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25일 불만제로 191회에서는 무자격자가 약을 판매, 조제 하는 실태를 고발하는 내용, 약국의 위생 실태에 대한 내용, 온라인으로 판매되고 있는 샘플 화장품의 미심쩍은 부분을 고발하는 내용이 방송되었습니다.
본방을 본건 손에 꼽히는데 실제로 보니까 기사로 보는 것 보다 훨씬 생생하게 전달되더군요. 헐, 세상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들이 왜이렇게 많이 일어나는 것인지. 참으로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각각에 대한 이야기는 생략하기로 하구요.

약국의 위생 실태를 점검하는 부분에서 느꼈던 점을 간략하게 적어볼까 합니다.

저는 일년에 세네번씩 꼭 가는 곳이 있는데요. 이비인후과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이 있어서 정말 약이 없으면 안되는 순간에 코 주변에 다 헐고 남들이 눈으로 봐주기 힘들 정도가 되면 어쩔 수 없이 갑니다. (약 먹으면 졸음이란 부작용 때문에 병든 닭 되거든요.) 병원마다 다르지만 하나에서 서너알 정도 되는 약을 차방받으면 꼭 하나씩 들어있는 것이 있습니다.

반쪽짜리 알약입니다.
바로 얼마전에 처방받은 약인데 어김없이 들어있습니다.

이게 뭐 어때서? 싶겠지만... 저는 매번 궁금했었습니다. 왜 보기도 안좋게 약을 쪼개서 줄까?
쪼개다보면 미묘하지만 용량의 차이도 생기기 마련입니다. 크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지만 이상하긴 합니다. 왜 그래야 하는건지. 애당초 해당 약을 만들 때 용량에 차이를 두어 두개, 세개 버젼으로 만들면 되는 것 아닌가요? 약 크기는 다 제각각이라 그렇게 만드는 것이 어렵지는 않을 것 같은데 말입니다.

평소에는 그냥 이렇게 궁금하기만 하고 끝이 났었습니다. 그런데 불만제로 방영분을 보고 좀 놀랐습니다.
알약을 반쪽으로 만들 때......
'손톱'을 사용할 때도 있다는군요.
헐, 손톱?????? 일반 화장실 보다 더 더럽다는 그 손톱...... 세균 번식에 가장 취약하다는 그 손톱......
충격이었습니다.

면역력이 약한 환자가 먹는 약입니다. 그 어느곳보다 깨끗해야 할 곳이라고 생각하는 조제실에서...

정상적인 알약을 맨손조제 하는 것 까지는 큰 반감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반쪽짜리 알약을 손톱으로 쪼갠다는 말은 비위가 상하더군요. 뭘 그걸 그리 자랑스럽게 이야기 하시는지... 맨손조제보다 더하다는 생각이 드는건 저 뿐인지..

물론 일부겠죠. 방송 상에서도 크린 조제를 실천하는 약국의 모습을 보여줬었고, 이웃 약사 블로거이신 어설픈여우님의 포스팅(http://jagnikh.tistory.com/224)을 보아도 그런 행동을 하는 약사는 극히 일부라 생각이 됩니다. 그래도... 환자 입장에선 알 길이 없지 않습니까?
이런건... 심리적인 요인도 꽤 크게 작용하거든요. 멀쩡한 약이라도 쪼개진 걸 보면 찝찝한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 것 같습니다. 환자의 쾌유를 위해서라도 위생 관리에 조금 더 신경을 써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나아가 이런 불신, 불안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용량이 적은 같은 알약을 생산해 주셨음 하고 강력히 바래봅니다.

우리가 약을 먹지 않아도 될 정도로 건강하면 참 좋겠습니다. 그것이 제일이지만 약을 먹게 될 경우가 살면서 반드시 생기므로... 안심하게 먹을 수 있게 약사분들, 또 약 제조 관련업계 종사자분들께 잘 부탁한다는 말 전하고 싶네요. 정말이지 잘 부탁합니다!!!

imbc 불만제로 다시보기 링크 - http://j.mp/awduWs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아이엠피터 2010.08.28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아이디어입니다,작은 알약이 나오면 될것도 같은데
    여우님처럼 신경 쓰는 약사님도 있으니 무조건 불신을 할
    필요는 없지만 사알짝 걱정이 되는 부분도 있습니다.

  • 인디아나밥스 2010.08.28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량에 따라 약의 효과가 다르면 크기가 다른 알약이 꼭 필요해보입니다.
    그동안 손톱으로 쪼개셨군요.ㅠㅠ

  • 둔필승총 2010.08.28 1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둔필도 이거 보고 앞으로는 약 먹을 때 물로 넘기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냥 술로 넘겨야 소독이라도 되는 거 아닐까라는...^^;;; 퍽퍽!!!

  • 드자이너김군 2010.08.28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생각해 보니.. 그렇내요. 용량 차이를 두어서 만들면 될것을... 흠..

    자주 못와 뵈어서 너무 죄송 합니다.
    부끄럽게도 김군의 이름으로 된 책이 한권 나오게 되어서 그것 준비 하느라 몇달을 고생 했습니다.ㅎㅎ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어설픈여우 2010.08.28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정말 좋은 지적 해주셨어요~
    약가위가 있어서 웬만한 타블릿은 약가위나 절단기를 이용하지만
    금방 으스러져버리는약도 있고 또 정확한 용량으로 분할 되지 못하는 점도 있구요...
    완전 분쇄기로 파우더로 분포 하는경우 아니라면 정확한 분포 문제도 있고..
    다양한 용량의 약을 생산하면 좋겠는데, 그게 허가문제 부터 해서 간단하지가 않은것 같더라구요~
    그래도 0.5정 이런건 애교지요~
    가끔 처방전에 0.33정 이렇게 나오는 경우도 있고
    캡슐을 0.5씩 분포하게 나오는 처방전 보면 무지 황당하지요~ㅎㅎㅎ

    • 윤뽀 2010.08.29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제가 약의 유통과정이라던지 생산과정에 대해선 잘 모릅니다만
      0.33정은 각도기 가져다 놓고 자르는것도 아니고 심하네요 -_-;;

      그리고 지금 문득 든 생각인데
      0.5정씩 또는 0.33정씩 잘라놓은 약..
      남을수도 있지 않나요?
      약 한알을 잘라서 남겨놨다가 다른 사람 주는것도 쫌...

      생각을 하니까 자꾸 요상한데로 흘러가네요 ;;
      그냥 잊어버려야 하나 ㅠㅠ
      골치아파요 ㅋㅋㅋ

  • 이쁜이마당 2010.08.28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지나쳤는데... 그렇군요...
    올만에 뵙는데 좋은 지적 ....
    항상 매순간을 쉽게 잘 놓치지 않고 포스팅하는 님을 볼때면 박수를 보냅니다...
    아직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데 어떻게 지내세요

    • 윤뽀 2010.08.29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귀찮고, 사진이나 정보가 부족해서 놓치는 것도 많은데 찾으면 엄청나죠 ㅋㅋ 털어서 먼지 안나오는 구석 없다잖아요 저도 그럴거지만 ;;;
      여튼, 저는 이렇게 삽니다만 이쁜이마당님은 어찌 지내셨어요? 힘든 일든은 정리가 되셨는지..

  • 사라뽀 2010.08.28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왜 애초에 용량 작은 걸 안 만드는 건지..
    (그리고,, 필요이상으로 큰 약도 있잖아요.. 엄지손톱만한.. 먹다가 목 막혀 죽을 것 같은 약들은... 큰 이유를 모르겠어요.. )
    그리고 처방전을 약국에 주면, 어떤 약국에선 약의 이름을 기록해서 약을 지어주는데 또 어떤 데선,, 병원 가서 한 장 더 받으라고... ㅡ.ㅡ 장난하나?! 암튼.. 엉망입니다. ㅡ.ㅡ (전,,, 약 받아오면 거의,, 무슨 약인지 찾아 보거든요. 전에 수면제 30알-죽으라는?- 받아온 뒤론,, 약사 및 의사를 안 믿어요... )

    • 윤뽀 2010.08.29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수면제 30알은 뭡니까 ;;;;;;;;;;;;;
      병원이랑 약국이랑 혼선이 있었나요?
      한번에 그리 먹으란건 아니었겠죠?

      약 이름은 일반인이 보고 판단하기 어렵다보니 의사와 약사를 전적으로 신뢰할 수 밖에 없는데 한번 삐끗하면 영... 불안하죠 ㅠ

  • 2010.08.29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멀티라이프 2010.08.29 0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사람들은 그냥 그렇구나 하고 지나치는것에서..
    이런 생각을 하시다니 대단하십니다.!!

  • Movey 2010.08.29 0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그냥 반쪽짜리 약을 만들면 편할텐데요.
    이 전까지는 반쪽 약을 보면서 별 생각이 없었는데
    손톱 얘기를 들으니까 급.. ! 생각해보니 비위생적일수도 있는거였네요.

  • 윤태 2010.08.29 1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톱으로요??
    허걱..
    화장실 다녀와서 손은 씻고요?
    손톱속에 세균 많은디...ㅠ.ㅠ

    • 윤뽀 2010.08.29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걱정도 그겁니다
      손톱속에 얼마나 많은 세균이 있는데 ㅠㅠ
      방송에서도 다뤄졌으니 혹이나 그랬던 약국이 있다면 이제는 안그랬음 좋겠어요

  • ageratum 2010.08.29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가 가는 병원에서 약을 받았는데 0.38도 있던걸요..ㅋㅋ
    약사입장에선 좀 당황스러울듯한..;;
    근데 제약회사도 나름 입장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

    • 윤뽀 2010.08.29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0.38 정확히 쪼개질까요?
      그런거 생각하면 나누는 의미가 뭐 있나 싶기도 하고 심난해요 ㅎㅎ
      제약회사 관계자분들의 입장을 들어보고싶어요

  • boo 2010.08.29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얼마전 처방받은 약에 반알짜리가 들어있었는데.. 이게 손톱으로...@ㅇ@ 반알짜리 빼고 먹을래요..ㅠㅠ

    • 윤뽀 2010.08.30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얼마전에 처방받은 약에 하필 반쪽짜리 알약이 있어요 -ㅠ-
      어떤 성분인지 몰라서 빼놓고 먹기도 참 ;;
      이런 불안감이 없도록 적은 용량의 알약이 꼭 나왔음 좋겠어요

  • 머니윤™ 2010.08.30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심하네요. 기구를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윤뽀님 말씀처럼 아예 따로 나오는게..정답일듯..

  • 바쁜아빠 2010.08.30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톱이라니 충격이네요. 저도 비염 때문에 환절기에 꼭 처방을 받는데...
    그냥 나조넥스나잘이나 써야겠다는 생각이...^^

    작은 용량의 알약 원츄입니다.

  • 별군 2010.08.30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저런 반쪽약은 감기약에서도 많이 보이던데요.
    조그만한 약들도 많은데 굳이 큰 약으로만 만드는것도 신기하네요.

  • 코리안블로거 2010.08.30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가 이유가 있어 그러겠지만 저도 궁금하네요. 왜 굳이 반 쪼개서 줘야 하는지..??

  • 선민아빠 2010.08.30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무의식적으로 저런 약봉지를 들고 먹기만 했는데...왜 그럴까 생각을 못했습니다.
    손톱으로 자른다...영 그러네요..

  • 스윗루미 2010.08.30 2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톱으로 자른다는 건 진짜 충격이네요-_-;;

  • 장석호 2015.06.01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손조제의 확실한 해결방안인 알약 분배기가 개발되어 시중 판매 및 일부 약국에서 사용중입니다
    빠른 확산이 절실합니다
    http://cafe.daum.net/palmpharm/Zl8v/24?svc=cafea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