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간소화하게 준비한다고 해도 결혼에는 많은 비용이 들어감을 실전 체험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_-;;;

금 값을 왜 그렇게 많이 올랐으며, 항공권은 또 왜 인상대기중인지, 한 끼 6천원 밥도 비싸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웨딩홀 뷔폐값은 뭐 그리 비싼지, 왜 다들 카드결제는 그렇게 손사레를 치는지.

그 중 하나인 한복. 결혼예복이죠.


한복은 평소에 입을 일이 거의 없어 그 가격대를 몰랐는데 헉 소리 나더군요. 웨딩촬영이나 폐백, 명절, 인사드리러 갈 때 입어야 하다 보니 맞춤을 했는데 왜 그런거 있잖아요. 미용실 가서 머리 다 하고 비용 듣고 난 후 물리고 싶은 마음. 그런 마음이었어요. ㅋㅋ


수원 결혼만들기 건물 옆에 '우리옷황실' 이라는 한복집이 있어 들어가 보았습니다.

카탈로그 좀 보고 나서는 실제로 원단 종류 보고, 실제로 나랑 어울리는 색은 어떤 색일까? 몸에 대 보기 시작했는데 그러다보니 일이 자꾸 커져서 결국 한복 디자인을 보고 있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ㅅ-;


이 원단, 저 원단 겹치니까 또 다른 색이 나오고 신기해 하면서 하나 둘 꺼내서 치마 만들고 저고리 만들고, 배자 만들었더니 계약만 하면 되는 지경에 이르렀어요. 중간중간 가격에 대한 부담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었는데 부담없이 일단 보라고 한 것이 끝내 털고 일어나질 못했습니다.


결국 제 한복만 70만원에 맞춤을 하게 되었어요. 그것도 가격을 뺀 가격이라 하는데 걸 제가 어찌 압니까. ㅠㅠ 할까 말까 앉아서 적잖이 씨름하다 일정도 급하고 해서 그냥 했죠 뭐.

결혼준비기간이 남들에 비해 짧아서 다른 곳 가보고 비교하고 할 시간적이 부족했어요. 결정을 빨리빨리 내려야 하는만큼 뒤돌아보면 이게 맞게 한 건가 싶다니까요.


이 때가 예식장, 신혼여행, 스드메 등 여러가지 계약을 마친 뒤였는데 한복맞춤이 계약서 쓰기 까지 제일 고민이 많았고 시간이 많이 걸렸어요. 그리고 유독 마음에 많이 걸렸어요. 크.

한복맞춤을 계약하고 난 후 인터넷을 통해 우연히 알게된 다른 한복집의 패키기 가격을 보고는 계약금을 물고서라도 파기해야 하나 싶기도 했으니까요. 100% 진주산 원단이라는 것 조차 똑같았는데 인터넷에서 본 업체와 제가 계약한 업체의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요.


인터넷 광고에 나와있는 것 보고 가도 플러스 알파 금액이 붙을 거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만(장사가 그렇잖아요. ㅋㅋ) 사람 마음이 그러네요. ^^;;


투덜투덜 하다가 남친이 위로해줘서 그냥 넘어가긴 했습니다.

다음주중에 한복 가봉하러 가게되는데 이 날 입어보면 마음이 좀 풀릴려나요? 예쁘게 나와야 할텐데 말입니다.


배자포함 예비신부 한복 70만원이면 적정 수준일까요? (자꾸 남한테 확인하게 됩니다.) 에잉. 모르겠습니다. 하루에도 열댓번은 왔다갔다 하는 윤뽀마음입니다. ㅋ


암튼 이런 비용적인 문제와 실용성의 문제로 양가 어머니들 께서는 한복 대여를 생각하고 계시는데요. 이와 관련된 내용은 전에도 포스팅 한 적이 있습니다.



정답은 없지만 결혼 준비를 막 시작하는 분들에겐 참으로 골치아픈 문제라는 것. 그거 하나만큼은 정답이라고 생각되네요. 기혼자인 회사 동료분께 물어봤더니 신랑, 신부 둘 다 맞춤했는데 한 번 입고 안 입었다며 그렇게 돈이 아까울 수 없다고 합니다.

한복. 보기엔 예쁘고 우리나라 전통 의상이라 관심이 필요한 것은 사실인데 현실은 왜이리 팍팍하나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