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으로 구충제 복용하시나요?

저는 "아니요." 아니... "전혀."라고 대답하는게 맞겟네요.

약국에 갈 때마다 계산하는 곳 바로 근처에 "지금은 구충제를 복용하기에 좋은 시기입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구충제가 바구니에 들어있었는데요. 나는 이십몇년간 살면서 먹어본 적이 없는데(제 생각입니다만) 왜 아프지도 않은데 챙겨먹어야하나? 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또, 꼭 먹어야 하지 않아도 될 것을 장삿속으로 눈에 잘 보이는데 비치해두었단 생각도 했구요. 왜 약국 한켠에 어린 아이들이 좋아하는 캔디류의 비타민제라던지, 맛있게 생긴것들 또는 한약같이 생긴 것들 등등 모여있고 그러잖아요. 그럼 혹 해서 사기도 하구요. 그런 의미로 받아들였어요.

그런데... 어느날인가 남친이 계속 구충제 타령을 하는겁니다. 먹어야 한다고. 1년에 한번씩은 먹어야 한다고. 남친은 화장실 빵빵 잘가는데 전 드럽게도 못가거든요. 남친은 그걸 회충탓을 하며 구충제를 먹어보자고 했고...
저는 쓸데없는 소리 하지말라고, 정기적으로 먹어야 하는거면 엄마가 말 했을꺼라고 굳게 믿고 우겼어요.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다고 그걸 왜 먹냐고 그랬구요.

100% 반대되는 주장이 딱 만난거죠.


합의점을 찾은게...
그래 그럼 한번 알아보고... 뭐 아무때나 먹어도 되는지, 꼭 먹어야 하는건지 찾아나 보고 결정하자. 였습니다.

그런데... 뒤져봐도 꼭 먹어야 한다 또는 안먹어도 된다에 대한 글 찾기가 어렵더라구요. 어린 아이들이 응가할때 벌래가 있다는 이야기를 보긴 했지만서도... 전 그렇지도 않은데... -_- 그래서 이거 먹으란 거야 말란거야!!! 속이 시원해지지 않는 것 있죠.. 쩝.

결국엔 합의 본 이후로도 꽤 오랫동안 그 문제는 그러려니~ 저러려니~ 시간만 죽였어요.


그러다가 다시 그 문제를 꺼낸건 지난주.

우연히 약국 앞을 지나다가 구충제 생각이 났는지 남친이 약국으로 끌고 들어가더라구요. 구충제 먹자 이러면서.
아직 결론도 안났는데!!!!!!

그래서... 약사분께 물어봤습니다.
"이거 꼭 먹어야 하나요?"
봄 가을에 한번씩 먹어주라더라구요.
먹으란 대답을 들었지만 이미 삐뚤어진 전 쳇, 그렇게 말할줄 알았어. 이렇게 투덜거렸고, 들어갔다 그냥 나올 수 없어서 결국 개당 500원 주고 둘이 사들고 나와 먹게되었답니다. -.-

먹고나서도 몸에 큰 변화 없고... 응가할때도 특이사항은 없었는데...
딱 하나 걸리는건 아직 속이 시원하지가 않다는 겁니다.

구충제 이거.. 진짜 1년에 두번씩 정기적으로 먹어야 하나요?
본인 의지도 아니고, 의사나 약사의 정확한 설명 없이, 그냥 먹으래서 먹으니까 납득이 안갑니다.. ㅠㅠ
혹시... 구충제, 이제껏 저만 안먹었나요? ㅠㅠ
구충제에 대한 진실을 알려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skagns 2010.07.28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릴 때는 어머니가 챙겨주셔서 먹었는데
    커서는 먹어본 적이 없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구요!

  • 머 걍 2010.07.28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릴때 학교에서 주던 거 말고는
    따로 먹은 기억이 없어요.

  • 뷰리슨&머니스 2010.07.28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방차원일거 같습니다. 10년 넘게 안먹었는데 건강하네요. ㅎㅎ

    티스토리 초대장, 본인확인을 안해서 그렇더군요.
    새로 다시 올렸습니다. ㅎㅎ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뻘쭘곰 2010.07.28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저도 안먹다가 1년전부터 먹고 있어요..ㅎㅎ;

  • 기브코리아 2010.07.28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1년에 한번씩은 먹었던 기억이네요. 무척오랫만에 방문드리네요 ㅎㅎ

  • 사라뽀 2010.07.28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나..해서 먹는 거 아닐까요??
    기생충이란 게, 꼭 배변으로 나오는 것만 있는 게 아니라... 상당히 위험한 종도 있어서.. 먹어서 예방한다는 차원에서,, 안 먹는 것보단 나을 것 같아요.
    이 기회에 저도 약국에서 구충약 사 와야겠네요.. :)

    • 윤뽀 2010.07.29 1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그렇게 위험하다면 대대적으로 알려야 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먹는 사람 반~ 안먹는 사람 반~
      이런 것 같아요 지금은 -ㅠ-

  • 한성민 2010.07.28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충제 일년에 두번은먹어야 된다는 어머니의 말씀...ㅋㅋ
    그러나 한번도 먹어 본적이 없네요..... 꼭 먹어야 하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 깜신 2010.07.28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안녕하세요. 깜신입니다.
    현재 우리나라 기생충 감염률은 많이 낮아져서, 예방적 목적으로의 구충제 복용은 권장하지 않고 있습니다. 해당 증상이 생기면, 그 때 병원에 가서 진단을 위한 검사를 받고, 치료 목적으로 구충제를 먹어도 괜찮기 때문이죠. 댓글들 중에 아이들 이야기가 있는데요. 아이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로 예방적 목적의 구충제 처방은 권하지 않고 있습니다. 성기나 항문을 가려워한다고 해서 임의 복용하는 것도 권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증상이 의심되면, 검사는 필요하겠죠. 초등학교 시절의 대변 봉투가 생각나네요.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제가 조만간 정리해서 포스팅 해봐야겠네요. : )

  • Design_N 2010.07.29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 고기 먹을 때 상추쌈 같은 채소류를 자주 드시는 분들은 구충제 꼭 먹어야 한다고 하더라구요~~~ㅎㅎㅎ 분기별로 하나씩 먹는 걸로 알고 있어요! 하지만 잘 챙겨먹긴 힘들다는...-_-;

  • 오러 2010.07.29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위에 깜신님께서 제대로 정리를 해주신듯 하네요.
    저는 아버지가 몇차례 사오셔서 먹었던 기억 빼고 챙겨 먹은적이 없습니다.
    물론 아무런 탈도 없었고요. 애완동물과 함께 지내고 있지만..
    심지어 애완동물도 회충약 안먹여 줘도 탈없이 잘만 살더군요;;

  • 어설픈여우 2010.07.29 1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윤뽀님,
    저도 약국을 하고 있는 입장에서 윤뽀님과 같은 생각을 하고 계신분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군요.
    국가적 차원에서 그간 지속적으로 기생충 박멸 노력을 통해 우리나라가
    기생충 발명률이 높지는 않습니다.
    (예전에는 의무적으로 학교에서 기생충 검사를 했지만,요즘은 없어졌지요)
    하지만, 저렴한 비용으로 기생충의 발생을 예방할수 있고
    가족중의 한명이라도 만의 하나 감염이 된다면 다른 가족에게 감염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예방차원에서 먹어주면 도움이 되겠지요.
    요즘은 고기에 야채를 먹는 일이 많다 보니,
    저 같은 경우는 구충제 복용을 권하고 있씁니다/
    복용시기도 꼭 1년에, 한번, 또는 두번이라고 못박지도 않습니다.
    1정에 500원, 무료로 드리는건 아니니
    장삿속으로 비춰질수도 있었겠네요.
    요즘도 요충으로(특히 어린이들) 고생하는 경우 있씁니다.
    그외에 민물생선이나, 날 고기 잘못 먹어서
    고생하시는 분들도 계시구여,
    이미 감염된후에 치료 하는것 보다는
    예방차원에서 복용을 권하는겁니다.

    그런데, 살아가면서 어떤 증상이나, 불편함이 없었다면
    굳이 꼭 복용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적절한 답변이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도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 Slimer 2010.07.29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충제라고 하니 오래전 X을 봉투에 담아서 학교에 가져가던 때가 생각나네요.ㅎㅎ 아이들마다 두 손가락으로 들고 멀리 했던 모습이 말이죠.ㅎㅎ

    생각난김에 오늘 집에 가면서 부모님 것까지 구충제를 사 가야겠네요.

  • 유리구두♡ 2010.07.29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약국갔다가 구충제 관련 문구 보면 생각나서 먹곤 하는데,
    정말 효과가 있는건지는 모르겠어요^^;;

  • 둥이 아빠 2010.07.29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정말 중요한거 같아요.. 저도 안먹은지 정말 오래 된거 같아요..

    오늘? 아니 내일이라도 먹어야겠는데요

  • ageratum 2010.07.29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냥 생각나면 1년에 한번 먹어요..ㅋㅋ
    어차피 500원밖에 안하는거라..^^:

  • 지우개닷컴 2010.09.23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머니께서 챙겨주셔서~ 먹어요^^;;

  • ㅇㅇ 2010.10.01 05: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년에 한번정도 복용하시는게 좋습니다.. 약국에서 파는 구충제는 일반의약품이라..
    안정성도 높고.. 부작용과 내성이 거의 없습니다..
    물론 04년도 충란 양성률이 3.7%대 이고 일반 구충제로는 치료가 불가능한
    간흡충 2.0%를 제외한다면.. 1.7%정도가 치료대상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즉 100명중 1~2명정도가.. 구충제로 치료가 가능한 기생충에 감염되어 있다는 말입니다..
    그러므로.. 1년에 2번정도 복용하는건 필요이상으로 많고 1~2년에 1번 정도가 적당할것 같습니다.

  • 선우맘 2010.12.16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몸안에는 기생충이 많기 때문에,.. 날로 먹는 음식. ex) 회.산낙지.등등 기생충이 많기 때문에 적어도 1년에 한번씩은 드셔야 합니다.. 기생충이 급격하게 감염될수록 많은 기생충들이 몇배로 증가하기때문에 드시는게 좋습니다...안드시면 나중에 후회하실듯............전신으로 퍼지는건 생각 안해보셨는지....

  • 나무늘보 2011.01.17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어서 나쁜점은 없습니다 ^^ 예방접종도 병 걸려서 하는게 아니라 예방용인것처럼...구충제도 그런거죠 ^^;; 꼭 필요하지는 않지만...그렇다고 쓸때없는것도 아닙니다...

    비싼것도 위험한것도 아니니까 ^^ 먹어서 나쁠거 없어요...1년에 1번 정도...ㅎ;;

    그리고 장사속으로 그러는것도 아닙니다 ^^; 옛날처럼 꼭 절절대적으로 필요한거는 아니지만 예방용으로 꽤 좋죠...사람은 날음식이나 덜 익은 음식도 먹고 채소도...^^;

  • ㄷㄷㄷ 2011.02.05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구충제를 안먹는 사람이 있단 말이야;; 어이쿠, 큰일날 소리하네..
    주위 친구들 보면 구충제 안먹다, 기생충때문에 질병감염되서 죽는 사람이 한둘이 아닌데.. ㅈㅈㅈ
    물론 한국이 미국보다 낫겠지만, 미국은 아직도... 위생이 안따라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