이 다치지는 않았고 차도 굴러가는지라 천만 다행으로 집까지 무사히 오긴 했습니다만... 오면서 정신이 좀 들어 생각해보니... 아무리 생각해봐도 주차시설을 제대로 마련해놓지 않은 펜션 측이 너무 괘씸하더라구요.

나무에 박았으니 망정이지 또 그 나무가 튼튼했으니 망정이지 조금만 빗겨났으면(아래 사진 보면 아시겠지만 차의 끝부분을 박았거든요.) 그대로 쭈루룩 미끄러져서 어디까지 굴러갔을지도 모르는데... 가이드를 세워주던가 했었어야 했는데....... 진작에 이런 문제까지 생각하지 못하고 여행 준비를 한 탓이라고 여기기엔 억울한면도 없지않아 있더라구요.

완전 망가진 뒷 범퍼, 그리고 깨진 등.. 사진에 보이지 않지만 트렁크 안쪽에 철제는 휘었고... 후방감지 센서 깨지고... 나무에 박은 티가 나는게 녹색으로 보이죠.

에휴...

여러분, 휴가철이라 펜션 미리 예약하신 분도 많고 예약 할려고 하는 분도 많으실텐데요.
펜션의 위치를 잘 생각해 보시구요.
차 가지고 가신다면 반드시 주차 공간 확보가 되어있는지 확인하세요.

그렇지 않으면 10만원 들여 여행할꺼 30만원, 40만원 듭니다. -_-
견적만 100만원이 넘게 나왔어요...


게다가 이 차주가 누구냐면.................... 아, 정말 말하기 싫은데... 제 남친입니다.
네, 저 남친한테 차 빌려서 갔어요.....

사고난것도 정말 미치겠고, 처리하는 과정에서도 지인과 남친 사이에서 곤욕스러웠습니다.
이번 일로 남친이 참 대인배라는걸 알았고 다신 차 안빌릴꺼에요.. ㅠㅠ

출발하기 몇일 전 남친 차에 운전자보험을 추가로 가입(링크)했어요.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서요. 그런데 진짜 사고를 냈으니..... 그래도 그 보험 가입해놓아서 보험처리 했지만 남친의 보험료 할증은 어쩔 것이며... 기타 등등... 손해가 말이 아닙니다. ;

아래 이미지는 남친이 자동차 보험 가입한 인슈넷(바로가기)이라는 사이트인데요. 여기 로긴 하면 자동차사고 손익분기점을 계산할 수 있더라구요.
계산해보니 할증되서 더 내야하는게 대략 3년간 66만원정도더라 이거죠. 그 후에 다시 떨어진다 해도 한등급 올라간 상태에서 떨어지는거라... 그 폭이 사고 안났을 경우와는 비교가 안되더군요. 헐.

혹시 보험처리 하는 것이 이득인지 안하는 것이 이득인지 알아보시려면 위 사이트 인슈넷한번 들어가 보세요. 보험가입내용, 사고 종류, 사고 내용, 사고 경력 따져보면 저렇게 마지막 화면 보여주거든요. 남친은 여기서 가입해서그런지 보험 가입내용도 바로 가지고 오던데 여튼, 필요시 조회해 보세요. (바로가기)

여튼,
이 사고로 남친 얼굴을 제대로 볼 수가 없었습니다. -_-;;;

에휴, 다시한번 강조하지만 펜션 선택시 주차공간 확보 꼭 확인하세요.
즐겁게 놀러갔다 즐겁게 복귀해야죠...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해피아름드리 2010.07.15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만다행입니다...^^
    대인배 남친 두신 것도 추카드려요~~

  • 뻘쭘곰 2010.07.15 18: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이 안다쳐서 천만 다행이네요..;; 차사고.. 생각만해도....;;;

  • 꽁보리밥 2010.07.15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 후미를 보니 더 아찔해집니다.
    조금만 왼쪽으로 벗어났으면 ..어휴~
    천만다행입니다.

  • ageratum 2010.07.15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사고가 크게 났네요..
    그래도 다친 사람이 없어 천만다행입니다..

  • 어설픈여우 2010.07.15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어처구니 없는 일을 당하셨군요!
    큰일 날뻔 하셨네요...
    요즘은 식당이든 어딜 가든지
    주차장이 잘 확보 되어있는곳을 찾게 되더라구요...
    큰 경험 하셨네요...

  • rinda 2010.07.16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속상하셨겠어요.
    남친분께는 죄송스러운 일이지만 그래도 다친 사람이 없어서 다행이에요.
    주차공간도 제대로 마련해놓고 펜션만 덩그라니 지어놓았다니.. 안타깝네요.
    윤뽀님의 남친분께서 정말 대인배이신 듯 합니다 ^^

  • 유아나 2010.07.16 0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 참 이런 경우가 빛 좋은 개살구라고 조심해야겠어요

  • sky~ 2010.07.16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게 안다쳤으니... 다행이네요.

  • 햄톨대장군 2010.07.16 0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런!!!
    저도 펜션 알아볼 때 최우선 조건이~이쁜 펜션인데..헉~잘 알아보고 가야겠네요
    언젠간.. 저도 차가 생길..테니...

    그래도 사람 안다친게.. 위안이네요.

    자동차 보험료 할증은 안습이지만요..ㅡ,.ㅡ;;;

  • wonside 2010.07.16 1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철커덩... 경치 좋은 팬션을 주로 산속에 있는데 정말 주차공간 잘 확인해봐야 겠네요.

  • jpetit 2010.07.16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공~즐거운 여행이..주차공간때문에 ..
    그래도 안다치셔서 다행이에요~!^^

  • 마가진 2010.07.16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사진을 보니 뽀스 남친님 차같았는데, 정말 그렇군요.
    잘 처리되었길 바랍니다.
    아찔한 순간이었던 것 같은데, 사람 다치지 않은게 참 다행입니다.

  • 2proo 2010.07.16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그덩.. 철렁 하셧겠어요.
    그래도 다친사람 없어서 그나마 다행이네요. ㅎㄷㄷ

  • RUKXER 2010.07.17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아;; 저는 차가 없어서 잘 모르겠지만.. 이런 거 조심해야겠네요;;;;;;

  • boo 2010.07.17 2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무슨 팬션에 주차공간이 없어서..;; 놀러갔다 이게 무슨 날벼락이래요..ㅠㅠ

  • 악랄가츠 2010.07.18 0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긍! 기분좋게 놀려가셔서
    마음 상하고 오셨네요! ㅜㅜ
    산 밖에 없는 곳에...... 주차장 하나 제대로 마련해놓지 않다니! ㄷㄷ

  • mistyblue 2010.07.19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정말 큰일날뻔했네요...

  • 라라윈 2010.07.19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펜션은 보통 주차공간은 기본이라 생각해서
    도심처럼 주차장부터 확인하지 않고 그냥 예약하곤 했는데....
    앞으론 꼭 확인해봐야겠네요...ㅜㅜ
    그나저나 넘 속상하셨을 듯... 어떡해용......

  • 여 울 2010.07.19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는 대부분의 펜션이나 숙박업체들이 주차시설이나 주차공간에 대한 소개는 하지 않는것이 문제네요..
    전화를 해서 물어보는것도 한계가 있으니..
    에공...그나마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네요...

  • zz 2010.07.25 0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은 산길이니까 당연히 경사로인거고, 주차장은 나름 계단식으로 잘해놓은 거 같은데 그게 문제라고 하면 그럼 펜션 올라가는 포장길도 계단식으로 해놓아야 한다는 말입니까? 그리고 올리신 사진이랑 설명을 보면 전면 주차를 했다가 후진으로 차 빼면서 도로를 초과해서 후진하면서 나무를 박고 떨어질 뻔 했다는 건데, 그건 어디까지나 운전자 과실입니다. 모르는 동네에 갔으면 주차할때나 주차한 차 뺄때나 우선 공간을 둘러보고 동선을 결심한 다음에 운전석에 앉아야죠. 게다가 익숙하지도 않은 남의 차 빌려가신 분들이 이게 뭡니까. 그걸 안하고 길 폭도 감안하지 않은 상태에서 무작정 후진하다가 사고를 내놓고서는 이렇게 일방적이 주장으로 펜션을 비난해서 되겠습니까? 이거 펜션 주인이 보기라도 하면 님이 오히려 엮여들어가실 거 같습니다. 게다가 펜션에 굳이 책임을 물으려면 길가에 낭떠러지가 있으면 가드레일이라도 쳐야하지 않겠는가.. 뭐 이런 수준의 문제 제기라면 몰라도 주차시설에 문제가 있었다...? 이건 말이 안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