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생활 하면 아무래도 커피와 같은 차 종류를 많이 마시게 됩니다. 손님이 오셨을 때, 밥 먹고 졸릴 때, 회의할 때, 가끔 배고플 때 등등. 어쩔 수 없는 커피중독자가 되기도 하는데요. 아니나다를까 제가 다니는 회사도 대표님부터 시작해서 대부분의 직원이 커피를 즐겨마신답니다. ㅋㅋ

그런데 믹스커피를 먹자니 건강을 챙겨야 할 것 같고(하루에 한 잔만 먹질 않으니까요.) 밖에서 원두커피나 아메리카노를 사 먹자니 매번 비용이 만만찮습니다. 혼자 사 먹는 것도 한 달이면 꽤 많은 돈이 들어가는데 단체 생활을 하다보면 아무래도 상황에 따라 "내가 살께~" 이런 말을 해야 할 때가 종종 있거든요.

그래서 결국엔 회사에 커피머신을 설치했습니다. ㅋㅋ 설치는 작년에 해 놓고 이제와서 포스팅이네요. 사진만 첨부해놓고 비공개로 너무 묵혀두었습니다.


여러 회사의 커피머신렌탈을 알아봤었는데요. 그 중에서는 메이저 회사라고 할 수 있는 칸타타 같은 곳도 있었지만 최종 결정은 코아빈[링크]으로 했습니다. 결정 이유는 단순했는데 제가 찾은 것 보시더니 대표님이 코아빈을 어디서 찾아 오셨습니다. 견적 봤을 때도 나쁘지 않았고요. -.-


뭐 암튼, 커피머신렌탈 신청하고 설치하는데 까지 시간이 이틀 넘게 소요된다고 했으나 우리는 당장 내일 안 해주면 안먹겠다 정신으로 밀어부쳐서 신청한 다음날 설치할 수 있었습니다. 신청은 관리 기사분께서 오셔서 친절하게 해 주셨고요. 사용방법, 관리방법까지 상세하게 설명 해 주셨어요.


아담한 사이즈의 코아빈 커피렌탈머신. 크기는 작아도 원두를 라이트로 할 것인지 스트롱으로 할 것인지, 물의 양을 많게 할 것인지 적게 할 것인지 선택 가능하고 아메리카노 뿐만 아니라 카푸치노도 만들 수 있는 똘똘한 머신입니다.


커피머신렌탈 업체들을 알아보니 대부분 무상렌탈이고 그 곳을 통해 원두나 시럽 등을 구입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더군요. 코아빈도 그랬습니다. 1년단위 계약이고 원두를 한 달에 2kg 또는 3kg로 약정해서 먹는 방식이었습니다. 회사에서는 1년 약정으로 2kg 계약해서 월 99,000이 들어가더군요. 9만 9천원이 많은 것 같지만 2kg면300~350잔입니다. 밖에서 사 먹는다 가정하면 수배나 저렴하지요. 매달 신선한 원두를 로스팅해서 (로스팅 후 7일 이내) 보내주니 커피 맛도 식당같은 곳에서 먹는 것 보다는 훨씬 맛있습니다.


커피머신을 렌탈해서 쓰다 보니 단점도 있는데요. 머신 안에 있는 추출기를 매일 청소해야 한다는 것, 회사에서 아메리카노를 마시니까 밖에서 마실 땐 회사가면 커피 있는데 뭐 이런 심리로 녹차 라떼 같은 다른 종류(더 비싼 것)를 마시게 된다는 것 정도입니다.

회사 인력 충원으로 사무실을 더 얻어야 하는 상황인데 코아빈 머신으로 또 렌탈을 하게 될런지 모르겠네요.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