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겨울 코트 단추가 떨어졌습니다. 살림을 제대로 살지 않았던 저로서는 다양한 색상의 실을 구비하고 하고 있을 턱이 있나요.

그래서 이제나 저제나 하고 있었는데 한 식당에서 종업원이 제 야상에 고소한 국을 쏟아주시는 바람에 세탁소에 갈 일이 생겼지 뭐에요? 어느때와 다름없이 드라이크리닝을 맡기도 돌아서는 그 때! 제 눈에 들어온 것은 세탁소 한쪽 면을 메우고 있는 실과 재봉틀이었습니다. 마침 걸려있던 실도 어디서 많이 보던 색상! (조금 진하긴 했지만 흰색이나 검은색 실 보다는 훨 나은 상황)

냉큼 아저씨께 부탁을 해 보았습니다. "단추 하나 달 실 조금만 얻을 수 있을까요?" 하면서. ^^; 세탁소 아저씨께서 쿨하게 그러시라고 하면서 어디 감아가야 할텐데… 하시며 안 쓰는 명함을 주시더군요. 그래서 저 칭칭 감아 왔어요. ㅋㅋㅋ


이런게 동네 세탁소의 정이 아닐까 싶어요.

예전에 살던 집에서는 바로 근처에 크린*피아라는 체인점인 세탁소가 있어 거기에 옷을 맡겼거든요? 카드계산도 되고 포인트 적립도 되어서 참 마음 편하게 이용했던 곳이었어요. 지금 집에서는 걸어서 한 30분은 가야하는지라 바로 근처에 있는 동네 세탁소를 이용하고 있는데요.

사실 동네 세탁소는 카드 계산도 안 되고 대형 체인점에 비해 가격도 조금 비싼 것 같다는 생각을 내내 하고 있었어요. 그러던차에 사소하지만 이런 일을 겪으니 이런게 동네 장사인가 싶고, 정이란 생각이 드네요.

사소한 것에 감동받는 윤뽀입니다. ㅎㅎ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