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최근 담배에 대한 뉴스가 많이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외산 담배값이 올랐다는 소식, 그래서 국산 담배로 갈아타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소식, 오르지 않은 담배 회사들도 서로 눈치보고 있다는 소식, 광장 같은 곳도 금연구역에 들어간다는 소식, 공공장소 흡연 적발 시 과태료가 10만원으로 인상된다는 소식 등등...

담배는 개인 기호식품이기에 담배 피는 사람 보고 억지로 끊어라 마라 할 수 없지만, 사실 비흡연자에게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에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는 실정입니다. 저는 그 비흡연자 중의 1인인데 가끔 '욱' 할 때가 있습니다.


안면이 있건 없건 흡연자가 비흡연자를 배려하고 있다는 것은 직감적으로 느낄 수 있는데요. 그런 분들껜 정말 고마운 마음이 큽니다. 그들이 감내해야 하는 시선도 알고있기에. 담배를 피울 수 밖에 없는 상황, 스트레스 해소 뭐 이런 측면도 이해가 되기에. 근데 아무리 이해하려고 해도 비매너적인 행동을 하는 사람을 보면 진짜 애어른 할 것 없이 콩 쥐어박아주고 싶습니다. -.-;;

예를들면,
- 공중화장실에서 담배피는 경우
- 건물 출입구 코 앞에서 담배피는 경우
- 문 앞에서 담배에 불 붙이며 나가는 경우
- 바람불고 있는데 걸어가면서 담배피는 경우

제가 겪어봤던 진짜 최악중의 최악은
- 마주보고 앉아있는 상황에서 덥지? 이러면서 선풍기를 내 쪽으로 돌려주며 담배피는 경우
였습니다. 이건 뭐 죽으라는 것도 아니고, 약올리는건지 뭔지. 이 전에 다녔던 회사 대빵님이라고는 참 말도 못하겠고.

살다보니 이런 경우 저런 경우 많이 봐 왔는데, 최근 저한테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것은 아니지만 눈쌀이 찌푸려지게 하는 장면을 몇번 보다보니 포스팅을 아니할 수가 없겠더라구요.

요즘 아시다시피 웬만한 건물이 다 금연건물이지 않습니까? 지켜지고 있는 곳이 드문 것 같습니다만.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 건물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건물 계단 통로는 어느 층 할것없이 흡연자들이 찾는 곳인데요. 제가 가끔 계단으로 오르락 내리락 하곤 하는데 특정 층, 참~~~ 유난스럽습니다.

곱게 담배 피면 누가 뭐랍니까?


이 층은 정말 얌전한 날은 종이컵에 담배꽁초만 수북하고요. 엉망인 날은 담배갑이 아무렇게나 널려 있습니다.


사무실에서 흡연하는 것도 아니고 계단까지 나와서 금연이라고 적혀있지만 창문도 열고 피고, 이 정도면 참 양반인데요. 담배 피고 뒷정리는 좀 하고 가셔야하지 않겠습니까? 담배도 참 종류별로 핍니다. 한 두사람이 아닌 것 같은데 이 회사 사람들은 도대체 뭐하는 사람들인지 궁금해집니다. -_-;


그리고 어느 날은 보니까 아주 가관이더군요. 먹다 남은 음료들의 잔해까지. 아니 도대체 이 쓰레기들을 여기 두고 가는 심보가 뭘까요? 어지르는 사람 따로있고, 치우는 사람 따로있다 이겁니까?


해도해도 너무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보면 볼수록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담배연기로 인한 호흡기질환 테러도 테러지만 이건 정말 시각적인 테러에요. 조금만 조심하면, 조금만 수고스러우면 될텐데 내 입안으로 들어가는 담배연기,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달콤한 음료만 생각하는 인간의 이기심이 너무 화가납니다.

흡연에 대해 어디까지 이해하고, 이해하지 말아야 하는지 이 층을 지날때면 참 고민이 됩니다. 이 층의 사람과는 일면식도 없는데 혹시라도 안면을 트게된다 할지라도 담배를 미워하고 싶은데 사람이 미워질 것 같습니다.

덧. 흡연하는 지인들이 많은데요. 열거할 순 없지만 알 사람은 다 아는 제 지인분들~ 배려해주실 때 마다 감사하단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비흡연자를 위한 배려보다 본인을 위해 담배는 쪼끔만 피면 안될까요? 이왕이면 건강하게 길~게 함께 지내고 싶어요.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하~암 2011.05.27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금연 흡연얘기가 많으네요..ㅋㅋ
    오늘이 담배의 날이였군여..ㅋㅋ
    요즘 흡연자들의 자리가 점점 좁아지지요..^^

  • 담빛 2011.05.27 07: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걸어가고 있는데.
    어디선가 담배 냄새가 나서 두리번 거리니.
    앞쪽에 걸어가시는 분이.피고 계시더군요..
    숨 꾹 참고.. 그 분보다 빨리 걸어서 앞쪽으로 갔답니다..
    길가면서 만나느 담배연기 정말 싫어요~ >.<

  • *저녁노을* 2011.05.27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이 담배를 안 피우니...
    정말 담배냄새..역겨울 때 많습니다.
    조심해서 피워줬음 할 때 많지요.

    잘 보고가요

  • ★입질의추억★ 2011.05.27 08: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자들도 인권이 중요하다고 외치고 있는데 이런 기본적인 메너는 지켜주시고
    인권을 외쳤음 좋겠습니다.

  • ★안다★ 2011.05.27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위의 상황은 정말 이해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도 흡연을 하지만 저런 경우는 제가 더 화나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7 0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건 정말 민폐중의 최악의 민폐입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7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피면 옷에서도 냄새가 많이 나지요...;;; 머리에서도 담배냄새 나지요...;;;; 온통 쓰레기냄새를 몸에 지니고 다니지요...;;;; 저도 흡연자 ;;;;;;;

  • adidas all in 2011.05.27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자들의 인권도 지켜야 하고,
    반대로 비흡연자의 인권도 지켜줘야 하죠,
    금연 구역에서는 절대 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 혜녕 2011.05.27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흡연이 자신의 건강과 직결 되는데도 끊기가 많이 힘든 모양
    뒤늦은 후회감이 없도록 다들 금연하였으면...

  • 네오나 2011.05.27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장 많이 겪는 불편은 지나다가 앞 사람이 재털때인 거 같아요.
    재가 눈으로 들어오기라도 하면 정말...
    아는 사람은 배려를 하면서도 그저 사람은 배려하지 않는 거 같아보이기도 하구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7 15: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꾸벅^^

  • 블로군 2011.05.27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너 없는 담배피는 사람은 도대체 누군가요?
    - 매너없는 흡연자 올림... 꾸벅..;; T^T

  • 마요감자 2011.05.27 16: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좀 많이 피우는 분이랑 근 한달간 옆자리에 있어봤는데... 정말 죽을맛이였어요.
    한시간마다 한대씩 피우는 분이였거든요;;
    근데 노골적으로 표현할수는 없었고 그냥 꾹 참았는데;
    제가 기관지때문에 너무 힘들어 하니깐 피해주시더라구요..
    솔직히 그분의 배려에(비록 한달정도 걸렸지만;) 감사했어요.
    사람이 미운게 아니라 담배가 미워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27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킬건 지키면서 즐기줄 아는게 좋겠죠^^

  • ageratum 2011.05.27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담배를 안피다보니..
    냄새 맡으면 참 힘들어요..ㅜ.ㅜ

  • 마가진 2011.05.27 2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내린 뒤 모처럼의 깨끗한 공기를 느끼며 가는데 저만치 서 담배연기 흩날리며 걸어가는 사람
    탄천 산책길 많은 사람들이 운동하고 있는데 담배를 피우며 걸어가는 사람
    그리고 최악은 사람많은 거리에서 담배를 손가락에 끼우고는 그 손을 흔들면서 가는 사람..
    불붙은 담배로 꼬마아이들 눈 찌르면 어쩔려구... 실제 일본에서 일어난 일이랍니다. 불붙은 담배를 손에 들고 가던 사람이 아이의 눈을 찔러 실명케 한 사건. ㅡㅡ;

  • 라라윈 2011.05.28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선풍기 돌려주고 그 앞에서 담배피우는건 뭔가요...ㅡㅡ;;;
    담배 피우시는 분들도 담배 생 연기는 싫다고 하시던데...
    흡연의 자유는 이해하지만, 생연기 푹푹 오는거 넘 싫어요...ㅜㅜ

  • 아디오스(adios) 2011.05.28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담배 저도 길거리에서 피는 사람이 싫습니다....

  • 보라 2011.05.28 16: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내에서 못피우게 하길래 건물 잎구에 나오자마자 피웠는데 욕하고
    입구에서 못피우게 하길래 길에 나와서 피웠는데 욕하고
    길에 아무도 없는줄 알고 피웠는데 뒤에 따라오면서 앞에서 핀다고 욕하고
    사무실에서 못피게 하길래 배란다에서 복도에서 피웠는데 그곳도 금연으로 만들고
    아무도 없는 곳을 찾아 학교에 가서 피웠더니 애들 학교에서 피운다고 욕하고
    결국 어디 황량한 벌판 찾아 피워야 할텐데...

  • 씨디맨 2011.05.29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 보면 제가 가위로 짤라버릴겁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